오므린 것들

 

                                                    유홍준

 

배추밭에는 배추가 배춧잎을 오므리고 있다

산비알에는 나뭇잎이 나뭇잎을 오므리고 있다

웅덩이에는 오리가 오리를 오므리고 있다

오므린 것들은 안타깝고 애처로워

나는 나를 오므린다

나는 나를 오므린다

내가 내 가슴을 오므릴 수 있다는 것이 좋다

내가 내 입을 오므릴 수 있다는 것이 좋다

담벼락 밑에는 노인들이 오므라져 있다

담벼락 밑에는 신발들이 오므라져 있다

오므린 것들은 죄를 짓지 않는다

숟가락은 제 몸을 오므려 밥을 뜨고

밥그릇은 제 몸을 오므려 밥을 받는다

오래 전 손가락이 오므라져 나는 죄 짓지 않은 적이 있다

 

 한 달 전에 자다가 손가락이 오므라져 잘 펴지지 않아 몇 번 깬 적이 있다. 겁이 덜컥 났다. 어디 몸에 탈이 났나 싶어서. 괜찮아진 지금 와 생각해보니 그때쯤 마음에 바람이 불어 무거운 유모차를 온종일 밀고 쏘다녀서 그랬나보다. 새벽에 아이랑 같이 일어나면 그대로 안고서 뒷산 둘레길도 왔다갔다 했으니. 내 목에 손을 두르고 몸을 오므린 아이를 안으려면 내 손도 꼭 오므려야 했다. 내리막길에서, 오르막길에서 유모차를 내 발걸음과 맞추려면 두 손을 꼭 오므려 유모차를 쥐어야 했다. 생각해보면, 딸아이랑 지내는 시간동안 내 두 손은 온종일 오므라져 있다. 밥하느라, 야채 써느라, 밥 먹이느라, 안느라, 작은 손 잡고 걸음마 연습하느라, 작디 작은 얼굴 어루만지느라...

 오므라진 내 손가락을 펴 보면 그 안이 참 따뜻하고 촉촉하다. 꼭 우리 아기 손처럼. 오늘 새벽, 자다가 눈을 떠보니 벽에 붙어 오므리고 자는 아이 곁에 내가 꼭 같은 모습으로 오므리고 자고 있다. 나를 꼭 닮은 아이를, 거꾸로 내가 점점 닮아가고 있다.

 나도 아이처럼 오므릴 수 있어서 좋다.

 

cc.png

 

매번 멋진 사진 올려주셔서, 이번엔 제가 한 번 올려봤습니다. 아가 돌 즈음에 찍은 사진인데, 다시 보니 참... 작네요, 아가 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996 [자유글] [베이비트리가 콕콕 짚어줘요] 초등학교 입학 준비 imagefile [2] 베이비트리 2017-02-15 6410
»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오므린 것들 imagefile [4] 살구 2014-09-05 6400
994 [자유글] 올챙이 키우기 imagefile [2] 숲을거닐다 2015-06-02 6400
993 [자유글] 집 현관 앞이 겨울왕국 imagefile 윤영희 2014-02-16 6396
992 [자유글] 한겨레가 이런 공간을 만들면 좀 다를 거라고.. sonamj 2010-05-20 6390
991 [자유글] 봄은 자전거를 타고~ imagefile [6] blue029 2012-04-13 6377
990 [자유글] <다짐 중간보고> 다짐은 다짐일 뿐인걸까요?^^; [6] mosuyoung 2012-11-16 6368
989 [자유글] 한국 사람 반틈 영국 사람 반틈 그래서 절반이 아닌 하나입니다. [2] kimharyun 2012-02-24 6365
988 [자유글] 아기가 너무 안먹어요 silverhohosr 2010-05-25 6357
987 [자유글] 그래서 부부싸움은 시작되었어 [4] anna8078 2012-06-13 6350
986 [자유글] 아이 친구, 엄마 친구 [15] 분홍구름 2014-05-24 6349
985 [자유글] 즐거운 설 명절 보내세요~ imagefile wonibros 2019-02-01 6347
984 [자유글] 아이 친구, 엄마 친구 - 답글 [6] 난엄마다 2014-06-02 6342
983 [자유글] 피자는 누가 사야할까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6-01-19 6339
982 [자유글] pororo0308님을 도쿄에서 만났어요. imagefile [5] 윤영희 2014-08-08 6336
981 [자유글] 12살이 본 <겨울왕국>, 아이의 관심은 꼬리에 꼬리를 물고.. imagefile [5] 윤영희 2014-03-27 6328
980 [자유글] 따뜻하고 즐거웠던 신년회, 모두 고맙습니다~ imagefile [6] 빈진향 2014-02-03 6326
979 [자유글] 미처 보내지 못한 크리스마스 선물 imagefile [6] 윤영희 2014-12-25 6324
978 [자유글]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반짝 놀이터 imagefile [2] yahori 2016-05-12 6323
977 [자유글] 아, 부러워라. 사랑의 밧줄 imagefile songjh03 2010-06-01 6314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