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부터 품케어(아파트 단지 내 보육 프로그램) 부모들이 매월 정모를 시작했습니다.

4월 모임에서는 재능기부를 논 했고, 남편에게 묻지도 않고 암벽등반체험을 약속했습니다.

 

남편은 저에게 괜한 일을 벌렸다고 투덜거리면서도

친구들에게 장비를 빌리고, 사전 답사를 하는 등 치밀한(?) 준비를 했습니다.

 

201605_재능기부01.jpg

201605_재능기부02.jpg

- 사전답사 중 개똥이와 특별수업

 

친구들에게 장비를 빌리면서 혹시 도와줄 수 있는지도 확인 했으나,

다들 다른 일정이 있다 했습니다.

 

품케어 가족의 호응도 좋아서 처음인데 다섯 가족이 참석 하겠다 했습니다.

다섯 가족이면 최소 어른 5, 아이 5 10명인데, 4인 가족도 있으니

저는 출근이라 남편 혼자 감당이 될까 걱정이 되었습니다.

정말 혼자 괜찮겠냐 물으니

김모씨 : “정호 올 꺼야

강모씨 : “정호씨 온대?”

김모씨 : “온다고는 안 했는데, 올 꺼야

강모씨 : “온다는 거야 안 온다는 거야?”

김모씨 : “내가 오라고 했더니, 대답은 안 했지만 웃더라고. 그러니까 올 꺼야

….

 

약속 했던 5월 어느 일요일 저는 출근을 했고,

남편은 개똥이와 판교 암벽장으로 향했습니다.

남편 친구 부부와 또 다른 친구까지 합류하여 3명의 지원 인력이 확보되어,

저는 안심하고 일을 할 수 있었습니다.

 

잠시 후 단체 카톡 방에 사진과 함께 중계방송이 시작 되었는데,

그 열기는 정말 뜨거웠습니다.

201605_재능기부11.jpg

201605_재능기부12.jpg 201605_재능기부13.jpg 201605_재능기부14.jpg 201605_재능기부15.jpg 201605_재능기부21.jpg 201605_재능기부22.jpg 201605_재능기부23.jpg 201605_재능기부24.jpg 201605_재능기부25.jpg

 - 등반도 재미있지만, 하강의 즐거움 또한 만만치 않지요

 

도전하지 않은 아빠들도 있었지만, 엄마들은 모두 도전 했고,

처음이라고 하기엔 믿기지 않은 실력을 발휘 했습니다.

아이들은 아이들 대로 쉼 없이 도전했습니다.
이날 도전자는 성인 6명, 어린이 8명 총 14명.

 

자일 2개를 걸고,

남편은 꼬박 2시간 30분 동안 쉬지 않고 빌레이(암벽등반 안전 확보자)를 봤고,

지원 인력 3명도 교대로 빌레이를 봐야 했답니다.

 

남편은 힘들긴 했지만, 1 2~3번 이런 기회를 가졌으면 좋겠다 면서

암벽이 성인 위주로 되어 있어서 아이들이 하기엔 조금 벅차다며

그 동안 아이들의 시선에서는 생각 해 보지 않았다는 것을 깨달았답니다.

시설을 관리하는 성남시에 아이들을 위한 홀더 몇 개를 설치 해달라 건의 예정이랍니다.

 

다음날 암벽 등반을 체험한 사람들은 근육이 아프지만 아주 기분 좋은 통증이라고 했고,

그 중 몇 명은 암벽 등반을 배우고 싶다며 이런 저런 문의를 해 왔고,

급기야 실내 암벽장 방문에 이어 암벽화 구입까지 광속으로 진행 되었습니다.

잠자고 있던 본능이 깨어난 걸까요? ㅎㅎ

 

다음 체험 시간에는 더 많은 사람들이 몰릴 것이라 벌써부터 걱정이 많은 남편에게

다음에는 저도 빌레이를 같이 보겠다고 안심 시켰습니다.

등산학교 5주 코스 졸업이 전부 이지만, 저에게도 잠자고 있던 본능이 있기를 바라면서.

 

 

기부할 재능이 없어 남편을 내세웠던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156 [자유글] 괜찮은 동요 CD 추천 좀 부탁드려요~ lizzyikim 2011-06-21 8836
1155 [자유글] 홍대와 파주, 어디로 튈까요 ^^ imagefile sano2 2010-09-08 8828
1154 [자유글] 공동육아 어린이집에 아이를 보내며 imagefile [5] 푸르메 2014-06-23 8787
1153 [자유글] '왜 미운 4살일까?' imagefile [13] 새잎 2012-06-07 8745
1152 [자유글] 서천석샘 '아이 자존감의 비밀' 영상 정리 - 펌 [1] anna8078 2012-09-04 8706
1151 [자유글] 수수팥떡 임신·출산 부부교실에 참가하세요 babytree 2010-10-07 8692
1150 [자유글] ‘신생아 살리기 모자뜨기 캠페인’ 참가하세요~ babytree 2010-10-07 8685
1149 [자유글] 착한 프로 후토스2 “얘들아 놀자” imagefile 김미영 2010-06-01 8683
1148 [자유글] 아이 성교육 동화책 무료로 준다네요 rka567 2010-11-12 8665
1147 [자유글] 이런 증상에 대해 알고 계신 분들 알려주세요 tmxpffk23 2011-04-18 8598
1146 [자유글] 비판과 분노 넘어 연대와 공감으로 [13] 케이티 2014-04-29 8590
1145 [자유글] 겨울방학, 게임의 유혹에서 벗어나는 법 [1] 베이비트리 2012-01-03 8541
1144 [자유글] 자상한 아빠를 보면 기겁하며 거부하는 아이 imagefile suhee2k 2011-10-06 8541
1143 [자유글] 성탄 카드 만들었어요 imagefile anna8078 2010-12-10 8511
1142 [자유글] 봉숭아물 imagefile guk8415 2010-07-15 8494
1141 [자유글] [답변포함] 모유수유에 대한 질문입니다. ssal1150 2011-02-01 8393
1140 [자유글] 초등학교 선택과 1년 간의 사교육 [12] 난엄마다 2013-11-03 8362
1139 [자유글] 주부에겐 언제나 즐거운 남의집 구경 imagefile [2] 윤영희 2014-01-25 8360
1138 [자유글] 엄마랑 아빠랑 우리 가족 행복한 나들이 ktw8124 2010-06-05 8354
1137 [자유글] 주말, 딸아이와의 대화 imagefile [4] sano2 2011-10-24 833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