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려           

 

 

널 배려하려고

널 배려해서

널 얼마나 생각했는데

누구보다 널 챙겼다니까

 

이상하다

하룻밤이 지났는데도

이건 뭐지

물음표가 남는다

 

내게 어떠냐고 묻지 않았다

네 상황이 이러니

이게 더 낫지 않아

 

상대가 만들어 놓은

나만이 있었다

내 의견은 중요치 않았다 

 

널 얼마나 배려했는데

너 그렇게 말하면 안돼

섭섭할 수도 없는 상황

이건 뭘까

배려가 뭐지

 

아하

번쩍 떠오른 한마디

배려 당함

어제 난 배려를 당했다

 

 

글은 이 맛에 쓰나부다. 불편했던 마음이 좀 누그러졌다.

2년 전이었다. 아는 사람이 그러는거다.  

난엄마다님 상황이 이러이러하니 바깥 일이 아니라 안 일부터 챙겨야하는 게 아니냐구.

수신제가치국평천하라 했던가.

수신이 되고 제가, 치국, 평천하 꼭 이런 순서로 해야하는 건 아니지 않을까.

그 당시 든 생각이다.

제가를 먼저 하는 사람도, 치국을 먼저 하는 사람도 있다.

내 안의 일을 해결하기 위해서 그 당시 내겐 쥐꼬리만한 작은 자신감이라도 쌓아야했고

나도 할 수 있다는 성취 경험이 필요했다.

마냥 꼬깃꼬깃 구겨져 저 구석에 쳐박혀 있던 자신감을 다시 펴려는 내게

왜 대개가 하는 방법으로 하지 않느냐는 투의 상대방 표현이 참 불쾌했던 기억이 있다.

 

어제도 비슷한 일이 있었다. 

내가 보람을 느낀다고 한 일이었는데 오히려 힘들 것 같아서, 배려하려고 하니 그만 하라고.

늦게서야 상황 파악이 되면서 혼란스러웠다. 배려라구? 모르겠다.

하루가 지났는데도 배려란 생각이 들지 않는다.

그러면서 떠오른 단어 '배려당함', 배려를 당한거였다.

이렇게 쓰고나니 피식 웃음이 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를 진정 생각해주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에 새삼 감사하다.

이럴 때 뭔가 집중할 수 있는 내 일이 있다는 게 참 다행이다.

내일도 잠이 모자라게 생겼구나.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156 [자유글] 괜찮은 동요 CD 추천 좀 부탁드려요~ lizzyikim 2011-06-21 8811
1155 [자유글] 홍대와 파주, 어디로 튈까요 ^^ imagefile sano2 2010-09-08 8802
1154 [자유글] 공동육아 어린이집에 아이를 보내며 imagefile [5] 푸르메 2014-06-23 8699
1153 [자유글] '왜 미운 4살일까?' imagefile [13] 새잎 2012-06-07 8695
1152 [자유글] 서천석샘 '아이 자존감의 비밀' 영상 정리 - 펌 [1] anna8078 2012-09-04 8680
1151 [자유글] ‘신생아 살리기 모자뜨기 캠페인’ 참가하세요~ babytree 2010-10-07 8664
1150 [자유글] 수수팥떡 임신·출산 부부교실에 참가하세요 babytree 2010-10-07 8662
1149 [자유글] 착한 프로 후토스2 “얘들아 놀자” imagefile 김미영 2010-06-01 8655
1148 [자유글] 아이 성교육 동화책 무료로 준다네요 rka567 2010-11-12 8649
1147 [자유글] 이런 증상에 대해 알고 계신 분들 알려주세요 tmxpffk23 2011-04-18 8570
1146 [자유글] 비판과 분노 넘어 연대와 공감으로 [13] 케이티 2014-04-29 8566
1145 [자유글] 자상한 아빠를 보면 기겁하며 거부하는 아이 imagefile suhee2k 2011-10-06 8515
1144 [자유글] 겨울방학, 게임의 유혹에서 벗어나는 법 [1] 베이비트리 2012-01-03 8511
1143 [자유글] 성탄 카드 만들었어요 imagefile anna8078 2010-12-10 8485
1142 [자유글] 봉숭아물 imagefile guk8415 2010-07-15 8463
1141 [자유글] [답변포함] 모유수유에 대한 질문입니다. ssal1150 2011-02-01 8361
1140 [자유글] 초등학교 선택과 1년 간의 사교육 [12] 난엄마다 2013-11-03 8335
1139 [자유글] 주부에겐 언제나 즐거운 남의집 구경 imagefile [2] 윤영희 2014-01-25 8333
1138 [자유글] 엄마랑 아빠랑 우리 가족 행복한 나들이 ktw8124 2010-06-05 8333
1137 [자유글] 주말, 딸아이와의 대화 imagefile [4] sano2 2011-10-24 8305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