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하루.. 딸아이에게 웃으면서.. 환한 얼굴로 대하자는 게 저의 목표였는데...

85% 정도는 달성한 듯 하네요 ^----^

 

아이가 집에 와서 점심을 먹을 때..

밥 먹기 싫어하며.. 혼자서 잘 먹으려 하지 않았지만..

웃으면서.. 그럼.. 세번만 더 먹을까? 한번은 엄마가 도와줄게..

하며 밝게. 웃어주었습니다..

 

전에는.. 다섯살이면 혼자서도 충분히 먹을 수 있는데?? 하면서..

자~ 숟가락 들고~~~ 이랬는데.. ㅋㅋ

 

그러자.. 갑자기 딸아이가 "엄마. 천사엄마되려고 노력해요?" 하고 묻습니다.

 

헉.. 뜨끔...

어떻게 집에 온지 한시간도 안되어서..

밥 먹을 때 상냥하게 대한거 가지고... 오늘 나의 목표를 눈치챈건지...

정말 깜짝 놀랐습니다.

 

그래서 제가 "응! 엄마 이제 천사엄마 되려고~ 나일이도 천사나일이 될래?"

그랬더니.. "네! 물론이죠!" 합니다.

 

그러더니. 정말로... 오늘 하루.. 떼쓰려다가도 "네. 알겠어요" 하면서..

투정부리지 않았습니다..

 

물론.. 저나 나일이나.. 고비는 있었어요~

 

집에서 뒹굴뒹굴 하느니... 미루고 미뤄왔던 CD플레이어 A/S를 맡기러

아이 둘을 데리고 차를 몰고 나섰습니다.

그러자 나일이가 과자를 사달라고 하네요..

마침 근처에 생협이 있어서.. 오는 길에 생협에서 사주겠다고 약속하고..

먹고 싶어하는 과자를 몇가지 사주었습니다..

 

그랬더니.. 산책을 하자는 거에요..

비가 와서 산책은 안될 것 같다고 했더니...

그럼 차로 산책을 하자네요...

 

생각해보겠다고.. 했으나.. 둘째 민석이가 자꾸 카시트에서 버둥거리고

몸부림을 치는 바람에.. 집으로 가야될 것 같다고 했더니..

나일이가.. "흠.... 아쉽다... 산책하고 싶은데.." 하면서..

토라졌지요....

 

순간 또.. 욱... 할 뻔 했지만.. "집에 들어가서 민석이도 달래고...

생협에서 산 과일이랑 감자 등등도 제자리에 놓고.. 비가 안오면 다시 나오겠다"고

약속했답니다..

 

그제서야.. 나일이도 웃더라구요..

물론.. 비가 계속.. 와서 산책은 못했고...

나일이의 뜻을 전보다 더 많이 받아주다 보니..

저녁은 8시에 먹었고,,, 잠자리에는 9시가 넘어서야 들었습니다..

그런데.. 8시 30분쯤 잠든 둘째가 누나랑 제가 들어가는 소리에 깨선...

누나옆에 가서 장난을 치네요...

결국 9시 30분에야.. 두녀석 꿈나라에 보냈답니다.

 

전보다 한시간이.. 오버됐지만..

그래도.. 오늘 하루... 괜찮았다는 생각이 드네요...

 

아... 천사엄마.. 힘들었지만. 마음은.. 한결.. 편안하고..

아이에 대한 사랑이 새록새록.. 올라오는 듯 해요 ^^

 

내일 하루도.. 욕심부리지 말고..

환하게, 웃으면서, 밝게 이야기하기로 정했답니다..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6 [자유글] 사랑을 나누는 ‘엄마의 기술’ imagefile 양선아 2010-04-27 11642
15 [자유글] “아이와 함께 출퇴근” 기업 어린이집 늘어 [한겨레 3월31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3600
14 [자유글] 아이돌보미 지원 축소…맞벌이부부 ‘한숨’ [한겨레 3월31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8338
13 [자유글] 드라마 찍느라 힘들지만 ‘나눔약속’ 떠올리면 힘나 [한겨레 3월17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9402
12 [자유글] 국격 높아진다는데 복지수준 ‘바닥’ [한겨레 3월15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5876
11 [자유글] 지방재정 악화 복지사업 직격탄 [한겨레 3월2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8992
10 [자유글] 보육시설 95% 사설…돈없는 부모는 괴로워 [한겨레 2월23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1527
9 [자유글] 두살 미만 아이, 감기약 함부로 먹였다간 imagefile 김미영 2010-04-21 17976
8 [자유글] 24시간 가까이…다른 방법은 없었다. 대한민국 3% ‘모유 만세’ image 양선아 2010-04-20 12294
7 [자유글] 밥상머리 자녀 교육, 매우 중요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2593
6 [자유글] 아이들 편에 서서 아이를 보라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0081
5 [자유글] 제때 잘 먹인 이유식, 비만·알레르기 예방 image 김미영 2010-04-20 14991
4 [자유글] `안절부절 아이 버릇’ 더 많이 안아주세요 imagefile 양선아 2010-04-20 16898
3 [자유글] 적기 교육이 중요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2154
2 [자유글] 나이들어 엄마되기 `걱정이 병' imagefile 양선아 2010-04-20 15866
1 [자유글] 아빠와 몸놀이, 키 쑥쑥 좌뇌 쑥쑥 imagefile 양선아 2010-04-19 1464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