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저의 고민이에요.

엄마친구 딸이 아닌, 딸 친구 엄마....

 

문화센터나 아이 미술놀이를 통해 알게된 딸 친구 엄마가 2명 있어요

우리 아이랑 일주일에 한두번씩 만나서 미술놀이도 하고

딸아이가 친구집에 놀러가서 저녁까지 먹고 오곤 해요.

 

그런데... 제가 이렇게 '딸친엄'을 보며 고민을 하는 이유는...

저보다 다들 너무나 너무나 육아에 능통해서랍니다..... ㅠ

 

한 엄마는,, 자주는 못 만나지만 카카오스토리를 통해서 보면...

하루하루 아이와.. 신나게 보내는 것 같아..

그렇게 해주지 못하는 저는 아이에게 미안하고..

또 한 엄마는... 아이에게 단 한번도 인상을 찌푸리거나, 짜증내는 걸.. 본적이 없어요.

그래서.. 툭하면 아이에게 잔소리를 하는 저는....

아이의 마음을 알면서도... 한번씩 싫은 소리를 하는 저는...

또 아이에게 미안해하며 나는 왜 저렇게 마음이 평화롭지 못한가.... 자책합니다.

 

그나마 조금 위로가 되는 건.. 두 엄마 모두 5살 아이 한명만 키운다는 점..

저는 5살 딸아이.. 9개월 아들을 키운다는 점 입니다.

 

먼저 카카오스토리로 들여다보는 '딸친엄'은

아이와 밖에서 자전거도 타고, 놀이터에서 물총놀이, 물풍선 놀이를 하며..

아이가 맘껏 뛰어놀 수 있도록 해줍니다.

또 아이와 빵을 굽고, 머핀을 만들고, 쿠키를 만들고...

미술놀이, 만들기, 등등.. 단 하루도 아이와 신나게 노는 활동을 빼놓질 않아요..

 

반면.. 우리 딸아이에게... 저는... 둘째가 낮잠 자는 시간에 책읽어주는 것..

저녁에 잠깐 산책하는 것..것도 매일하진 못합니다..

아빠가 바빠서 집에 종종... 안계시는데.. 저혼자 애들 밥 차리고 설거지하고..

씻기고... 정말 쉴틈없이 움직이지만.. 놀이터나 산책.. 것도 30분에서 한시간 정도 하면..

어느새 잘 시간이 되거든요... 딸아이는 늘 "아쉽다~~~~ 밖에서 더 놀고 싶은데"

이럽니다......... 동생은 유모차에 있기 싫다고 울고 불고.. 난린데..

하는 수 없이... 달래고 달래다가, "엄마 먼저 들어갈거야~ 그럼" 이러면서..

겨우겨우 딸아이를 데리고 옵니다...

 

늘 평화로운 딸친구 엄마는 아이가 밥 먹다가 옷에 흘리면..

"옷이 배가고픈가봐~~" 하면서 웃으며 닦아주고..  컵에 있는 물을 흘려도

"안다쳤어??? 닦으면 돼~~" 하면서 또 웃어주고,

유치원 가기 싫다고 하면,,, "그래.. 오늘은 그럼 쉬고,, 내일은 웃으면서 가자" 말해주고..

아이가 작은 일에 울면서 짜증을 내면 안아서 조곤조곤 달래주고....

 

정말........ 저는 옆에서 보면서 몇번이나 욱~ 할 때도 많은데...

딸친구 엄마는 정말.. 웃으며.. 아주 능수능란하게 넘깁니다.

 

저도.. 전에는... 그랬었던것 같은데...

둘째가 태어난 후론... 자꾸만. 큰아이에게 혼자하길..

물도 좀 안흘려주길... 빨리빨리 해달라고 다그치지 않길... 잔소리하게 되네요..

딸아이가 안아달라고 하면.. "왜? 어디 아파?" 하고 묻게 되고..

자꾸만 아이를 큰애 취급해요...

남편은 그런 저에게... 동생이 안태어났다면 나일이도 한낱 어린아이..

한창 떼쓰고 투정부릴. 엄마밖에 모를 아이라고 하는데..

전.. 왜 그 사실을 종종 잊곤 하는 걸까요...

 

딸아이가 이제는.. 여우가 되어서..

제가 기분이 좀 안좋아보인다거나.. 딸아이 때문에.. 잔소리를 했다 싶으면..

접시에 차가운 물을 한컵 올려놓고, 바나나나 빵 이런걸 까서 내옵니다

"엄마. 이거 드세요~ 엄마 기분 좋아지라고 가져왔어요"

....... 정말 할 말 없게 만드는 딸이에요.

 

그런데.. 한번씩은.. '지금 네가 엄마 속상하게 해놓고.. 냉수먹고 풀으라는 거냐...'

싶을 때도 있어요.. 한번씩... 참... 삐뚤어졌죠.. 마음이...

 

에휴.. 마음속으론... 그래.. 다른 엄마들하고 비교하지 말고...'적당히'만 하자..

싶은데도.. 평정심에... 돌이 날아오네요...

 

 

아.. 일단. 오늘 하루 제 결심은..

아이를 대할 때.. 환하게 밝게.. 목소리도 웃으면서 대하자.. 이거 하납니다..

그냥;; 이거 하나만 오늘은 지켜보려구요...

아이와 신나게 노는 거.. 이런것도 하고싶지만..

너무 큰 욕심은 상황상.. 부릴 수 없을 때가 많으니..

웃으며 대하는 것 하나만 지켜볼랍니다...

 

좋은 엄마 되기는.. 아무래도 제 마음관리에 달렸나봐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6 [자유글] 사랑을 나누는 ‘엄마의 기술’ imagefile 양선아 2010-04-27 11655
15 [자유글] “아이와 함께 출퇴근” 기업 어린이집 늘어 [한겨레 3월31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3612
14 [자유글] 아이돌보미 지원 축소…맞벌이부부 ‘한숨’ [한겨레 3월31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8350
13 [자유글] 드라마 찍느라 힘들지만 ‘나눔약속’ 떠올리면 힘나 [한겨레 3월17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9411
12 [자유글] 국격 높아진다는데 복지수준 ‘바닥’ [한겨레 3월15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5889
11 [자유글] 지방재정 악화 복지사업 직격탄 [한겨레 3월2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8998
10 [자유글] 보육시설 95% 사설…돈없는 부모는 괴로워 [한겨레 2월23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1542
9 [자유글] 두살 미만 아이, 감기약 함부로 먹였다간 imagefile 김미영 2010-04-21 17984
8 [자유글] 24시간 가까이…다른 방법은 없었다. 대한민국 3% ‘모유 만세’ image 양선아 2010-04-20 12311
7 [자유글] 밥상머리 자녀 교육, 매우 중요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2610
6 [자유글] 아이들 편에 서서 아이를 보라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0094
5 [자유글] 제때 잘 먹인 이유식, 비만·알레르기 예방 image 김미영 2010-04-20 15004
4 [자유글] `안절부절 아이 버릇’ 더 많이 안아주세요 imagefile 양선아 2010-04-20 16914
3 [자유글] 적기 교육이 중요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2169
2 [자유글] 나이들어 엄마되기 `걱정이 병' imagefile 양선아 2010-04-20 15889
1 [자유글] 아빠와 몸놀이, 키 쑥쑥 좌뇌 쑥쑥 imagefile 양선아 2010-04-19 14666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