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날씨는 정말 멋진 날씨 같아요. 제 기분만 그런가요?

요즘 한의원 치료를 다니는 아이를 데리고 아침 일찌감치 한의원도 다녀왔겠다..

집에는 들어가지 않겠다는 꼬맹이와 놀이터에서 실컷 일광욕을 하기로 했습니다.

주차장에서 내려 집에는 들어가지 않겠다고 놀이터 가자고 하니 집으로 쏙 들어가버리는

남편이 미웠지만, 햇살 담뿍 받으며 그 미움을 승화시키고 있는데...

한시간쯤 흐르자 혼자 노는 것도 싫었는지, 슬그머니 우리가 있는 놀이터로 다가오시는 남편님.

요새 한랭전선이 흐르고 있었던 우리지만,

봄 햇살 탓인지 뭐 그냥 언제 그랬냐싶게 웃어주었습니다.

 

이거 다 봄인 탓 입니다.

 

동네에 허름한 구역 내에 있으나 입소문이 난 그곳 칼국수 집에서

비빔 칼국수와 국물시원한 칼국수를 먹고 걸어서 동네카페 까지 걷는 길에는,

가족들 내팽개치고 조기 축구니 야구니 자신만의 취미활동을 끝내고 돌아오는 반팔입은 아저씨들이 많네요. 그 집 아내도 살짝 열이 받았으려나..

피식 웃으며 조금 걸었다고 피곤해진 아이의 팔을 재촉합니다.

어제 감은 머리에, 아침에 대충 세수만 하고 나선 제 몰골과 너무 비교되는 멋진 아줌마도 지나갑니다. 아, 조만간 머리도 해야겠다. 예쁜 신발도 하나 사고 싶다.. 당장 실현하지는 못할 나만의 계획도 세워보고...

 

아.. 이거 다 봄인 탓입니다..

 

이런 햇살은..그냥 막 행복합니다.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6 [자유글] 사랑을 나누는 ‘엄마의 기술’ imagefile 양선아 2010-04-27 11643
15 [자유글] “아이와 함께 출퇴근” 기업 어린이집 늘어 [한겨레 3월31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3600
14 [자유글] 아이돌보미 지원 축소…맞벌이부부 ‘한숨’ [한겨레 3월31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8338
13 [자유글] 드라마 찍느라 힘들지만 ‘나눔약속’ 떠올리면 힘나 [한겨레 3월17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9402
12 [자유글] 국격 높아진다는데 복지수준 ‘바닥’ [한겨레 3월15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5876
11 [자유글] 지방재정 악화 복지사업 직격탄 [한겨레 3월2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8992
10 [자유글] 보육시설 95% 사설…돈없는 부모는 괴로워 [한겨레 2월23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1527
9 [자유글] 두살 미만 아이, 감기약 함부로 먹였다간 imagefile 김미영 2010-04-21 17976
8 [자유글] 24시간 가까이…다른 방법은 없었다. 대한민국 3% ‘모유 만세’ image 양선아 2010-04-20 12294
7 [자유글] 밥상머리 자녀 교육, 매우 중요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2594
6 [자유글] 아이들 편에 서서 아이를 보라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0081
5 [자유글] 제때 잘 먹인 이유식, 비만·알레르기 예방 image 김미영 2010-04-20 14991
4 [자유글] `안절부절 아이 버릇’ 더 많이 안아주세요 imagefile 양선아 2010-04-20 16898
3 [자유글] 적기 교육이 중요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2154
2 [자유글] 나이들어 엄마되기 `걱정이 병' imagefile 양선아 2010-04-20 15866
1 [자유글] 아빠와 몸놀이, 키 쑥쑥 좌뇌 쑥쑥 imagefile 양선아 2010-04-19 1464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