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동이 아범은 11월부터 줄창 출장에 폭풍야근이었다.

잘때 들어오고 잘때 나가는 일상.. 가뜩이나 과묵하신 분으로써 대화나눌 기회도 그닥 없었다.

온종일 육아와 살림살이에 치이는 마눌님으로서 한달정도는 그나마 참아 낼 수 있었다.

안쌓일 수 없는 스트레스를 풀어낼 사람도 없이 두달 여를 꾹꾹..

 

12월 30일, 금요일 아침 출근길.

"오늘도 야근해?" " 아니, 근데 약속있어"

2011년의 마지막 날은 그래도 가족과 함께 화목하게 지내줘야지~ 라고 맘 먹을 법도 했을텐데,

기어이 동료들과의 술자리로 연말을 맞이하겠단다. (빠직.. --+)

요즘 연말은 가족과 함께..라는 사회적 분위기 속에서 송년회는 좀 미리미리 하는 편들 아닌가?

아.. 그런데 이날따라 내 컨디션이 마구 안좋다.

너무 머리가 아프고 견딜 수가 없어서 카카오톡으로 부탁했다. 생전하지 않던 부탁이었다.

"오늘은 내가 너무 아파. 좀 일찍 와서 길동이좀 보살펴줘"

"나 약속있는데.."

헉...

조퇴하란 것도 아니고, 그저 나를 보살펴달란 것도 아니었는데, 안된다는 거였다.

그러고 들어온 시간이 12시. 아..쳐다보지 않았다...

갑자기 밖에서만 좋은 사람 집에서는 다른 사람이라는 CF가 확 떠오르면서 분노도 치밀었다.

일찍 올 수 없는 것이 미안했던지, 31일날은 영화를 보잔다. 그러마 했다.

 

12월 31일.

길동이에게 약속한 외출이라 시간에 맞춰 나가기 위한 준비.

그러나 길동아범은 자기 준비만 딱 마치고 기다린다. 어서 준비하지 않고 뭐하냐는 몸짓..

나는 길동이 챙기고 나 챙기고 이리저리 바쁘다.. (다른 집들 다 이러나?)

결국 영화시간 빠듯하게 출발...

네비도 대충 누른다. 결국 들어선 길은 평소 가던 길 아니고, 꽉 막히는 길...

일단 한번 잘못된 판단을 했다 싶었는지, 연속해서 길을 실수한다. 같은 길을 세번이나 돌고....

결국 영화시간은 놓쳤다.

길동아범은 혼자 열받는다.

추워 죽겠는데 히터를 끄고 옷을 벗더니 혼자 씩씩댄다.

길동이와 나는 뒷좌석에서 아무말도 하지 못했다. 그리고 집에 왔다....

조용히 잠자리에 들었다.

뭔 연말이 이러냐고요..ㅠㅠ....

작은 소회와 바람을 도란도란 나누고 싶었다.

아니. 새로운 소망이 생겼다. 내년에는 이러지 말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6 [자유글] 사랑을 나누는 ‘엄마의 기술’ imagefile 양선아 2010-04-27 11649
15 [자유글] “아이와 함께 출퇴근” 기업 어린이집 늘어 [한겨레 3월31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3606
14 [자유글] 아이돌보미 지원 축소…맞벌이부부 ‘한숨’ [한겨레 3월31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8346
13 [자유글] 드라마 찍느라 힘들지만 ‘나눔약속’ 떠올리면 힘나 [한겨레 3월17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9409
12 [자유글] 국격 높아진다는데 복지수준 ‘바닥’ [한겨레 3월15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5880
11 [자유글] 지방재정 악화 복지사업 직격탄 [한겨레 3월2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8996
10 [자유글] 보육시설 95% 사설…돈없는 부모는 괴로워 [한겨레 2월23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1535
9 [자유글] 두살 미만 아이, 감기약 함부로 먹였다간 imagefile 김미영 2010-04-21 17978
8 [자유글] 24시간 가까이…다른 방법은 없었다. 대한민국 3% ‘모유 만세’ image 양선아 2010-04-20 12302
7 [자유글] 밥상머리 자녀 교육, 매우 중요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2601
6 [자유글] 아이들 편에 서서 아이를 보라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0086
5 [자유글] 제때 잘 먹인 이유식, 비만·알레르기 예방 image 김미영 2010-04-20 14997
4 [자유글] `안절부절 아이 버릇’ 더 많이 안아주세요 imagefile 양선아 2010-04-20 16905
3 [자유글] 적기 교육이 중요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2163
2 [자유글] 나이들어 엄마되기 `걱정이 병' imagefile 양선아 2010-04-20 15875
1 [자유글] 아빠와 몸놀이, 키 쑥쑥 좌뇌 쑥쑥 imagefile 양선아 2010-04-19 1465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