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째 아이가 새로 전학 온 학교에서 5월 초에 운동회가 열렸다. 서울에서 운동회를 몇 번 해 보긴 했지만 여기 새로운 학교에선 어떻게 운동회를 할까 내심 많이 궁금해하면서 참석을 했는데 역시나 서울과는 많이 다른 정말 옛날 운동회에 그나마 조금은 더 비슷한 풍경이 펼쳐졌다. 온 가족이 돗자리를 들고 와 맛난 음식을 나눠먹는 모습이 서울에선 조금 아쉬웠던, 참 그리웠던 모습이었다. 


하지만 아름다운 추억에 젖는 것도 잠시, 아이들이 점심 식사 후 하나 둘 장난감을 사 들고 다니기 시작하면서부터 나의 눈길은 다른 곳을 쳐다볼 수가 없었다. 


학교 밖도 아니고 학교 안!!에서, 그것도 운동장 바로 옆!!에서 팔고 있었던 아이들의 장난감에는 물론 아주 순수한 '균형 잡는 새'라든가, '프리즈비' 같은 것도 있었지만 대부분의 아이들은 모두 총, 칼, 수갑 등을 사서 들고 다녔다. 


총과 칼은 정말 무섭도록 사실적이었다. 


플라스틱으로 된 칼은 누르면 쑤욱 들어가기는 했지만 화가 난 한 아이가 옆 아이를 그 장난감 칼로 찌르고 또 찌르고 또 찔렀던 모습을 보고 있자니 너무 섬뜩했다. 이 아이들은 나중에 실제 장난감과 똑같이 생긴 단검을 보고 어떤 생각을 할까? 


총도 아이들이 그냥 들고 노는 한눈에 봐도 가짜인 총이 아니라 날카로운 칼까지 달려있는 정말 사실적이고 무서운 총이었다. 


이런 것들을 보면서 경악했던 건 나 혼자뿐! 다른 학부모들은 '그래, 오늘 아니면 언제 또 이런 거 가지고 노냐?'며 장난감을 아무렇지도 않게 사주거나 사는 걸 제제하지 않았다. 내가 잘못된 것인가??

 

한국에선 학교 폭력 예방교육에 그렇게들 힘쓰고, 경찰은 사회의 4대 악 척결에 정말 애쓰는 듯하다. 학교 앞 문구점에서 파는 불량식품은 사회악이기에 그 가게는 문을 닫아야 하고 학교 폭력과 가정폭력은 처벌의 대상이 되지만, 학교에선 이렇게 폭력에 둔감해지도록 아이들이 학교 내에서 이토록 비교육적인 장난감을 가지고 노는 것을 허락하고,  너무나 사실적인 범죄 수단들이 장난감이라는 이름으로 버젓이 학교 내에서 팔리고 있다니...


인도의 간디는 '사회 7대 악'을 말한 바 있는데 이는 정말 그가 말한 '도덕 없는 상업 (Business without ethics)'에 해당되지 않을까 한다.  상인들은 수단을 가리지 않고 지 뱃속 채우기에 급급하고, 국가는 장기적인 안목으로 예방을 하겠다는 생각보다는 아주 단기적으로 처벌을 문제의 중심에 두는 것 같아 너무 안타깝고 슬픈 운동회였다. 


(당시 장난감 총과 칼 등의 사진은 http://korea_koala.blog.me/220370730503 에 올려져 있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356 [자유글] 속닥속닥 게시판에 사진 올릴 때 크기 조정하는 법 imagefile 양선아 2011-11-22 314336
1355 [자유글] 속닥속닥은 어렵고 힘들기만한 우리들의 육아 이야기를 나누는 곳입니다. 마음껏, 편히 놀다 가세요. imagefile babytree 2011-10-11 242269
1354 [자유글] 서천석-조선미 특강, 영상으로 만나다 베이비트리 2012-07-11 164562
1353 [자유글] [발표] 잘가~ 무더위 이벤트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15 31345
1352 [자유글] 세 살짜리 우리 아들의 어록, 배꼽이 데굴데굴 imagefile [17] blue029 2012-02-07 30652
1351 [자유글] 돌잔치 정보, 이거 하나면 끝나겠네요. jihee323 2013-04-28 30471
1350 [자유글] 아들의 첫 파마 imagefile [3] akohanna 2012-01-06 29110
1349 [자유글] [댓글 이벤트] 또 하나의 약속 imagefile [29] 베이비트리 2014-04-17 25916
1348 [자유글] 크리스마스 케이크 미리미리 예약해볼까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1-12-09 25835
1347 [자유글] 스마트한 ‘건강정보 앱’ imagefile babytree 2011-08-09 24762
1346 [자유글] 모유수유는 왜 어려울까?(1탄 완벽한 솔루션을 가진 전문가는 없다) imagefile [8] corean2 2012-02-14 24409
1345 [자유글] 유축기 빌려주지 마세요 imagefile babytree 2010-10-21 23019
1344 [자유글] 제발 기적이 일어나기를...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4-17 22778
1343 [자유글] '다산의 여왕' 개그우먼 김지선씨 억척 모유수유기 imagefile 양선아 2010-05-25 22282
1342 [자유글] ‘교실에 책걸상ㆍTV 없어요’‥발도르프교육 첫도입 imagefile anna8078 2012-03-14 22219
1341 [자유글] 무인도 캠프 모집 imagefile 양선아 2010-06-28 22205
1340 [자유글] 다짐 보고와 2013년 새해 결심 ~! [8] 새잎 2013-01-02 22145
1339 [자유글] 아내의 곤란한 질문 ㅋ imagefile [4] 양선아 2012-08-17 22124
1338 [자유글] 1학년 받아쓰기 imagefile [6] 꿈꾸는식물 2015-06-04 21863
1337 [자유글] 아이와 함께 만든 추억의 종이인형 imagefile sano2 2010-11-07 217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