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도 나름 이과 적성이라 바깥 놀이도 즐기고 수리영역에 대해서도 부담감이 없는데

간혹 아빠가 놀아주면 이런 건 좋구나 할 때가 있습니다.


어제 저녁 간만에 네 식구가 밥을 먹고 저는 큰애를 돌봐주고 있었습니다.

유치원 숙제도 하고 그간 못했던 다른 놀이도 하구요... 

그사이 동생은 자기랑 놀아달라 벌떼처럼 윙윙 거립니다. 

(나는 다른 일에 집중하고 있는데 옆에서 자꾸 큰 소리로 같은 말을 반복하니 벌떼처럼 들릴 수밖에요. ㅋㅋ)


"아빠랑 기차 놀이 해"

"아빠는 나랑 안놀아줘.."(평소에 잘 놀아주는 편이지만 이럴땐 주로 스마트 기기로 서핑이나 미드, 영화를 보고 있을 때죠)


"아빠! 나랑 기차 놀이해"

"그럼 오늘 아빠랑 자"

"...........엄마랑 잘껀데"

"그럼 엄마랑 해"

"........."


엄마는 계속 언니랑 무언가 하고 작은 벌은 윙윙 거리니 결국 아빠가 두손 들었습니다.

진작에 그럴 것이죠.

그리고 얼마뒤 돌아보니 

멋진 기차 길이 만들어져 있었습니다.


20111026_10.JPG


솔직히 속으로 '오잉~' 했습니다.

몇일전 아이와 같이 기차놀이 할 때 저 기찻길 모양은 상상도 못했지요.

저만 그런지 모르겠으나... 둥근 원모양 하나로 맞추는 것도 귀찮고 복잡해서


"원래 기찻길은 끈기는 거야" 


했었거든요.


그런데 볼 때마다 다른 모양으로.. 이번엔 공중에 띄워서도 길을 만들었네요.


아이도 알았겠죠?


'우리 아빠는 뭐든지 잘 만들어...'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6 [자유글] 사랑을 나누는 ‘엄마의 기술’ imagefile 양선아 2010-04-27 11658
15 [자유글] “아이와 함께 출퇴근” 기업 어린이집 늘어 [한겨레 3월31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3615
14 [자유글] 아이돌보미 지원 축소…맞벌이부부 ‘한숨’ [한겨레 3월31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8352
13 [자유글] 드라마 찍느라 힘들지만 ‘나눔약속’ 떠올리면 힘나 [한겨레 3월17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9412
12 [자유글] 국격 높아진다는데 복지수준 ‘바닥’ [한겨레 3월15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5890
11 [자유글] 지방재정 악화 복지사업 직격탄 [한겨레 3월2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8999
10 [자유글] 보육시설 95% 사설…돈없는 부모는 괴로워 [한겨레 2월23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1544
9 [자유글] 두살 미만 아이, 감기약 함부로 먹였다간 imagefile 김미영 2010-04-21 17988
8 [자유글] 24시간 가까이…다른 방법은 없었다. 대한민국 3% ‘모유 만세’ image 양선아 2010-04-20 12314
7 [자유글] 밥상머리 자녀 교육, 매우 중요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2610
6 [자유글] 아이들 편에 서서 아이를 보라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0096
5 [자유글] 제때 잘 먹인 이유식, 비만·알레르기 예방 image 김미영 2010-04-20 15007
4 [자유글] `안절부절 아이 버릇’ 더 많이 안아주세요 imagefile 양선아 2010-04-20 16916
3 [자유글] 적기 교육이 중요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2169
2 [자유글] 나이들어 엄마되기 `걱정이 병' imagefile 양선아 2010-04-20 15890
1 [자유글] 아빠와 몸놀이, 키 쑥쑥 좌뇌 쑥쑥 imagefile 양선아 2010-04-19 14667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