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에서 어린이로...

자유글 조회수 1090 추천수 0 2017.11.28 01:31:41

두 아이를 키우면서

몸서리가 쳐질 정도로 귀엽다고 느꼈던 때가 있었는데

바로 말문이 터졌을 때였습니다.

 

첫째인 아들은 두돌 즈음 문장으로 대화가 가능했는데, 너무나 귀여워서 물고 빨고 했어요.

우다다 달리는 걸 보면 금방이라도 넘어질 것 같은 작은 아기가

발음도 제법 또박또박 잘 하고 어휘도 풍부해서 하루하루가 참 즐거웠답니다.

 

그런 첫째에게 연습을 해도해도 안 되는 단어가 있었으니

'오토바이'와 '코끼리'였습니다.

오토바이는 아파~또! 코끼리는 코꼬리!

오토바이는 4살부터는 정확히 말했는데

코꼬리는 꽤 오래 갔어요. 5세까지도 코꼬리..

 

6세에 코끼리를 정확히 발음할 때 왠지 모르게 서운한 마음이 들었습니다.

아기에서 어린이로 넘어갔구나.. 점점 내 품을 떠나는 느낌?

6세에 이런 생각 오바라는 걸 알지만 그냥 기분이 그랬어요..^^

 

둘째는 첫째보다 늦은 31개월에 말문이 트였고

4살(43개월)인 지금은 못 하는 말이 없어요.

 

그런데 '...싶어' 발음이 안 돼요.

보고푸서. 같이 있고 푸순데~

먹고푸수단 말이에요.

갖고푸서요. 사주세요~

나도 공주옷 입고푸순데~

 

매일 듣는 말인데 매일 웃겨요...ㅎㅎ

한달 뒤면 이 아이가 5세가 되네요.

내년이면 하고싶다 갖고싶다 정확히 말하게 되겠지요?

더불어 유치원도 가게 될테고요 (아직 가정보육 중이고, 유치원 발표는 내일이랍니다)

보고푸수다를 보고싶다로 발음하게 되면 저 정말 한동안 서운할 것 같아요.

 

열심히 아이들 키워서 훌쩍 자란 모습 보는 것도 행복이지만

아기 티를 벗는 게 못내 아쉬운, 미련이 많은 엄마네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215 [자유글] 아침부터 삼겹살 구웠습니다 ㅎ [1] bupaman 2017-03-21 1714
1214 [자유글] [시쓰는엄마] 내 생애 최고의 순간 [2] 난엄마다 2017-03-20 3104
1213 [자유글] 에규.. bupaman 2017-03-17 1817
1212 [자유글] 예민한피부 촉촉한 쿠션 추천해주세요!! bupaman 2017-03-16 2199
1211 [자유글] 1-2학년 교과과정 학부모설명회에 다녀왔어요. [4] 푸르메 2017-03-15 1650
1210 [자유글] 어제 화이트데이였잖아요~~ [2] bupaman 2017-03-15 1899
1209 [자유글] 가습기고장..ㅠ [2] gnsl3562 2017-03-14 3097
1208 [자유글] 건강검진 병원추천좀 해주세요~ㅎ gnsl3562 2017-03-13 2042
1207 [자유글] [혁신교육의 방향을 묻는다 - 민주학교] 답답해하는 아이를 위해 무엇을 해야하나? [2] 난엄마다 2017-03-13 2091
1206 [자유글] 드디어 불금!!! [2] gnsl3562 2017-03-10 1906
1205 [자유글] 피부가 간지럽다ㅠㅠ gnsl3562 2017-03-09 1871
1204 [자유글] [시쓰는엄마] 그리움 - 시는 나를 표현하는 또 다른 나 난엄마다 2017-03-08 2033
1203 [자유글] 친구2명이나 생일~ 돈좀깨질거같네요 ㅎㅎ [2] gnsl3562 2017-03-08 1949
1202 [자유글] 첫등교와 함께 엄마의 마음은 두근두근 imagefile [4] 푸르메 2017-03-07 2986
1201 [자유글] 너무너무 춥네요~ [1] gnsl3562 2017-03-07 1922
1200 [자유글] [시쓰는엄마] 그리움 난엄마다 2017-03-06 1833
1199 [자유글] 개똥이 유치원 졸업 - 원장님께 드리는 편지 imagefile [6] 강모씨 2017-02-28 3802
1198 [자유글] [하고 싶은 일해, 굶지 않아] 후기1- 과제 아닌 과제 [2] 난엄마다 2017-02-24 2152
1197 [자유글] [베이비트리가 콕콕 짚어줘요] 초등학교 입학 준비 imagefile [2] 베이비트리 2017-02-15 4005
1196 [자유글] [시쓰는엄마] 욕심 난엄마다 2017-02-15 17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