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머리 자르기

자유글 조회수 3431 추천수 1 2017.10.29 23:58:40

6살인 아들은 아직도 집에서 머리를 자릅니다.

백일 즈음에 한번, 6개월쯤 빡빡 머리 할 때 한번,

그리고 올 여름에 짧고 예쁘게 잘라보고자 한번,

이렇게 3번 미용실 가보고 나머지는 다 집에서 잘랐지요.

4살 딸도 자주는 아니지만 집에서 종종 잘라주고요.

 

이번 수요일에도 시원하게 잘라줬습니다.

여러 번 바보머리 만든 전적이 있긴 하지만

이제는 잘라놓고 보면 제 눈에는 무난한 것 같습니다.

(배운 적도 없는데 이 정도면 됐지-라며 합리화ㅎㅎ)

 

처음에는 돈 아까워서 잘라주기 시작했는데 조금 크고는 미용실 무섭다고 울기도 했고

이제는 미용실 가도 의젓하게 잘 자르는데 아이가 집에서 엄마가 잘라주면 좋겠다고 하네요.

저도 그런 아들이 귀여워서 본인이 거부하기 전까지는 잘라줄까 합니다.   

KakaoTalk_20171028_144736089.jpg

(주말에 여자친구와 데이트 가서 얼굴에 이런 걸 하고 왔어요^^)

 

 

그런데 그동안 제 아들 머리카락을 자르며 실력을 갈고 닦았다고 생각한 큰아들(남편입니다)이

본인도 집에서 자르겠답니다. 헙!

어떤 결과에도 책임을 묻지 않겠다는 약속을 하고 두달전쯤 잘라줬던 머리입니다.

KakaoTalk_20170820_222354906.jpg

 

 

한동안 제가 컨디션이 안 좋았다가 그 뒤로는 작은 아이가 다치고 아프고 해서 미루고 미뤘는데

남편도 미용실을 가지 않고 버텨서 결국 오늘 다시 잘라줬네요.

사진은 없지만 그냥 무난한 아저씨 머리인데요

머리숱이 많아도 너무 많아서 자르고 또 자르고 1시간 반은 자른 것 같아요.

 

이발비용 만원 아끼고 이만원 들여 배달음식 시켜먹을 수는 없어서

부랴부랴 찜닭 해서 느즈막히 저녁 먹고 바쁜 저녁 시간을 보냈어요.

 

바쁘다 힘들다 미용실 가라 툴툴거릴 때도 있지만

그리고 미용실 가서 전문가에게 맡기는 것보다 모양은 안 나지만

내 가족 머리를 매만지며 이런 시간을 보내는 것도

저에게는 좋은 추억이 되네요.

아이들에게는 이런 시간이 어떤 기억으로 남을지 궁금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355 [자유글] 속닥속닥 게시판에 사진 올릴 때 크기 조정하는 법 imagefile 양선아 2011-11-22 314128
1354 [자유글] 속닥속닥은 어렵고 힘들기만한 우리들의 육아 이야기를 나누는 곳입니다. 마음껏, 편히 놀다 가세요. imagefile babytree 2011-10-11 242070
1353 [자유글] 서천석-조선미 특강, 영상으로 만나다 베이비트리 2012-07-11 164225
1352 [자유글] [발표] 잘가~ 무더위 이벤트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15 31024
1351 [자유글] 세 살짜리 우리 아들의 어록, 배꼽이 데굴데굴 imagefile [17] blue029 2012-02-07 30441
1350 [자유글] 돌잔치 정보, 이거 하나면 끝나겠네요. jihee323 2013-04-28 29394
1349 [자유글] 아들의 첫 파마 imagefile [3] akohanna 2012-01-06 28623
1348 [자유글] [댓글 이벤트] 또 하나의 약속 imagefile [29] 베이비트리 2014-04-17 25820
1347 [자유글] 크리스마스 케이크 미리미리 예약해볼까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1-12-09 25475
1346 [자유글] 스마트한 ‘건강정보 앱’ imagefile babytree 2011-08-09 24603
1345 [자유글] 모유수유는 왜 어려울까?(1탄 완벽한 솔루션을 가진 전문가는 없다) imagefile [8] corean2 2012-02-14 24220
1344 [자유글] 유축기 빌려주지 마세요 imagefile babytree 2010-10-21 22873
1343 [자유글] 제발 기적이 일어나기를...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4-17 22687
1342 [자유글] '다산의 여왕' 개그우먼 김지선씨 억척 모유수유기 imagefile 양선아 2010-05-25 22131
1341 [자유글] 무인도 캠프 모집 imagefile 양선아 2010-06-28 22065
1340 [자유글] 다짐 보고와 2013년 새해 결심 ~! [8] 새잎 2013-01-02 22057
1339 [자유글] ‘교실에 책걸상ㆍTV 없어요’‥발도르프교육 첫도입 imagefile anna8078 2012-03-14 22039
1338 [자유글] 아내의 곤란한 질문 ㅋ imagefile [4] 양선아 2012-08-17 21968
1337 [자유글] 아이와 함께 만든 추억의 종이인형 imagefile sano2 2010-11-07 21551
1336 [자유글] 우리 아이, 유기농 우유 필수인가 선택인가 imagefile 양선아 2010-06-30 214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