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빨래

 

깜박했네

아이 옷을 물에 담궈놓고

잊고 있었다

그래도 급하지 않다

물 빠지는 옷이 아니라서

 

소매를 둥둥 걷고

때가 어디 묻었나 보고

비누칠을 한다

손으로 쓱싹쓱싹

 

만화나 영화에서 보면

무예를 닦거나 수련할 때

사부님들이

제일 먼저 시키는 일이

설겆이랑 빨래 청소하기다

 

왜 바로 가르쳐 주지 않을까

빨래나 청소할 시간에 

더 배우면 더 잘할텐데

언제부터였나

이 모든 것이 꼭 필요한 과정이라고

손빨래하면서 다시 끄덕인다

 

어떤 일을 하든지

마음의 평정심이 필요하고

일상 생활이 바탕이 된다

5년 10년 20년

매일 매일이 쌓인 일상의 반복이다

 

바로 지금 내게 필요한 것이

마음의 평정심과

탄탄한 일상생활이다

 

하루종일 모임 참석한다고

쫓아다닐수도 있겠지만 

진정되지 않는 마음에

참석을 포기했다

잠깐 멈춤이 필요하다

 

올 한해 어떤 일을 하면서 살아야하나 

무엇에 집중해야할까

나는 진정 무얼 하기를 원할까

어떻게 살기를 바라는지

내게는 무엇이 중요한가

다시 돌아볼 시간이 필요하다 

 

비누칠한 옷을 헹구는데

옷에 묻어 있던 먼지들이 이리 많았나

하루 입고 벗어놓은 옷들이기에

찌든 때보다는 먼지가 더 많았다

가끔 시간을 내서

손빨래 해야겠다

 

세탁기 돌리고 나서 까만 아이 바지에

남아있던 먼지를 보고 불편했던 마음이

말간 물에 씻겨나간다

어릴 적 차가운 개울물에

손빨래 하던 기억도 폴폴 살아난다

탁탁 빨래한 옷을 털어내듯

쫄아있던 마음도 탁탁 털어낸다

 

 

--------------------------------------------------

큰 아이가 어릴 적엔 어떤 옷을 입던지 개의치 않았는데 작년부터는 옷에 묻은 먼지며 위아래 옷의 어울림이며 이것저것 부쩍 신경을 쓴다. 따라서 아이 옷빨래에 나도 더 신경쓰게 되었다. 매번은 아니더라도 애벌빨래든 손빨래든 직접 옷을 빨 때가 생겼다. 가끔 나를 위해서도 손빨래하는 시간이 필요하구나 싶다. 다시 일을 시작한지 4년차에 접어들면서 나에게 요구되는 일들이 생겼다. 선택은 결국 내가 하는 것이지만 주위에서 이 일을 해주었으면 하기도 한다. 냉정히 보면 누군가가 대신 할 수 있는 일이다. 그렇기에 어떤 일을 할지 내가 어떤 일을 하면 더 행복하게 할 수 있을지 고민이 많은 요즘이다.    

 

아참 작년 4월에 시작한 마을미디어 엄마들의 책읽는 방송은 함께 이끌어주는 엄마들의 부단한 노력으로 이제 잘 자리잡아가고 있다. 다음에는 이 이야기도 꺼내보아야겠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035 [자유글] [영화] 내가 나를 잊어도… 나는 나야 image 베이비트리 2015-04-22 4936
1034 [자유글] [120일]모유수유는 화장실에서 해야지... [14] 진이맘 2015-04-20 5994
1033 [자유글] 스파이더맨을 전철역에 빠뜨리고 아이언맨을 얻은 개똥이. imagefile [13] 강모씨 2015-04-18 5293
1032 [자유글] 잊지 말아요 세월호 1년... 추모음악영상입니다 [1] 베이비트리 2015-04-16 4928
1031 [자유글] [116일] 엄마는 아이의 노예인가... imagefile [9] 진이맘 2015-04-14 7132
1030 [자유글] 고무줄 놀이에 관한 기억 [1] 숲을거닐다 2015-04-13 3077
1029 [자유글] [1] 난엄마다 2015-04-05 3154
1028 [자유글] 드뎌 내일 돌잔치해요~~광화문 더베네치아파티에서요^^ imagefile [2] singersky 2015-04-03 4804
1027 [자유글] 한복입고 전통 백일상 차렸어요. [5] 진이맘 2015-04-03 4467
1026 [자유글] 꽃보다 더 향기로운 이 봄꽃 향기 image 베이비트리 2015-04-02 3142
1025 [자유글] [왜냐면] 애들 급식 가지고 이러지들 맙시다 베이비트리 2015-03-24 2994
1024 [자유글] 캠핑장 사고, 너무 안타깝습니다.. [3] 윤영희 2015-03-23 3282
1023 [자유글] 모두 다 사랑하리, 박애주의자 6세 개똥이. imagefile [4] 강모씨 2015-03-21 4138
1022 [자유글] 90일된 아기, 너무 잘자서 서운해 imagefile [6] 진이맘 2015-03-21 5761
1021 [자유글] 엄마의 눈물 [1] 베이비트리 2015-03-18 3048
1020 [자유글] 직접 써본 보령메디앙스 닥터아토 아기 물티슈 3종 추천!! imagefile [2] kosziii 2015-03-17 6680
1019 [자유글] 반갑다, 여성 중심 드라마…더구나 채시라여서 image 베이비트리 2015-03-16 3619
1018 [자유글] 여자들만의 명절 imagefile [4] 윤영희 2015-03-13 6704
1017 [자유글] 아동 학업 스트레스 [2] bf0967 2015-03-13 2957
1016 [자유글] 임신중 부부싸움 대처법!! 매우 중요한팁!! happyhyper 2015-03-12 26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