촛불.

자유글 조회수 2469 추천수 0 2016.11.29 22:22:51

안녕하세요.

오래간만입니다.


혹시라도 겨울에 북서유럽을 와보신 분은 아시겠지만..

이곳의 겨울은 춥고 축축하고 스산하고 날이 짧고 밤이 깁니다.


하루종일 흐리며, 담장이 날아갈 듯

바람이 마구 불며

비가 부슬부슬내리고,

짙은 안개가 끼고..

이것이 밤인지 낮인지 분간이 안가는 날들이 지속되기도 합니다.


그래서인지..

이동네 사람들은 촛불을 좋아합니다.

동네슈퍼며, 잡화점이며, 화장품가게까지..온갖가게에서 다양한 종류의 촛불을

비싸지 않은 가격에 구입할 수 있지요.


촛불을 켜면 마음까지 따듯합니다.

집이 아늑해집니다.

어둠이 희미해집니다.

삶이 살만한 것으로 느껴집니다.


사람들은 촛불을 켜고 겨울을 버텨냅니다.

봄이 올때까지.


어둠은 빛을 이기지 못합니다.


함께 촛불을 들고 겨울을 이겨나가는 우리모두 화이팅! 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995 [자유글] 복지부 어린이집 대기 시스템 보완한 것과 관련해 [33] 양선아 2015-01-08 3510
994 [자유글] 그가 보고 싶은 날입니다 image [4] anna8078 2015-01-06 4018
993 [자유글] 일신우일신 [8] 난엄마다 2015-01-06 3340
992 [자유글] 마을, 공동체에 관한 독서회 및 책 추천 [4] 케이티 2015-01-03 5386
991 [자유글] 하소연ᆞᆞᆞ [8] may5five 2015-01-01 5138
990 [자유글] 지치지 않는 사람 (토이 - 좋은 사람 개사) [6] 케이티 2014-12-31 6501
989 [자유글] 안녕 바이 짜이찌엔 2014~ [3] illuon 2014-12-31 3753
988 [자유글] 쿠키 만드는 5세 남아 개똥이 imagefile [9] 강모씨 2014-12-30 3576
987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식탁은 지구다 [3] 살구 2014-12-30 5606
986 [자유글] 미처 보내지 못한 크리스마스 선물 imagefile [6] 윤영희 2014-12-25 5923
985 [자유글] 간첩도 울컥했을 ‘12척의 배’ 감축드리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2-24 4227
984 [자유글] 2014년 속닥속닥 어워드 [5] 베이비트리 2014-12-23 5694
983 [자유글] 베이비트리 여러분 메리크리스마스 ^^ imagefile [7] 야옹선생 2014-12-23 3966
982 [자유글] [베이비트리가 콕콕 짚어줘요] ⑪ 마법 같은 하루, 메리 크리스마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2-22 9591
981 [자유글] 연말 ‘로봇 대란’ 원인을 추적했습니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2-22 7030
980 [자유글] [책읽는사회 2014 송년 시 낭송의 밤] 행사에 가 보실래요? [1] 케이티 2014-12-19 4331
979 [자유글] 피아노 연주회 [7] illuon 2014-12-18 3892
978 [자유글] [베이비트리가 콕콕 짚어줘요] ⑩ 한글 깨치기 & 초등학교 입학 준비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2-18 11329
977 [자유글] 응답하라 1997 [11] illuon 2014-12-15 4213
976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오래된 기도 [6] 살구 2014-12-12 40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