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이의 <좋은 사람>을 크게 틀고서 보시길 추천합니다) 


오늘은 무슨 거니?

울었던 얼굴 같은걸

엄마 먼저 지쳐서 토라진 거니?

우리에겐 세상 소중한 너인데

 

지은 쌀밥을 불어줘

속에 넘치는 맘을 담아

말없이 모아 끄덕끄덕하지

몸짓보고 웃을

 

혹시 기억하고 있을까?

아파 움직이지 못했던

우리들 모두 함께 힘들어

울었고 지새웠지

 

니가 웃으면 나도 좋아

변덕이라 해도

처음 안던 , 처음 걷던 ,

내겐 벅찬 행복 가득한데

나는 힘들어도 괜챃아 (진짜?) 

네가 자란다면 (진짜!)

너의 뒤에서 바라보는

그게 내가 가진 몫인 것만 같아

 

(2)

 

친구들 지겹다 말하지

같은 동요 부르는 우리에게

하지만 그게 바로 현실인걸

그대 부르자 하네요

 

혹시 그날 맘을 알까?

우리셋 가족 모두 병원 갔던

마취할 데리러 그와 함께

붕붕이 타고 가던 여름

 

니가 좋으면 나도 좋아

에너자이저 너를 보며

나와 너무 다른, 노화 깨닫는

혼자 놀아 달란 밖에

 

울리는 사람과, (그게 엄마)

잠시 밖에 노는 (그게 아빠)

 

니가 웃으면 나도 좋아

변덕이라 해도

처음 안던 , 처음 걷던 ,

내겐 벅찬 행복 가득한데

나는 힘들어도 괜찮아 (진짜?)

네가 자란다면 (~)

너의 뒤에서 바라보는

그게 내가 가진 몫이란 알아

+------------------------------------------+ 

안녕하세요? 저는 케이티 아니고 케이티 남편입니다. 그동안 아내의 글을 읽기 위해 왔다가, 다른 좋은 글들 많이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토이의 노래는 이곳을 주로 찾는 세대가 많이 아실 것 같고, 육아 얘기랑 맞아떨어지는 부분이 있길래 한 번 개사해 보았어요. 연말연시에 이런저런 생각 많으시겠지만, 이거 보시고 한 번더 웃으셨길 바라구요, 새해에도 모두들 좋은 글들 쓰시고 만나시기를 빕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서이슬
'활동가-작가'가 되는 것이 꿈이다. 막연했던 그 꿈에 한발 더 가까워진 것은 운명처럼 태어난 나의 아이 덕분이다. 아이와 함께 태어난 희소질환 클리펠-트리나니 증후군(Klippel-Trenaunay Syndrome)의 약자 KT(케이티)를 필명으로 삼아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라는 제목의 연재글을 썼다. 새로운 연재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은 아이책, 어른책을 번갈아 읽으며 아이와 우리 가족을 둘러싼 세계를 들여다보는 작업이다. 내 아이 뿐 아니라 모든 아이들을 함께 잘 키워내는 사회를 만들어 가는 데 도움이 되는 글과 삶을 꾸려내고 싶다.
이메일 : alyseul@gmail.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alyson0215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00711/6cc/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436 [자유글] 아동 포르노 근절을 위한 서명에 동참해주세요 image 베이비트리 2012-09-05 4221
435 [자유글] 내꺼의 법칙 wonibros 2012-09-05 3694
434 [자유글]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imagefile [4] ahrghk2334 2012-09-05 3772
433 [자유글] 서천석샘 '아이 자존감의 비밀' 영상 정리 - 펌 [1] anna8078 2012-09-04 8711
432 [자유글] [뽀뇨아빠] 착한 가격의 제주산 추석수산물세트 장만하셔요~ imagefile [2] 홍창욱 2012-09-04 5775
431 [자유글] 너의 마음속엔 우주가 있는걸까? [12] 분홍구름 2012-09-02 3652
430 [자유글] 저도 무섭다고요요요 imagefile [3] anna8078 2012-08-28 3739
429 [자유글] "천사엄마 되려고 노력해요?" [8] 나일맘 2012-08-23 3675
428 [자유글] [코 자요~] 수면교육-우리는 조명 전략 [1] 양선아 2012-08-23 3981
427 [자유글] '엄친딸'이 아닌 '딸친엄'... [12] 나일맘 2012-08-23 4205
426 [자유글] [코자요] 인내와 끈기로 버텨야 하는 수면교육 imagefile [4] corean2 2012-08-22 6992
425 [자유글] [거짓말] 나 지금 생각하고 있거든? [3] mackie 2012-08-20 3900
424 [자유글] 아내의 곤란한 질문 ㅋ imagefile [4] 양선아 2012-08-17 24229
423 [자유글] 7박 8일 시댁에서의 휴가 -.-;; imagefile [12] blue029 2012-08-12 19811
422 [자유글] 드디어 분수대 속으로!! imagefile [7] 분홍구름 2012-08-09 4164
421 [자유글] 아이들 방학은 언제나 어려워요~ [7] 분홍구름 2012-08-03 4263
420 [자유글] 결코 가볍지 않았던 후두염 imagefile [10] 강모씨 2012-07-28 7979
419 [자유글] 아가야 엄마 손을 잡으렴... yahori 2012-07-26 4101
418 [자유글] 휴가 계획들 세우셨나요? imagefile [15] anna8078 2012-07-24 6892
417 [자유글] 사교육걱정없는세상 송인수 대표 만나보니... image 베이비트리 2012-07-24 482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