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기도

                                                        이문재

 

가만히 눈을 감기만 해도

기도하는 것이다

 

왼손으로 오른손을 감싸기만 해도

맞잡은 두 손을 가슴 앞에 모으기만 해도

말없이 누군가의 이름을 불러주기만 해도

노을이 질 때 걸음을 멈추기만 해도

꽃 진 자리에서 지난 봄날을 떠올리기만 해도

기도하는 것이다

 

음식을 오래 씹기만 해도

촛불 한 자루 밝혀놓기만 해도

솔숲을 지나는 바람소리에 귀 기울이기만 해도

갓난아이와 눈을 맞추기만 해도

자동차를 타지 않고 걷기만 해도

 

섬과 섬 사이를 두 눈으로 이어주기만 해도

그믐달의 어두운 부분을 바라보기만 해도

우리는 기도하는 것이다

 

바다에 다 와가는 저문 강의 발원지를 상상하기만 해도

별똥별의 앞쪽을 조금만 더 주시하기만 해도

 

나는 결코 혼자가 아니라는 사실을 받아들이기만 해도

나의 죽음은 언제나 나의 삶과 동행하고 있다는

평범한 진리를 인정하기만 해도

 

기도하는 것이다

고개를 들어 하늘을 우러르며

숨을 천천히 들이마시기만 해도

 

 

빛나는 여름님 글을 읽고 마음이 먹먹할 때 생각난 시다. 완벽하게 타인을 위한 기도라니... 참말 가슴 따뜻하고, 애 낳고 사는 이제서야 아! 하고 공감이 되는 말이다. 숱한 방황이 거듭되던 때 주로 기도라는 건 나만의 것이 많았다. 빌 게 많았다. 그만큼 필요한 게, 아니 원하는게 많았다. 기도라기보다 하느님, 부처님, 절대자에게 '요청'이 많았다는게 더 정확한 표현이겠다.

 엄마가 된 지금은 공감할 수 있는 세상이 더 넓어져서 그런가, 자주 두 손을 감싸게 된다. 세상 사람들 모두가 누군가의 자식이고, 누군가의 부모이니 나와 다를게 없다. 그리 생각하면 밉고 나쁜 사람도 그저 가엾고, 힘들어하는 사람에겐 더 애가 쓰인다.

 뭘 달라고 조르는게 아니라 누군가를 위해 마음을 주고 내 에너지를 간절한 마음으로 그에게 보내는 기도! 이게 참말 기도겠지. 이런 기도가 그 사람한테 그리고 내게도 필요한 때다.

+ 빛나는 여름님 덕분에 간만에 두 손 감싸고 '기도'를 해 봅니다. 따뜻한 겨울이에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416 [자유글] 엄마, 내가 싫어? [8] 분홍구름 2012-07-23 4623
415 [자유글] 안타, 도루 그거 빼고 다! [4] 강모씨 2012-07-22 4457
414 [자유글] 엄마는 아들바보, 아들은 엄마바보 imagefile [2] blue029 2012-07-22 8200
413 [자유글] 처녀인 친구들과의 만남... --'' imagefile [6] 나일맘 2012-07-19 4902
412 [자유글] 관계를 극복하는 연습 [4] 분홍구름 2012-07-18 4728
411 [자유글] 엄마가 밥 먹으래 image wonibros 2012-07-18 4311
410 [자유글] 쇼핑이 가능한 나이 만 46개월 [4] 분홍구름 2012-07-16 4367
409 [자유글] 동물들의 자식사랑? 엄마사랑? 집착? image wonibros 2012-07-13 4843
408 [자유글] 서천석-조선미 특강, 영상으로 만나다 베이비트리 2012-07-11 165053
407 [자유글] 출근길에서 만난 그, imagefile [4] anna8078 2012-07-10 5142
406 [자유글] 교육의 힘 - 액체와 고체 편. [2] 분홍구름 2012-07-09 4817
405 [자유글] 아기의 직립보행을 기다리며 imagefile [1] anna1996 2012-07-04 6969
404 [자유글] 다섯 살 꼬마 이야기꾼 imagefile [7] blue029 2012-07-03 10489
403 [자유글] 3년 꼭 옆에 있어줘야 할까요? [5] corean2 2012-06-30 4373
402 [자유글] 놀이가 처음 분위기처럼 끝날 수 있다면.. [8] 분홍구름 2012-06-27 4453
401 [자유글] 우렁각시가 남기고 간 것 [11] 분홍구름 2012-06-18 4433
400 [자유글] 주말이 오고 있습니다 movie [2] anna8078 2012-06-15 5536
399 [자유글] 다욜라 알들이 깨어났어요 ^^ imagefile [4] 나일맘 2012-06-14 5733
398 [자유글] 그래서 부부싸움은 시작되었어 [4] anna8078 2012-06-13 6178
397 [자유글] 수두 이야기 imagefile [1] blue029 2012-06-13 498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