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 난엄마다-

 

12월 첫날

겨울의 시작을 알리는 눈이 내린다.

유치원에 손잡고 가던 아이가

엄마 눈이 왜 안 쌓여?

라고 묻는다.

어, 많이 춥지 않아 내리다가 녹는 거야.

 

눈발이 굵어진다.

바람도 강해진다.

바닥에 닿자 눈이 사라진다.

녹아 없어지는 눈이 많아질수록

녹지 않고 쌓이는 눈도 있겠지.

 

한 송이 한 송이

내리는 눈이 다르게 보인다.

쌓일 것 같지만 사라지고

쌓일 듯 녹아 없어진다.

제발 눈 쌓이기를 아이마냥 기다린다.

 

먹구름이 짙어진다.

눈발이 강해진다.

계속 쏟아진다.

이런! 곧 눈이 쌓일 듯하다.

쌓이지 않을 것 같던 바닥에

드디어 눈이 쌓이기 시작한다.

 

낮은 지붕 위로

가게 앞 나무 계단 위로

잎 떨어져 앙상한 나뭇가지 위로

그 아래 쌓여있는 낙엽더미 위로

소복이 눈이 쌓여간다.

세상이 하얗게 변해간다.

 

몰아치는 바람에

강해지는 눈발이

싫지 않은 아침이다.

 

 

올해 12월 첫날, 겨울의 시작을 알리듯 눈이 내렸다. 유치원에 아이를 데려다주고 혼자 돌아오는 길, 지금까지 내리는 눈을 많이 보았지만 눈 내리는 모습이 다르게 연상되기는 처음이었다. 어쩌면 이리도 눈 쌓이는 모습이 사람 사는 세상처럼 보이는지. 눈 한 송이 한 송이가 사람 같았다. 먼저 내려와 녹고 햇볕이라도 나면 언제 내렸나싶게 사라진다. 먹구름이 짙어지고 눈발이 굵어지면서 눈이 계속 쏟아졌다. 하얗게 눈이 쌓이는 과정을 보면서 인간사가 보였다. 하얗게 세상을 덮기까지 녹아 사라지는 눈이 얼마나 많은지 몰랐다. 햇볕이 쨍쨍나는 따뜻한 세상이라면 나오지 않을 사람들의 아우성이 차갑고 매서운 겨울의 먹구름 아래에서는 하얀 눈송이로 쏟아져 내렸다. 사람들의 목소리가 차가운 바닥에 닿아 없어진다. 그러나 그 목소리가 많아질수록 세상은 하얗게 변해간다. 불혹의 나이도 괜히 먹는 게 아니구나 싶었다. 

 

시 읽는 엄마, 살구님 덕분에 이렇게 제가 쓴 시도 올려볼 용기가 나네요.

앞으로는 시가 쓰고 싶으면 시를 쓰고 그림을 그리고 싶으면 그림을 그려봐야지.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416 [자유글] 엄마, 내가 싫어? [8] 분홍구름 2012-07-23 4622
415 [자유글] 안타, 도루 그거 빼고 다! [4] 강모씨 2012-07-22 4456
414 [자유글] 엄마는 아들바보, 아들은 엄마바보 imagefile [2] blue029 2012-07-22 8198
413 [자유글] 처녀인 친구들과의 만남... --'' imagefile [6] 나일맘 2012-07-19 4900
412 [자유글] 관계를 극복하는 연습 [4] 분홍구름 2012-07-18 4727
411 [자유글] 엄마가 밥 먹으래 image wonibros 2012-07-18 4309
410 [자유글] 쇼핑이 가능한 나이 만 46개월 [4] 분홍구름 2012-07-16 4366
409 [자유글] 동물들의 자식사랑? 엄마사랑? 집착? image wonibros 2012-07-13 4843
408 [자유글] 서천석-조선미 특강, 영상으로 만나다 베이비트리 2012-07-11 165048
407 [자유글] 출근길에서 만난 그, imagefile [4] anna8078 2012-07-10 5142
406 [자유글] 교육의 힘 - 액체와 고체 편. [2] 분홍구름 2012-07-09 4816
405 [자유글] 아기의 직립보행을 기다리며 imagefile [1] anna1996 2012-07-04 6969
404 [자유글] 다섯 살 꼬마 이야기꾼 imagefile [7] blue029 2012-07-03 10489
403 [자유글] 3년 꼭 옆에 있어줘야 할까요? [5] corean2 2012-06-30 4372
402 [자유글] 놀이가 처음 분위기처럼 끝날 수 있다면.. [8] 분홍구름 2012-06-27 4452
401 [자유글] 우렁각시가 남기고 간 것 [11] 분홍구름 2012-06-18 4432
400 [자유글] 주말이 오고 있습니다 movie [2] anna8078 2012-06-15 5536
399 [자유글] 다욜라 알들이 깨어났어요 ^^ imagefile [4] 나일맘 2012-06-14 5733
398 [자유글] 그래서 부부싸움은 시작되었어 [4] anna8078 2012-06-13 6177
397 [자유글] 수두 이야기 imagefile [1] blue029 2012-06-13 498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