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비 트리에 오시는 여러분, 

신년 달력 장만하셔야죠?

널리 알리고 싶어 공유합니다! 

"아이들과 아이들을 가까이서 돌보는 여성들,"

이거, 우리잖아요. 

함께 해요, 우리. 


15678886480_e884433454_o.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서이슬
'활동가-작가'가 되는 것이 꿈이다. 막연했던 그 꿈에 한발 더 가까워진 것은 운명처럼 태어난 나의 아이 덕분이다. 아이와 함께 태어난 희소질환 클리펠-트리나니 증후군(Klippel-Trenaunay Syndrome)의 약자 KT(케이티)를 필명으로 삼아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라는 제목의 연재글을 썼다. 새로운 연재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은 아이책, 어른책을 번갈아 읽으며 아이와 우리 가족을 둘러싼 세계를 들여다보는 작업이다. 내 아이 뿐 아니라 모든 아이들을 함께 잘 키워내는 사회를 만들어 가는 데 도움이 되는 글과 삶을 꾸려내고 싶다.
이메일 : alyseul@gmail.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alyson0215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279559/7d0/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76 [자유글] 고립 [4] 강모씨 2012-05-02 4124
375 [자유글] 시골집이 좋아.. imagefile [6] 분홍구름 2012-05-01 4706
374 [자유글] 신랑이랑 간만 데이트라고 하기엔 알콩달콩한 느낌이 없지만... imagefile [8] jsbyul 2012-04-27 5820
373 [자유글] 이럴땐 어찌하시나요? [14] 분홍구름 2012-04-26 5513
372 [자유글] 수첩 속에서 아이를 발견하다 imagefile [9] anna8078 2012-04-17 6031
371 [자유글] 봄은 자전거를 타고~ imagefile [6] blue029 2012-04-13 6304
370 [자유글] 관리자님, 사이트 댓글-리플 기능 점검 부탁드립니다. [2] 강모씨 2012-04-13 4245
369 [자유글] 아이들에게 폭력을 가하는 사람은 누구인가... qtsun 2012-04-12 4409
368 [자유글] 눈물로 얼룩진 두살 생일 전야 [13] 강모씨 2012-04-12 6150
367 [자유글] 열감기 한번 제대로 앓아보려고 했는데.. [15] 분홍구름 2012-04-12 4897
366 [자유글] 성대결정가설 imagefile [6] rins 2012-04-11 6647
365 [자유글] 아버지가 달라지셨어요! imagefile [6] corean2 2012-04-09 4758
364 [자유글] 나만 남편있어... [5] ubin25 2012-04-04 6419
363 [자유글] "나도 그땐 누군가에게 설레임을 주던 존재였다" [11] 분홍구름 2012-04-04 5358
362 [자유글] 내 탓이라는 자책하지 않기 [5] corean2 2012-03-28 5150
361 [자유글] 학습과 자존감 - 서천석 image sano2 2012-03-28 8078
360 [자유글] 여기 이떠요!!! imagefile [8] 강모씨 2012-03-27 6648
359 [자유글] 선거보도 민언련모니터단 보고서 - 보육공약 논평 양선아 2012-03-27 5070
358 [자유글] 드디어 도착했어요 ㅠㅠ imagefile [5] guk8415 2012-03-27 10796
357 [자유글] 베이비트리에 복귀 인사 드려요... ^^ imagefile [8] 김미영 2012-03-27 6866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