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째에게 둘째란......

자유글 조회수 4421 추천수 0 2014.10.11 14:02:02

둘째아이가 왔다.
몇개월전 아이를 잃고 상심하고 스스로 자괴감에 빠졌었는데
조심스런 선물을 받았다.
첫아이에게 동생좋아? 하고 조심스럽게 물었는데....시어...아니...
당황스러웠다. 두돌이 지나면 좀 나이질줄 알았는데...그건 그저 부모의 욕심이었나 보다.

바로 그날밤 자면서 울고 깨고, 난 계속 엄마는 아립이를 제일사랑해를 속삭이며 재우고 재웠다.
저번에도 같은 상황이었는데....덜컥 겁이났다.

처음 둘째가 왔을때 별생각없이 당연하다고 생각하며 지내다....첫째도 나도 엄청난 시련을 겪어야 했다. 물론 아이도 결국 떠나갔고....

마음도 몸도 참 고달프고 서글픈 시간이었는데....

첫째에게 동생이란....엄청난 충격이라던데....본처에게 첩이 생긴것 같다고도 하고....생물학적으로 생존본능에 위기감을 느낀다고도 하고....아....엄마에게 육아란 첩첩산중이다.

괜시리 뱃속에 아이에게도 첫째에게도 미안한 마음이 생긴다.

둘째에겐 온전히 기뻐해 주지못하는 미안함.

첫째에겐 부모의 이기심인건가 하는 의구심.

물론 이미 선물은 도착했으니!!! 정신차리고 고고씽 해야겠지만...실패가 두려움을 만든다.

다른분들은 어떻게 이 위기를 이겨내셨는지요?

정말 궁금하고 궁금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96 [자유글] 문자해ㅡ>카톡해 [2] akohanna 2012-01-02 5756
295 [자유글] 성토하고 싶은 나의 연말 [10] sejk03 2012-01-02 6415
294 [자유글] 발리에 전화 건 도지사 movie [2] yahori 2011-12-30 6493
293 [자유글] [반짝 이벤트] <엄마 수업> 드립니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1-12-26 15401
292 [자유글] 엄마가 되고 싶다는 아들~ [6] sejk03 2011-12-22 7803
291 [자유글] 추억이 있는 크리스마스 만들기~ imagefile 양선아 2011-12-22 11635
290 [자유글] ‘만 3~4살’ 모든 가정까지 교육비 지원 추진 [1] wonibros 2011-12-15 9415
289 [자유글] 엄마는 청소하는 사람이잖아~* [4] sejk03 2011-12-13 5728
288 [자유글] 입사 10년.... 만남과 이별, 또다른 시작... [12] 양선아 2011-12-13 5948
287 [자유글] 크리스마스 케이크 미리미리 예약해볼까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1-12-09 26518
286 [자유글] 아파트안 작은 도서관 괜찮네요 베이비트리 2011-12-02 15203
285 [자유글] 빗나간 엄마의 교육... 정말 무섭네요.. [3] 양선아 2011-11-25 5925
284 [자유글] 어린이에게 들려주는 한-미 FTA 이야기 image 베이비트리 2011-11-25 13343
283 [자유글] 가출한 엄마·무심한 아빠…어린남매는 오늘도 “배고파요” image 베이비트리 2011-11-24 7775
282 [자유글] 속닥속닥 게시판에 사진 올릴 때 크기 조정하는 법 imagefile 양선아 2011-11-22 314650
281 [자유글] 딸 머리 잘 묶어주시나요? imagefile [4] 양선아 2011-11-22 18800
280 [자유글] 엄마들과 함께 풍선아트&애벌레인형 배워요 minkim613 2011-11-14 5887
279 [자유글] 인천시 “만4살 무상보육·둘째도 출산장려금” image 베이비트리 2011-11-10 17039
278 [자유글] 내아이 ‘초음파 동영상’ 아무나 봤다니… image 베이비트리 2011-11-07 7000
277 [자유글] 사랑한다면 놓아주세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1-11-04 9298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