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버스, 백화점, 살고 있는 동네..

아픈 아이를 데리고 가는 엄마들을 가끔 본다.

뇌성마비로 보이는 아이, 자폐증상, 다운증후군, 틱장애..

다양하게 아픈 아이들이지만 엄마들의 마음은 한 가지다.

강하고, 또 한없이 애틋하다.

정말 대단하다고 느끼는 것은 아이들의 신체적, 정신적인 아픔이

공공장소에서 남들에게 불편함을 끼치는 적이 없다는 점..

사실 우리가.. 불편함으로 인식하는 것이 더 불편함이겠지.

훈련시키고, 다독이고, 폐가 되기전에 알아차리고 먼저 배려하는 엄마들의 엄청난 능력 때문이라는 확신이 든다.

 

오늘도 지하철에서 아픈 아이와 엄마를 마주쳤다.

이 세상에 적응시키려, 같이 살아갈 수 있도록 연습시키려는 준비가 된 엄마셨다.

봐서는 아픈 아이라는 것을 느낄 수 없었고, 두 모자는 맑고 예뻤다.

문득.. 나라면..가능했을까? 하는 부끄러움이 고개를 들었다.

임신했을 때 기형아 쿼드검사 (정확도 떨어지는)의 결과를 놓고 양수검사까지 했던 나.

최종결과가 확률을 낮추었지만, '만에 하나'의 상황이 엄청나게 나를 괴롭혔던 기억이 살아났다.

아픈 아이의 부모들에게 경외심이 느껴진다.

아픈 자신의 아이보다 하루 늦게 죽는 것이 소원이라는 어느 인터뷰도 떠오르면서..

오늘도 생각해보면 부모로서의 내 욕심이고, 별것 아닌 일에 열폭하면서

이성을 붙잡지 못하고 짜증으로 아이를 다스리는 나를 반성해본다.

 

아이들은 아프지 않았으면 좋겠다.

자연의 법칙이 그러했으면 좋겠다.

나는.. 나의 욕심으로 인해, 아이가 아프지 않았으면 좋겠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6 [자유글] 사랑을 나누는 ‘엄마의 기술’ imagefile 양선아 2010-04-27 11354
15 [자유글] “아이와 함께 출퇴근” 기업 어린이집 늘어 [한겨레 3월31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3242
14 [자유글] 아이돌보미 지원 축소…맞벌이부부 ‘한숨’ [한겨레 3월31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8018
13 [자유글] 드라마 찍느라 힘들지만 ‘나눔약속’ 떠올리면 힘나 [한겨레 3월17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9187
12 [자유글] 국격 높아진다는데 복지수준 ‘바닥’ [한겨레 3월15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5583
11 [자유글] 지방재정 악화 복지사업 직격탄 [한겨레 3월2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8781
10 [자유글] 보육시설 95% 사설…돈없는 부모는 괴로워 [한겨레 2월23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1279
9 [자유글] 두살 미만 아이, 감기약 함부로 먹였다간 imagefile 김미영 2010-04-21 17666
8 [자유글] 24시간 가까이…다른 방법은 없었다. 대한민국 3% ‘모유 만세’ image 양선아 2010-04-20 12022
7 [자유글] 밥상머리 자녀 교육, 매우 중요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2312
6 [자유글] 아이들 편에 서서 아이를 보라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9794
5 [자유글] 제때 잘 먹인 이유식, 비만·알레르기 예방 image 김미영 2010-04-20 14591
4 [자유글] `안절부절 아이 버릇’ 더 많이 안아주세요 imagefile 양선아 2010-04-20 16461
3 [자유글] 적기 교육이 중요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1873
2 [자유글] 나이들어 엄마되기 `걱정이 병' imagefile 양선아 2010-04-20 15523
1 [자유글] 아빠와 몸놀이, 키 쑥쑥 좌뇌 쑥쑥 imagefile 양선아 2010-04-19 137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