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제:여행에 대처하는 남편님에 대한 불만 표출)

 

일요일 남편님의 갑자기 통보.

나 화요일부터 휴가야. 어디 갈까?”

난 원래 시간을 두고 적당히 알아보고 계획하는 여행이 좋았었다.

적어도 장소를 물색하고,적당한 식단이 대충은 필요했었다.

그런데, 남편은 좀 다르다.

잠시 하소연 좀..

 

(하소연 시작)

# 미리 준비하는 거 안 하는(못하는 거 아님) 남편은 종종 내 속을 뒤집는다.

주말에 TVing만 하는 자신이 무안해지면, 일요일쯤엔 어디라도 가자는 제안을 한다.

부스스하게 늦은 아침을 먹고, 치우고, 정리하고 있으면 본인 외출준비

(면도 등 본인 단도리)만 달랑 끝내고, 나에게 “00가자. 준비해라고 한다.

그리곤 곧 소파에 앉아 다시 TVing(멍하니 앉아 TV와 리모콘과 하는 시간 때우기).

 

나더러 뭐 어쩌라는거지?

하던 설거지 끝내고, 꼬마 준비하고, 나 준비하면 대충 2시간은 흘러버리는데..

이시간에 떠나도 길막히는데다른 준비 좀 도와주려나??

그러나 곧, 남편님의 행동을 보면 단념이 된다. 그래서 나는 보이콧을 한다.

그냥 막 No 해버리고 싶다.

 

며칠 전에 계획하는 것이 힘들면, 아침에 눈 떠서라도 이야기를 해주던가,

위에 적은 내용을 남편에게도 이야기하면서 NO를 했는데,

남편은 자기가 무시당했다며, 오히려 나를 비난한다.

, 나도 솔로이던 시절엔 즉흥여행 낭만적이라고 생각했다.

남편은 못이기는 척 늦게라도 따라가주는 나를 기대했던 것일 수도 있지만,

내 한 몸 챙기는 것도 아니고,

집안일과 꼬마와 더불어 남편까지 챙겨야 하는 나의 머릿속 스케줄 속에

자기 불어닥친 (남편의 준비도움 없는)외출 제안은 지긋지긋한 스트레스기에..

 

그래나는 준비 없음에 여력이 없다. 그는 준비 없는 즉흥여행 일지라도,

나에게는 최소한으로 계획이 요구되고, 주어진 시간과 관계없이 늘 존재하니까..

 

그러니 제발.. 도와달라고.. 왜 내 맘을 말해도 모르냐고… ##

(하소연 마침ㅋ)

 

 

예상에 없던 휴가지만,

꼬마를 생각하면 안가고 집안에서 밍기적 대는 것이 넘 아까울 것이었다.

 

후다닥 알아보고 즉흥적으로 떠나야 한다는 것을 직감했다.

 

별 수 없었다. 놀러다니는 친구들이 부러운 우리 꼬마를 위해서 가고 싶었다.

남편이 최근 직장을 옮겼고, 여름휴가는 생각지도 못했는데 이렇게라도 휴가를 가질 수 있다면 감사해야 할 일이니까.

 

아직 이틀 남았으니까 최소한으로 준비할 시간은 되겠다.

그래 가자!! 우리도 캠핑 가보자!!!

  

 

  ..... 아, 아직 출발도 못하고 휴가기1이네요 ^^;

      그런데, 많은 엄마들이 저랑 같은 불만이 있으실 것만 같네요. 하하..

      사진 좀 정리해보고 2 올리겠습니다~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16 [자유글] 사랑을 나누는 ‘엄마의 기술’ imagefile 양선아 2010-04-27 12015
15 [자유글] “아이와 함께 출퇴근” 기업 어린이집 늘어 [한겨레 3월31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3882
14 [자유글] 아이돌보미 지원 축소…맞벌이부부 ‘한숨’ [한겨레 3월31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8672
13 [자유글] 드라마 찍느라 힘들지만 ‘나눔약속’ 떠올리면 힘나 [한겨레 3월17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9646
12 [자유글] 국격 높아진다는데 복지수준 ‘바닥’ [한겨레 3월15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6171
11 [자유글] 지방재정 악화 복지사업 직격탄 [한겨레 3월2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9196
10 [자유글] 보육시설 95% 사설…돈없는 부모는 괴로워 [한겨레 2월23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1811
9 [자유글] 두살 미만 아이, 감기약 함부로 먹였다간 imagefile 김미영 2010-04-21 18263
8 [자유글] 24시간 가까이…다른 방법은 없었다. 대한민국 3% ‘모유 만세’ image 양선아 2010-04-20 12675
7 [자유글] 밥상머리 자녀 교육, 매우 중요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2892
6 [자유글] 아이들 편에 서서 아이를 보라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0367
5 [자유글] 제때 잘 먹인 이유식, 비만·알레르기 예방 image 김미영 2010-04-20 15273
4 [자유글] `안절부절 아이 버릇’ 더 많이 안아주세요 imagefile 양선아 2010-04-20 17329
3 [자유글] 적기 교육이 중요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2446
2 [자유글] 나이들어 엄마되기 `걱정이 병' imagefile 양선아 2010-04-20 16193
1 [자유글] 아빠와 몸놀이, 키 쑥쑥 좌뇌 쑥쑥 imagefile 양선아 2010-04-19 1498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