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교 시절, TV에서 연재 방송된 플란더스의 개.

충격이고 아프 추억의 동화다.

 

엄마 아빠도 없는 꼬마 네로가 공적인 복지가 가장 필요한 소수계층이신 우유배달 할아버지와

힘겹지만 밝게 살아가는 이야기.... 인가 싶었는데!!!!

 

어이 없게 같은 동네 유지인 방앗간 집 아로아 아빠에게 찍혀(?)

철저히 외면당하고 따 당하다 못해, 그나마 네로에게 유일한 축복으로 허락된 파트라슈와

하필 루벤스의 명화를 몰래 훔쳐보다가 얼어죽는..잔혹한 새드엔딩.

 

어른이라는 사람들이 겨우 아이 하나에게 열과 성의를 다하여 선사하는 슬픔 이야기가

너무 어처구니 없어서 마지막 회에서 네로가 그 슬픈 눈을 감을때

대성통곡을 하였던 기억이 있다.

참으로 불편한 동화였다. (사실 이런 이야기가 왜 동화인지..--;;)

 

그런데.

 

우리 꼬마가 요사이 플란더스의 개에 푹 빠져있다.

뿐만 아니라, 성냥팔이 소녀에도 푹 빠져있다.

싫어서 많이 읽어주지 않으려는 엄마 대신 구연동화 CD를 상시로 틀어두고 듣고 있다.

 

모두다 "죽음"에 연결되어 있고, 그 죽음이 이기적인 어른들의 외면 때문에 발생하는

불편한 진실을 꼬마가 아직은 몰랐으면 했다.

하지만, 듣고 싶어하는 이야기를 말리기만 할 수가 없었다.

논리적인 설명이 없이는 멈추게 할 수 없는 꼬마님이시기 때문.

 

조심조심 불안불안 물어보았다.

"넌 왜 플랜더스의 개 이야기가 좋아?"

"그냥 좋아. 엄마 난 그냥 좋은거야"

"안슬퍼? 할아버지도 죽고, 아로아 아빠도 네로를 너무 못살게 굴고, 네로도 죽잖아"

"... 내할아버지가 아닌데???"

 

아.... 남자 아이는 공감능력이 떨어진다더니...

꼬마는 그냥 우유배달하고, 방앗간 나오는 옛날 이야기가 새롭고 재밌었던 건가봐요...

엄청 고민했는데, 우리 꼬마에게 어두운 슬픔이 드리우지는 않을까~ 하는 그런 엄청난 고민은

베개 밑에나 넣어둬야겠습니다 ㅋ.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6 [자유글] 사랑을 나누는 ‘엄마의 기술’ imagefile 양선아 2010-04-27 11346
15 [자유글] “아이와 함께 출퇴근” 기업 어린이집 늘어 [한겨레 3월31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3237
14 [자유글] 아이돌보미 지원 축소…맞벌이부부 ‘한숨’ [한겨레 3월31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8009
13 [자유글] 드라마 찍느라 힘들지만 ‘나눔약속’ 떠올리면 힘나 [한겨레 3월17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9177
12 [자유글] 국격 높아진다는데 복지수준 ‘바닥’ [한겨레 3월15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5571
11 [자유글] 지방재정 악화 복지사업 직격탄 [한겨레 3월2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8778
10 [자유글] 보육시설 95% 사설…돈없는 부모는 괴로워 [한겨레 2월23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1271
9 [자유글] 두살 미만 아이, 감기약 함부로 먹였다간 imagefile 김미영 2010-04-21 17658
8 [자유글] 24시간 가까이…다른 방법은 없었다. 대한민국 3% ‘모유 만세’ image 양선아 2010-04-20 12014
7 [자유글] 밥상머리 자녀 교육, 매우 중요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2307
6 [자유글] 아이들 편에 서서 아이를 보라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9786
5 [자유글] 제때 잘 먹인 이유식, 비만·알레르기 예방 image 김미영 2010-04-20 14571
4 [자유글] `안절부절 아이 버릇’ 더 많이 안아주세요 imagefile 양선아 2010-04-20 16440
3 [자유글] 적기 교육이 중요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1851
2 [자유글] 나이들어 엄마되기 `걱정이 병' imagefile 양선아 2010-04-20 15505
1 [자유글] 아빠와 몸놀이, 키 쑥쑥 좌뇌 쑥쑥 imagefile 양선아 2010-04-19 137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