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일요일.

초저녁에 뒤늦은 낮잠을 자고 일어난 개똥이는 밤 늦도록 잠을 이루지 못했습니다.

주말 빡쉰 일정을 소화하느라 지친 저는 일찌감치 잠이 청했고 (이런 경우 거의 없습니다)

녀석은 엄마를 건드리지 않고 베개를 들고 아빠에게로 갔습니다.

 

개똥이 : “아빠, 잠이 오지 않아요. 옛날 얘기 해 주세요

개똥부 : “옛날 얘기? 그럼, 아빠 어렸을 때 얘기 해 줄까?

개똥이 : “! 좋아요

개똥부 : “옛날에 할머니랑 할아버지랑 고모 5명을 낳으시고 아빠를 낳으셨어

개똥이 : “우와~ 그렇게나 많이요?”

개똥부 : “그리고 아빠를 낳으시고, 다시 삼촌을 낳으셨지

개똥이 : “삼촌이 아니고, 동생이죠!!!”

개똥부 : “아빠한테는 동생이고, 개똥이 한테는 삼촌이지. 아무튼 그래서 아홉 식구가 된 거야

개똥이 : “근데, 아빠! 그 얘기는 내일 해 주시고요, 지금은 악어 이야기 해 주세요

 

월요일 아침에 남편과 식사를 하면서 그 얘기를 듣는데,

어찌나 웃기던지요.

 

이사 후.

귀가 시간이 더 늦어진 부모 덕택에 개똥이는 늦게 자고 늦게 일어나서

아빠 출근길에 등원하지 못하는 날이 많아졌지만,

제법 잘 지냅니다.

 

녀석도 옛 생각이 나는지 “4(전에 살던 집)에 가고 싶다. 4층 좋아 하는데

하며 징징 거릴때도 있지만, 무럭 무럭 씩씩하게 잘 지내고 있습니다.

20130603_172456.jpg 

- 어린이집 하원길에 까불이 개똥이.

 

P130608010.jpg

- 성남시청 청사 그늘 아래 마련된 물놀이터에서 수용복입고 족욕하는 개똥이.

 

 

강모씨.

추신. <책읽는부모>에서 처음으로 제외 되니, 정기적으로 오는 책도 없고 (당연히!) 영~ 허전하네요.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6 [자유글] 사랑을 나누는 ‘엄마의 기술’ imagefile 양선아 2010-04-27 11349
15 [자유글] “아이와 함께 출퇴근” 기업 어린이집 늘어 [한겨레 3월31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3237
14 [자유글] 아이돌보미 지원 축소…맞벌이부부 ‘한숨’ [한겨레 3월31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8009
13 [자유글] 드라마 찍느라 힘들지만 ‘나눔약속’ 떠올리면 힘나 [한겨레 3월17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9178
12 [자유글] 국격 높아진다는데 복지수준 ‘바닥’ [한겨레 3월15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5571
11 [자유글] 지방재정 악화 복지사업 직격탄 [한겨레 3월2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8779
10 [자유글] 보육시설 95% 사설…돈없는 부모는 괴로워 [한겨레 2월23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1272
9 [자유글] 두살 미만 아이, 감기약 함부로 먹였다간 imagefile 김미영 2010-04-21 17658
8 [자유글] 24시간 가까이…다른 방법은 없었다. 대한민국 3% ‘모유 만세’ image 양선아 2010-04-20 12015
7 [자유글] 밥상머리 자녀 교육, 매우 중요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2308
6 [자유글] 아이들 편에 서서 아이를 보라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9789
5 [자유글] 제때 잘 먹인 이유식, 비만·알레르기 예방 image 김미영 2010-04-20 14573
4 [자유글] `안절부절 아이 버릇’ 더 많이 안아주세요 imagefile 양선아 2010-04-20 16443
3 [자유글] 적기 교육이 중요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1854
2 [자유글] 나이들어 엄마되기 `걱정이 병' imagefile 양선아 2010-04-20 15507
1 [자유글] 아빠와 몸놀이, 키 쑥쑥 좌뇌 쑥쑥 imagefile 양선아 2010-04-19 137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