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머리 자르기

자유글 조회수 3318 추천수 1 2017.10.29 23:58:40

6살인 아들은 아직도 집에서 머리를 자릅니다.

백일 즈음에 한번, 6개월쯤 빡빡 머리 할 때 한번,

그리고 올 여름에 짧고 예쁘게 잘라보고자 한번,

이렇게 3번 미용실 가보고 나머지는 다 집에서 잘랐지요.

4살 딸도 자주는 아니지만 집에서 종종 잘라주고요.

 

이번 수요일에도 시원하게 잘라줬습니다.

여러 번 바보머리 만든 전적이 있긴 하지만

이제는 잘라놓고 보면 제 눈에는 무난한 것 같습니다.

(배운 적도 없는데 이 정도면 됐지-라며 합리화ㅎㅎ)

 

처음에는 돈 아까워서 잘라주기 시작했는데 조금 크고는 미용실 무섭다고 울기도 했고

이제는 미용실 가도 의젓하게 잘 자르는데 아이가 집에서 엄마가 잘라주면 좋겠다고 하네요.

저도 그런 아들이 귀여워서 본인이 거부하기 전까지는 잘라줄까 합니다.   

KakaoTalk_20171028_144736089.jpg

(주말에 여자친구와 데이트 가서 얼굴에 이런 걸 하고 왔어요^^)

 

 

그런데 그동안 제 아들 머리카락을 자르며 실력을 갈고 닦았다고 생각한 큰아들(남편입니다)이

본인도 집에서 자르겠답니다. 헙!

어떤 결과에도 책임을 묻지 않겠다는 약속을 하고 두달전쯤 잘라줬던 머리입니다.

KakaoTalk_20170820_222354906.jpg

 

 

한동안 제가 컨디션이 안 좋았다가 그 뒤로는 작은 아이가 다치고 아프고 해서 미루고 미뤘는데

남편도 미용실을 가지 않고 버텨서 결국 오늘 다시 잘라줬네요.

사진은 없지만 그냥 무난한 아저씨 머리인데요

머리숱이 많아도 너무 많아서 자르고 또 자르고 1시간 반은 자른 것 같아요.

 

이발비용 만원 아끼고 이만원 들여 배달음식 시켜먹을 수는 없어서

부랴부랴 찜닭 해서 느즈막히 저녁 먹고 바쁜 저녁 시간을 보냈어요.

 

바쁘다 힘들다 미용실 가라 툴툴거릴 때도 있지만

그리고 미용실 가서 전문가에게 맡기는 것보다 모양은 안 나지만

내 가족 머리를 매만지며 이런 시간을 보내는 것도

저에게는 좋은 추억이 되네요.

아이들에게는 이런 시간이 어떤 기억으로 남을지 궁금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187 [살림] 올 가을 김장 양념의 반란 image 베이비트리 2011-10-25 14798
3186 [요리] 유기농 반찬가게 “건강을 버무려요” imagefile babytree 2010-04-27 14774
3185 [가족] 마더쇼크 ‘3부작’ - 나는 어떤 엄마일까... anna8078 2012-07-05 14746
3184 [책읽는부모] 목에 가시가 걸린 듯 넘기기 힘들었던 책 - 엄마 수업을 읽고 imagefile [8] jsbyul 2012-02-09 14726
3183 [요리] 쫄깃쫄깃 탱탱 소바의 계절이 왔어요~ image 베이비트리 2012-05-10 14717
3182 [자유글] [필독] 베이비트리 2월 이벤트 마감 안내 imagefile 김미영 2011-02-25 14646
3181 당신 입냄새 참고 사느니 차라리 이혼을? imagefile babytree 2010-10-19 14518
3180 [나들이] 제주올레 5개월만에 19코스 추가 imagefile babytree 2011-09-21 14480
3179 [나들이] 만원의 행복, 한강수영장 imagefile nellja 2010-08-12 14430
3178 [자유글] 27개월 여아, 변기에 쉬를 못해요 imagefile anasts 2011-03-18 14408
3177 ‘내 머릿속 지우개’ 운동하면 사라지네 imagefile babytree 2010-08-24 14329
3176 실명 부르는 '황반변성'…"담배부터 끊으세요" imagefile babytree 2010-10-12 14302
3175 [자유글] 제때 잘 먹인 이유식, 비만·알레르기 예방 image 김미영 2010-04-20 14302
3174 [자유글] “육아휴직 맘 편히 쓰니 일할 맛 나요” imagefile babytree 2010-12-06 14293
3173 [직장맘] [5월은 가정의 달]남푠님은 일만해서 좋겠어요...ㅠ..ㅠ imagefile heihei76 2011-05-16 14254
3172 [직장맘] 맞벌이 가구, 홑벌이 추월했네요 [1] yahori 2011-12-14 14240
3171 [자유글] 육아휴직 뒤 ‘100% 복직’…‘재택근무’의 놀라운 힘 imagefile babytree 2010-12-06 14234
3170 부모특강 후기 이벤트에 참여하세요~ 베이비트리 2012-04-23 14127
3169 [나들이] 두근두근 첫 경험 imagefile [10] anna8078 2012-01-04 14033
3168 어머니,전 부칠때 쪼그려 앉지 마세요 imagefile babytree 2011-02-01 14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