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심

 


종종종 걷다가
발걸음이 느려진다

 

볕이 쏟아지는
나른한 오후

 

너른 길 옆
나지막한 집들이
따뜻함에
흠뻑
물들었다

 

내리고
내리고
내려놓자했던
욕심이 후두득
올라온다

 

볕이 가득
들어오는
아담한 집에서
살고싶다

 

멈춰 서서
쏟아지는

봄볕에
흠뻑

취해본다

 

 

 

두 주간에 걸쳐 웹자보만들기를 배우는 수업이 있었다. 집에서 멀긴하지만 아는 분들과 함께 해보고 싶었던 걸 배우는 시간. 포토샵 다운 받고 하나 하나 기능을 배우는데 제 때 따라가지 못해 평소보다 일찍 가는 길이었다. 전철역에서 내려 빠른 걸음으로 가는데 너른 골목길 옆 야트막한 집들이 오후에 쏟아지는 햇살을 받아 더 따뜻하게 보였다. 그 순간 마당도 있고 온종일 볕이 잘 드는 집에서 살고 싶다는 생각이 불현듯 올라왔다. 몇 년 전부터 집에 대한 욕심을 내려놓자고 했는데 문득 드는 생각에 좀 놀랐다. 지금 살고 있는 집도 볕이 드는데 주위 집들에 가려 집 전체가 따뜻하다는 느낌을 못받아서일까. 아차, 난 벌써 볕이 드는 집에 살고 있구나. 마당도 있는데...... 마당에서 이불을 널 수 있는 정도면 괜찮은데 잠시 내가 살고 있는 곳을 잊고 있었다.

아침에 아이들 바래다 주면서 어디선가 봄꽃이 새싹이 보일 것만 같은 온기가 느껴졌다. 올해는 내가 살고 있는 집 마당도 가꾸면서 내가 있는 곳을 좀 더 따뜻하게 만들어봐야겠다. 봄이 오면 마음이 싱숭생숭 들뜬단 말이야.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56 [자유글] 빨래 전쟁 [5] 아침 2018-01-29 2251
55 [자유글] 계절이 바뀌고 있음을 imagefile [4] 아침 2018-08-28 2250
54 [자유글] [시쓰는엄마] 또 먹고 싶어 [5] 난엄마다 2017-06-14 2247
53 [자유글] 아침부터 삼겹살 구웠습니다 ㅎ [1] bupaman 2017-03-21 2246
52 [자유글] 알레르기와 채식식빵 imagefile [4] 아침 2018-05-11 2243
51 [자유글] 아이들과 전철로 먼길 다녀오며..^^ [2] 아침 2017-11-08 2240
» [자유글] [시쓰는엄마] 욕심 난엄마다 2017-02-15 2234
49 [자유글] 자유시간과 이너피스 imagefile 아침 2018-05-17 2233
48 [자유글] 추석 얼마 안남아 그런지.. 월요병 심하네요 ㅠ qowp32 2017-09-25 2227
47 [자유글] 에규.. bupaman 2017-03-17 2225
46 [자유글] 잊을 수 없는 장소 난엄마다 2017-03-26 2213
45 [자유글] 반가워요~~ [3] ?????? 2017-03-23 2212
44 [자유글] 기다리고 기다리던 진정한 여름. 신나는 물놀이터 ^^ imagefile 아침 2018-07-28 2177
43 [자유글] 집에가면서 치킨이나 사들고.. bupaman 2017-06-13 2145
42 [자유글] [시쓰는엄마]수많은 넋을 기리며 [2] 난엄마다 2017-06-11 2142
41 [자유글] 베이비트리 오시는 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1] 서이슬 2017-12-31 2137
40 [자유글] 금요일이 제일 좋네요~ㅎ [1] bupaman 2017-06-09 2118
39 [자유글] 금요일아 얼른되라~ [1] bupaman 2017-06-08 2103
38 [자유글] 오늘은 피곤함이 너무.. bupaman 2017-06-28 2069
37 [자유글] 여러분 하늘에 세월호 리본 보셨어요? bupaman 2017-03-24 2056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