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피어나리라

 

                           

어둠이 몰려온다

이대로 밤이 지나면

배 안에 있던 사람들은

배 안에 있던 사람들은

      

캄캄한 바다는 말이 없다

무심히 일렁이는 바다

그 아래 사람이 있는데

그 아래 사람이 있다고

사람이 있다고

      

세월호가 가라앉았다

봄꽃처럼 살았던 많은 생명과 함께

세월호는 가라앉았다

무능한 기득권을

무책임한 기득권을

수면위로 올려놓고

      

혼자서는 바꿀 수 없다

고구마줄기 마냥 엮여있던 관행들

꿈쩍하지 않았던 몹쓸 권력들

      

어찌 해야 하나

무엇을 어찌 해야 하나

어떻게 그 아픔을 잊으랴

어찌 그 고통을 잊으랴

      

더 이상 가만히 있지 말아달라고

더 이상 이리 보내진 말아달라고

아직 밝혀진 것이 없다고

다시 찾아온 4월은

온몸으로 소리친다

 

끝끝내 희망은 없는가

차가웠던 겨울

마주했던 우리들의 광장

뜨거웠던 우리들의 촛불

무엇을 바꾸었나

세월호는 뭍으로 올라왔다

아니다 아직

세월호는 가라앉아있다

  

더 이상 가만히 있지 않겠다고

더 이상 그리 보내진 않겠다고

지금까지의 썩은 것들

다 도려내겠다고

불끈 쥐었던 손

이 악물었던 순간들

      

누군가 하겠지

누군가 하겠지

내가 하지 않으면

네가 하지 않으면

아무도 하지 않는다

우리가 하지 않으면

아무것도 바뀌지 않는다

      

분노나 슬픔이어도 좋다

연대와 공감이어도 좋다

다시 피어나라

다시 피어나리라

4월의 생명들과 함께

      

이제 다시는

세월호를 만들지 않겠다고

이제 다시는

우리 아이들을 우리 이웃들을

그리 보내지는 않겠다고

가만히 있지 않겠노라고

다시 피어나라

다시 피어나리라

새 봄과 함께

다시 피어나리라

 

~~~~~~~~~~~~~~~~~~~~~~~~~~~~~

2014년 초등학생이었던 아이는 이제 중학생이 되었다. 세월은 이리 흘렀다. 그러나 기억 속에 남은 세월호는 아직 제자리다. 현실에 남은 세월호도 제자리다. 어디에서부터 무엇을 할 수 있을까 가만히 있지 말아야겠다고 다짐했던 그 때로부터 지난 5년. 난 무엇을 해왔던가. 그 동안 부끄럽지 않게 살았는지 다시 물어본다. 5년 전 그 날, 아이 학교 가는 길을 따라나섰다가 돌아서며 접했던 세월호 소식에 하루 종일 발을 동동 했었다. 그리고 계속 쌓여갔던 분노들. 위 시는 그 분노들을 이곳 베이비트리에 쏟아냈던 기억들을 더듬어가며 쓰기 시작했다. 벚꽃과 길가에 초록빛 잎망울을 맺으며 생기넘치는 4월이지만 힘겨웠다. 4월을 어찌 극복해야하나 시를 쓰면서 희망과 긍정의 메세지를 찾고 싶었다. 집을 나서면 눈에 띄는 풀과 나무와 살아있는 자연이 봄을 맞이하고 있지만 세월호를 떠올리면 힘겨운 이 마음을 무엇으로 위로해야하나. 세월호로 희생된 분들을 어떻게 마주해야할까. 이 멋진 봄의 계절 4월의 자연과 함께 그들의 삶이 다시 태어나길, 멈춰있는 진상규명에서 더 나아가길, 가만히 있지 말고 한 걸음 더 나아가길 다시 간절히 바라는 맘으로 시를 썼다. 더 이상 우리 아이들이 우리 이웃들이 이런 희생을 치르지 않기를 기도한다. 더 이상 희생이 없도록 용기내어 목소리를 낼 것이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116 [자유글] 32개월 장손의 효^^ imagefile akohanna 2011-08-30 10078
1115 [자유글] 더위 먹은 내 얼굴, 꿀피부로 바꿔줄 약손 누구? image 베이비트리 2015-06-18 10061
1114 [자유글] 나를 가르치는 아이의 시 한 편 imagefile songjh03 2010-06-09 9831
1113 [자유글]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반짝 놀이터 imagefile [2] yahori 2016-05-12 9789
1112 [자유글] 우리 아이 첫 기부 캠페인 참여해요>,< imagefile akohanna 2014-04-11 9783
1111 [자유글] 레이퀸 출산공모전 응모하세요! imagefile akohanna 2010-07-21 9682
1110 [자유글] 휴가 계획들 세우셨나요? imagefile [15] anna8078 2012-07-24 9665
1109 [자유글] 베이비트리, 축하해요 imagefile sano2 2010-05-16 9653
1108 [자유글] 비판과 분노 넘어 연대와 공감으로 [13] 케이티 2014-04-29 9616
1107 [자유글] 5살 한글 교육이 뇌를 망가뜨린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0-20 9516
1106 [자유글] [70점 엄마의 쌍둥이 육아] 아침을 여는 유치원 버스 imagefile [2] 까칠한 워킹맘 2013-07-12 9451
1105 [자유글] 초등학교 선택과 1년 간의 사교육 [12] 난엄마다 2013-11-03 9418
1104 [자유글] 루스핏? 노노! 허리띠? 굿굿! imagefile [2] 베이비트리 2014-09-25 9394
1103 [자유글] 가출한 엄마·무심한 아빠…어린남매는 오늘도 “배고파요” image 베이비트리 2011-11-24 9374
1102 [자유글] 즐거운 설 명절 보내세요~ imagefile wonibros 2019-02-01 9351
1101 [자유글] 주부에겐 언제나 즐거운 남의집 구경 imagefile [2] 윤영희 2014-01-25 9335
1100 [자유글] [토토로네 감성육아] 이런 보육현장 꿈꾸면 안될까? imagefile [12] pororo0308 2015-01-20 9309
1099 [자유글] 어느날 문득, 그대가 imagefile [13] anna8078 2017-01-06 9275
1098 [자유글] 생판 몰라도 엄마라는 이름의 연대 imagefile [17] 안정숙 2014-01-27 9269
1097 [자유글] 엄마는 아들바보, 아들은 엄마바보 imagefile [2] blue029 2012-07-22 9232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