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일 케이크.jpg

 

어제는 제 서른 다섯번째 생일이었습니다. 원래 양력 생일을 치뤄 왔는데, 친정 어머니께서 이번부터 음력 생일을 쇠라고 하셔서 남편이 이렇게 떡케이크를 준비해 놓았더군요. 생일때 생크림 케이크를 사서 촛불을 끄곤 했는데, 이번엔 떡케이크로 했답니다. 집에서 아이들과 떡을 나눠먹고, 절반은 회사로 가지고 와 부서 사람들에게 나눠드렸더니 맛있게 드셨어요.

 

생일 파티.jpg

 

두 아이와 남편, 이모님께서 함께 생일 축하 노래를 불러주었습니다. 노래를 불러주는 아이들 모습이 어찌나 귀엽던지요...

 

 

파마한 양선아.jpg   

 

이모님께서도 생선도 굽고, 계란 부침 요리도 하시고 진수 성찬으로 아침 상을 마련해주셨네요.

IMG_5379.JPG

 

가장 감동한 것은 남편이 직접 끓여 놓은 미역국. 저희 남편은 음식 솜씨가 참 좋아요. 제가 한 음식보다 남편이 한 음식이 더 맛있어요. 이번 생일때 만들어준 미역국도 어찌나 맛있던지요. 남편은

미역국, 케이크와 함께 봄옷을 사놓았더군요. 반짝거리는 파스텔 블루톤의 점퍼였는데 맘에 들었답니다. 남편이 저를 위해 카드를 팍팍 긁는 바람에 다음달 가계 경제가 걱정됐지만, 그래도 저는 기분좋게 선물을 받았답니다. 저는 남편이 사다주는 옷은 주구장창 잘 입습니다. 남편이 그 옷을 고른 정성과 마음이 너무 고맙고 이뻐서요. 지난 겨울에도 남편이 사다준 겉옷만 입고 다니니, 친정엄마께서 "넌 그 옷 밖에 없냐"고 말씀하시더군요. 흐흐. 저는 이런 식으로 남편에 대한 제 사랑을 표현합니다.

 

누군가는 `서른, 잔치는 끝났다'라고 했나요? 서른 다섯이 된 저는 잔치가 시작된 것 같습니다. 사랑하는 두 아이가 제 곁에 있고, 이렇게 미역국을 직접 끓여주는 남편이 있습니다. 제가 너무 하고 싶었던 육아 관련 기사도 쓰고 있고, 베이비트리 관련 각종 일들도 조금씩 성과가 보이기 시작합니다. 베이비트리를 통해 다양한 전문가 분들도 만나고,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고 있습니다. 제가 더 깊어지고 더 풍요로운 사람이 됐으면 좋겠습니다. 서른 다섯번째 맞는 제 생일을 맞으며, 다시 한번 제가 가지고 있는 모든 것에 감사합니다.  

 

IMG_5352.JPG

 

최근 오랜만에 미용실에 들러 머리도 정돈하고 파마도 했습니다. 사실은 이날 샤랄라 블라우스를 사면서 남편 모르게 카드를 긁었지요. 봄바람이 제 마음에 살랑살랑 불어 머리한 김에 샤랄라 블라우스를 샀는데, 거기에다가 남편이 파스텔 톤의 겉옷까지 사주는 바람에 따뜻한 봄이 오면 저는 어떻게 해야할지..그 옷 입고 베이비트리 `책 읽는 부모 1기'들을 만나볼까 생각중입니다. ^^

이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렸더니 반응들이 너무 좋더군요. 흐흐. 역시 사진은 조명발이 필요합니다. 마트의 백열등 조명 밑에서 찍은 사진인데 아주 예쁘게 나왔지요?

 

속닥속닥 게시판에 너무 서평 위주 글들이 많이 올라와 저도 오랜만에 제 생일 이야기 슬며시 꺼내봅니다. 여러분의 생일은 어떠신가요? 생일날 어떤 이벤트를 하시나요? 저는 이날 아침 짧은 파티를 하고 평소대로 열심히 기사쓰고 퇴근해 아이들과 놀아주다 평화롭게 잠을 잤습니다. 소박하지만 행복한 생일이었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태그
첨부
양선아 기자
열정적이고 긍정적으로 사는 것이 생활의 신조. 강철같은 몸과 마음으로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인생길을 춤추듯 즐겁게 걷고 싶다. 2001년 한겨레신문에 입사해 사회부·경제부·편집부 기자를 거쳐 라이프 부문 삶과행복팀에서 육아 관련 기사를 썼으며 현재는 한겨레 사회정책팀에서 교육부 출입을 하고 있다. 두 아이를 키우며 좌충우돌하고 있지만, 더 행복해졌고 더 많은 것을 배웠다. 저서로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자존감은 나의 힘>과 공저 <나는 일하는 엄마다>가 있다.
이메일 : anmadang@hani.co.kr       트위터 : anmadang21      
블로그 : http://plug.hani.co.kr/anmadang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55191/ac7/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228 [자유글] 두살 미만 아이, 감기약 함부로 먹였다간 imagefile 김미영 2010-04-21 21137
3227 [자유글] 프랑스 엄마들이 우월한 이유 imagefile [6] sano2 2012-02-13 21007
3226 [자유글] 7박 8일 시댁에서의 휴가 -.-;; imagefile [12] blue029 2012-08-12 20994
3225 [자유글] 서울와우북페스티벌-어린이 책 놀이터(똥꽃이 활짝!)에 놀러오세요^^ imagefile lapleinelune 2010-08-31 20942
3224 [가족] ‘또 외출, 또 쇼핑’ 철없는 엄마 어쩌죠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2-06-04 20920
3223 [나들이] [딸과 함께한 별이야기 5] 네번째 관측 - 목성을 보다 (성연이 망원경이 생기다) imagefile [5] i29i29 2013-09-13 20890
3222 [살림] [베이비트리 콕콕 짚어줘요] ⑬ 명절, 현명하게 보내는 법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5-09-25 20880
3221 [나들이] 17일 공동육아·대안교육 잔치 열린다 imagefile babytree 2010-10-12 20867
3220 [자유글] 이빨요정이 필요해 imagefile [6] yahori 2015-03-11 20849
3219 50살부터는 대장암 정기검진 필요 imagefile babytree 2010-09-07 20774
3218 여름 감기 안 낫나요? 많이 지치셨군요 imagefile babytree 2010-07-06 20640
3217 [직장맘] 안된다고 하면 안되는 것들 imagefile jenmi 2011-05-11 20618
3216 스마트폰시대, 스마트한 눈 위해 imagefile babytree 2010-10-12 20537
3215 [자유글] `안절부절 아이 버릇’ 더 많이 안아주세요 imagefile 양선아 2010-04-20 20508
3214 [자유글] [필독] 베이비트리 2월 이벤트 마감 안내 imagefile 김미영 2011-02-25 20476
3213 [자유글] [반짝 이벤트] <엄마 수업> 드립니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1-12-26 20452
» [자유글] 서른다섯번째 생일, 감동의 도가니 남편의 미역국 imagefile [16] 양선아 2012-03-16 20426
3211 [다이어트 30화] 허벅지에 비밀 있다 imagefile 김미영 2010-06-30 20340
3210 [자유글] 부모의 질문에 대답을 회피하는 아이의 심리는? imagefile 김미영 2010-06-01 20289
3209 [자유글] [한겨레프리즘] 엄마라서 불행해요? imagefile 김미영 2010-05-26 20190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