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에 깨어 책을 폈다가 덮는다. 가능하면 뉴스를 피하며 지낸 며칠이었지만 여전히 활자들은 눈에 들어오지 않는다. 그 날 아침. 하우스를 고치다 넘어져 방에서 쉬던 형님이 켜둔 TV. 기울기는 했어도 멀쩡히 떠 있던 배 한 척. 전원 구조되었다길래 믹스 커피 한 잔 마시고 다시 밭으로 나갔었는데.

 

거름을 내다가, 고추지주대를 옮기다가, 비닐하우스를 고치다가 문득 생각한다. 그 때, 내가 믹스 커피를 마시며 무심히 '다행이네' 하던 그 시간, 그 때 거기 배 안에서 너희들이 겪고 있었을 그 참혹한 시간들.

 

그래도 산 사람은 살아야하는 거라고 무참히 볍씨를 넣고 밭머리 도구를 친다. 산 사람은 살아야하는 거라고, 풀썩풀썩 새는 눈물까지야 아직 어쩌지 못하더라도, 산 사람은 살아서 밥을 먹고 이를 닦고 세수를 하고 옷을 입고 신을 신고 어디론가 가야 한다고.

 

후우. 그래서 가는 곳이 이 나라 밖이었으면 좋겠다. '미개'한 국민들이 사는 나라 말고, 학교와 학원에 하루 열댓시간씩 시달리는 그런 나라 말고, 시험성적 하나로 1등부터 꼴등까지 줄세우는 그런 나라 말고. 너희들이 그렇게 가고 싶어하던 봄의 제주같은 나라. 그 환한 꽃천지 같은 나라. 그런 나라, 그런 나라로 갔으면.

 

미안하다. 미안하다.

 

자두꽃사진.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6 [자유글] 사랑을 나누는 ‘엄마의 기술’ imagefile 양선아 2010-04-27 12035
15 [자유글] “아이와 함께 출퇴근” 기업 어린이집 늘어 [한겨레 3월31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3895
14 [자유글] 아이돌보미 지원 축소…맞벌이부부 ‘한숨’ [한겨레 3월31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8695
13 [자유글] 드라마 찍느라 힘들지만 ‘나눔약속’ 떠올리면 힘나 [한겨레 3월17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9655
12 [자유글] 국격 높아진다는데 복지수준 ‘바닥’ [한겨레 3월15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6187
11 [자유글] 지방재정 악화 복지사업 직격탄 [한겨레 3월2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9211
10 [자유글] 보육시설 95% 사설…돈없는 부모는 괴로워 [한겨레 2월23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1826
9 [자유글] 두살 미만 아이, 감기약 함부로 먹였다간 imagefile 김미영 2010-04-21 18278
8 [자유글] 24시간 가까이…다른 방법은 없었다. 대한민국 3% ‘모유 만세’ image 양선아 2010-04-20 12697
7 [자유글] 밥상머리 자녀 교육, 매우 중요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2904
6 [자유글] 아이들 편에 서서 아이를 보라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0388
5 [자유글] 제때 잘 먹인 이유식, 비만·알레르기 예방 image 김미영 2010-04-20 15302
4 [자유글] `안절부절 아이 버릇’ 더 많이 안아주세요 imagefile 양선아 2010-04-20 17345
3 [자유글] 적기 교육이 중요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2467
2 [자유글] 나이들어 엄마되기 `걱정이 병' imagefile 양선아 2010-04-20 16220
1 [자유글] 아빠와 몸놀이, 키 쑥쑥 좌뇌 쑥쑥 imagefile 양선아 2010-04-19 1500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