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째 출산 때문에 첫째를 두돌 즈음 어린이집에 보냈는데

일년을 넘게 보냈지만 적응할듯 말듯.. 끝내 적응을 못 했어요.

 

네 살 중반부터 두살 터울의 동생과 저와 집에서 지지고 볶으며 지냈지요.

병치레도 덜 하고 둘이 사이좋게 잘 놀고..

점심 먹고 나서는 양 팔로 두 녀석 팔베개 하고 낮잠도 늘어지게 자고

힘들 때도 있었지만 참 따뜻하고 좋은 시간이었어요.

 

집 근처 병설 유치원이 원아 모집을 하길래

일단 넣어나보자, 붙어도 애가 싫다면 그냥 데리고 있어야지 하는 마음으로

가볍게 지원했는데 덜컥 붙었고 5세가 된 아이는 제 걱정과는 달리 유치원을 즐겁게 다녔어요.

 

첫째 때의 경험 때문에 둘째는 일찍 기관에 보내지 않고 키웠는데 지금 나이가 4살이에요.

너무 예뻐요. 마냥 아기 같아서 6살쯤 유치원 보내면 딱 좋겠다 하고 있었어요.

역시나 가벼운 마음으로 첫째와 같은 유치원에 일단 접수나 해보자 하고 지원했는데

또 덜컥 붙었네요. 붙어서 좋기도 하지만 더 같이 있고 싶은데 서운하기도 해요..^^;

 

어린이집 얘기만 나와도 엄마랑 있고 싶다고 안 간다고 버럭하던 아이가

엄마랑 놀자는 제안을 단칼에 거절하고, 유치원 가야하니 엄마는 편하게 쉬고 있으라네요~

뭘로 꼬셔봐도 안 먹혀요... 이제 놓아줄 때가 되었나봐요 ㅎㅎ

 

한 해만 더..라고 기대했던 미련 많은 엄마는 내년 3월부터 1시 자유부인이 되어요.

적응기간 동안 아이는 멀쩡하고 엄마만 눈물 훔치는 거 아닌지 모르겠어요.

이제 사회로 첫걸음 내딛게 될 우리 꼬맹이..

엄마는 마음 다잡고 그 시작을 응원하려 합니다..^^

 

2017-11-30-11-33-04.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76 [자유글] [시쓰는엄마] 그리움 난엄마다 2017-03-06 1890
75 [자유글] 남양주'굿바이아토피교실'11/23 오전11시 접수중~-수수팥떡가족사랑연대 image okemos 2016-11-18 1889
74 [자유글] 푸른바다 전설 너무 재밌네요~ gnsl3562 2016-12-14 1885
73 [자유글] 자유를 위해 아침잠을 포기했다 #사랑가득 엄마의 성장이야기 [4] 사랑가득 엄마 2018-03-13 1884
» [자유글] 둘째 유치원 합격했어요 ^^ imagefile [4] 아침 2017-12-04 1868
71 [자유글] [시쓰는엄마] 욕심 난엄마다 2017-02-15 1838
70 [자유글] [시쓰는엄마] 또 먹고 싶어 [5] 난엄마다 2017-06-14 1824
69 [자유글] 어른이 봐도 재미있는 김영진 그림책 imagefile 아침 2018-06-15 1819
68 [자유글] 반가워요~~ [3] ?????? 2017-03-23 1818
67 [자유글] 딸 키우는 재미 중 하나...^^ imagefile [4] 아침 2018-07-15 1818
66 [자유글] 잊을 수 없는 장소 난엄마다 2017-03-26 1803
65 [자유글] 아침부터 삼겹살 구웠습니다 ㅎ [1] bupaman 2017-03-21 1801
64 [자유글] 현재 모유수유를 하고 있거나 중단한 어머니들을 찾고 있습니다~ zzz0621 2017-08-10 1791
63 [자유글] 민들레에서 준비한 부모특강 (성 교육, 코딩 교육) 소식 전해드려요. ^^ imagefile 민들레출판사 2018-01-16 1781
62 [자유글] [시쓰는엄마]수많은 넋을 기리며 [2] 난엄마다 2017-06-11 1777
61 [자유글] 6세 아들의 첫사랑과 헤어짐 imagefile [3] 아침 2017-10-11 1764
60 [자유글] 응급실에서.. 길고 무거웠던 하루 imagefile [5] 아침 2017-10-20 1760
59 [자유글] 어설프지만, 엄마가 그려주는 색칠공부 ^^ imagefile [2] 아침 2017-12-13 1749
58 [자유글] 아랫입술 쪽쪽 빨던 첫째의 버릇이 문득 생각이 나서... [4] 아침 2018-01-24 1740
57 [자유글] 9세 남아 개똥이의 디지털 세상 준비하기 imagefile [6] 강모씨 2018-01-21 17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