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마와 국회입성!하고 왔습니다. ^^

3개월~3일전까지 사전 예약을 통해 견학이 가능했어요.

전 2시 국회의사당 견학 그 이후 방문자센터 관람을 하기로 했습니다.

의사당 견학이 먼저인데, 방문자센터부터 가는 바람에 엄청 걸었습니다.

방문자 센터는 정문에서 오른쪽으로 세 번째 건물. 헌정기념관에 있습니다.

국회지도.gif

 

방문자센터는 대충 중앙홀 전시실, 국회의장관, 대통령관, 국회역사관, 어린이체험관, 의정체험관(20인이상 신청시에만 이용가능)등이 있었습니다.

어린이 전용을 포함하여 다른 박물관의 관람코스들이 요새는 워낙 훌륭해서인지,

의정체험을 못했기 때문인지 좀 관람거리가 부족하단 느낌?

어린이체험관은 초스몰사이즈 국회의장석과 국회의원석 말곤 휑..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20130914_143658.jpg

이 정도의 기념사진을 얻은 것과, 대통령실에 의회가 뽑지 않은 "전두환, 박정희" 는 없다는 사실에 피식 웃음이 나다가.. 얼른 걸어서 국회의사당으로 향했습니다.

차 없이 가려니 좀 걸었어요. 아이들은 쉽게 지친다는 점 감안해야 할 것 같습니다. 

지쳐가며 투덜대는 꼬마를 위해 태권브이전설에 대해 설명해주며,

엄마와 너만 아는 비밀이라는 약속까지 받아내었습니다. 움하하~

(다들 아시죠? 대한민국 유사시에 의사당 돔 뚜껑이 열리고 로보트가 나타나 평화를 되찾아준다는 전설 ^^*)

 

국회의사당 견학은 1층에서 접수확인을 하고, 신분증을 맡기고 명찰을 받아

4층에서 40분 정도의 설명회로 진행이 됩니다.

국가기관을 관람하는 것이라서 그런지, 무전기 드신 분들의 통제를 받으면서 이동하고

재빨리 퇴장해야 하더군요.

IMG_20130914_4.jpg

1층에서 줄을 서 기다려 안내를 받고 4층 관람석으로 이동했습니다.

좌석배치도, 의장석, 의사발언대, 정당 연락반석, 비밀투표 장소, 의사정족수 등 정치와경제 시간에 배웠던 내용들일 줄줄줄 나옵니다.

IMG_20130914_5.jpg

국회의원배지 제작의 원가가 35,000원이라는 것 이외에는

뉴스에서 본 장소를 직접 가본 신선함 정도.

 

사실, 내부가 너무너무너무 더워서 땀을 죽죽 흘리며 이야길 들었습니다.

더위 덕분에 설명이 기억이 안날 정도 ^^;;

설명해주시는 직원분의 멀어져 가는 목소리를 배경으로 퍼뜩 든 생각.

의원님들 야동 보시며 회의하실때도, 의사봉 빼앗으며 대장놀이 하실 때도 이렇게 더울까?

이 무겁고 핫한 공기만큼이나 열띠게 나라 위한 봉사를 해주셨음 하는 바람도 들고..

 

아무튼 설명이 끝나니 후딱후딱 내부정리를 위해 관람객들을 내보내기 시작했습니다..

기념 사진 몇 장 박고 우리도 더이상 더위를 참기 힘들어 얼른 나왔죠.

여름날 혼잡스러운 관람객들을 처리(?)할 목적으로 덥게 만든 건 아니겠지요. ^^;

저흰 밟으면 안되는 줄 알고 요리 조리 돌아간 잔디밭에 뛰어노는 아이들을 보니 그제서야 시원함이 느껴졌어요. 눈치껏 뛰어놀면 되는 건지도 모르겠습니다.

 

햇살이 따가웠던 9월 둘째주 토요일의 (더워서)열나는 국회입성은 이렇게 끝.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087 [가족] '미운 일곱 살(?)' 아이 관찰 보고서 imagefile [3] 박상민 2013-11-04 12193
3086 권미진이 마시고 50kg 뺀 해독주스 마셔보니… image 베이비트리 2013-03-22 12186
3085 [다이어트 42화] 반신욕 20분=걷기 50분 imagefile 김미영 2010-07-16 12181
3084 [자유글] 새학기 적응은 아이보다 엄마가 느리다?! imagefile [3] 윤영희 2013-04-11 12174
3083 [직장맘] 아이들 저축 뭐하세요? [2] yahori 2011-12-08 12146
3082 내몸에 꼭 맞는 ‘술궁합’ imagefile babytree 2010-09-07 12089
3081 [다이어트2-31화] 다시 일상이구나... 김미영 2010-09-27 12087
3080 [가족] 가족과 보내는 시간 얼마나? imagefile [2] 베이비트리 2012-09-25 12043
» [나들이] [국회나들이] 열띤 의사당 imagefile [4] 분홍구름 2013-09-16 12037
3078 [책읽는부모] [발표] 책 읽는 부모를 모십니다 imagefile [2] 베이비트리 2014-11-25 12036
3077 [나들이] 부천 워터파크 웅진플레이도시 방문기 harry39 2010-07-07 11993
3076 [책읽는부모] 여기 군침도는 요리만화 넷이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18 11975
3075 [자유글] 수수팥떡 최민희 대표가 전하는 임신·출산 교실 zeze75 2011-02-08 11969
3074 [자유글] [베이비트리가 콕콕 짚어줘요] ⑨ 언어발달의 핵심은 바로 대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1-26 11966
3073 [자유글] 24시간 가까이…다른 방법은 없었다. 대한민국 3% ‘모유 만세’ image 양선아 2010-04-20 11945
3072 [요리] 뱃속 데워주는 국수 한그릇 image babytree 2011-01-26 11924
3071 [직장맘] [독립만세] 아가들이 아픕니다-.-; imagefile yahori 2010-05-26 11884
3070 [가족] '이에는 이, 눈에는 눈'의 유혹 imagefile [1] 박상민 2013-09-30 11881
3069 100일 -15kg, 다시 100일의 약속 imagefile 김미영 2010-12-02 11878
3068 [자유글] 베이비트리에 공개한 ‘엄마·아빠표 장난감’ imagefile 김미영 2010-12-21 118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