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책에 대한 소개글 <진정한 일곱살이란?>을 접하자마자 바로 사고 싶었다. <진정한 일곱 살> 바로 우리 개똥이가 일곱 살. 그런데 문제가 있었다. 진정한 일곱 살은 앞니가 하나쯤 빠져야 한다는데, 개똥이는 아직 앞니가 빠지지 않았던 것. 결국 책을 사 주기 위해 앞니가 빠지기를 기다리는 형국이 되었다.

 

그러던 어느 날. 유치원 선생님의 전화를 받았는데, 아주 좋은 소식이 있다는 것. “혹시 우리 개똥이 이가 빠지기라도 했나요?” 여쭈었더니 밝게 웃으시며 그렇다는 것이 아닌가. 정말 좋은 소식이었다. 유치원 등원 직후 이가 빠진 녀석을 보고 친구가 선생님께 알렸고, 선생님들과 친구들로부터 많은 축하 인사를 받으며 녀석은 정말 신나했다고. 선생님은 녀석의 빠진 이를 곱게 싸서 집으로 보내 주셨고, 녀석은 유치원 하원 후 만나는 사람마다 자랑스럽게 보여 주었다.

 

태어나 처음 이가 빠진 곳이 일부러 찾은 치과가 아닌 유치원이라서 좋았고, 드디어 이가 빠졌다고 선생님들과 친구들로부터 많은 축하까지 받았으니 녀석은 행운아일지도 모르겠다.

 

앞니가 빠진 녀석을 위해서 제일 먼저 한 일은 이 책 <진정한 일곱 살>을 주문한 것이었고, 녀석이 좋아할 것을 상상하여 즐거운 마음으로 책이 도착하기를 기다렸다. 그런데 아이는 항상 어른의 예상을 빗나가는 법. 마냥 좋아할 줄로만 알았는데, 슬쩍 보더니에이 여자아이잖아요하며 외면하는 것이 아닌가! 미처 생각하지 못했던 반응에 당혹스럽기도 했고, 서운하기도 했다. 어라? 이게 아닌데......

 

그래도 녀석은 책 내용이 궁금하기는 했는지 책을 들고 와 읽어달라고 했다. 한글을 읽기 시작하면서 책을 읽어 달라고 하는 일은 거의 없었기에 더욱 반가웠다. 책장을 넘길 때 마다 녀석은 정말 진정한 일곱 살 인지 확인하곤 했는데, 그때 마다 녀석은 힘차게 고개를 끄덕이며 그렇다고진정한 일곱 살 맞아요.”라고 자신 있게 말했다.

 

스피노사우루스가 언급된 대목에서는 즉석에서 그림을 그려 증명해 보이기도 했는데, 스테고사우루스는 알아도 스피노사우루스는 모르는 나는정말 맞다고 크게 고개를 끄덕이며 인정 해 주었다.

 

녀석은 음식을 가리지 않고 잘 먹는다는 대목 등 조금 자신이 없는 대목에서는 수줍게 웃으며맞아요.”하고, 마음이 통하는 단짝 친구나 양보를 잘하는 대목에서는 힘차게맞아요.”했지만, 마지막 혼자 자는 부분에서는 꼬리를 내렸다. 그래 책의 마지막 부분처럼 괜찮아! 진정한 일곱 살이 아니면 진정한 여덟 살이 되면 되고, 진정한 여덟 살이 아니면 진정한 아홉 살이 되면 되니까.

 

책을 덮고도 녀석과 나의 진정한 일곱 살에 대한 행진은 계속 되었다. 진정한 일곱 살은 두발 자전거를 탈 수 있어. 진정한 일곱 살은 줄넘기를 잘 해요. 진정한 일곱 살은 응까 후 혼자 처리할 수 있어. 진정한 일곱 살은 혼자 목욕도 잘 해요.

 

아이가 일곱 살이 되면 이 책을 읽으며 진정한 일곱 살이 된 것을 축하 해 주자. 아직 못 해내는 일이 있다면 여덟 살에, 아홉 살에 해도 된다고 독려 해 주자. 그래도 이미 반짝 반짝 빛나는 일곱 살이 아니던가? 그리고 앞으로 더 빛날 여덟 살, 아홉 살, 열 살이 남아 있다는 것도 꼭 알려주자.

 

 

강모씨.

 

도서_진정한일곱살.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62 [책읽는부모] 정유정의 소설 <28> 박진감 넘치네 [10] 양선아 2013-10-08 5895
361 [책읽는부모] <스마트 브레인> 스마트한 세상에서 덜 스마트하게 살기 [2] blue029 2012-06-20 5894
360 [책읽는부모] 우리 아가들~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 imagefile [4] kulash 2015-08-22 5893
359 [책읽는부모] '스티브 잡스'를 읽고 [7] 난엄마다 2013-08-21 5882
358 [책읽는부모] <스마트브레인> 부모의 역할은 무엇일까 [3] lizzyikim 2012-06-20 5880
357 [책읽는부모] [엄마와 연애 할 때]-꿈꾸는 엄마가 좋아요 [4] selbi 2012-12-31 5875
356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아날로그의 미학.. [5] cye0202 2012-11-09 5848
355 [책읽는부모] [아이책 후기] 너무 예쁜 동시집을 소개합니다~!! imagefile [6] cider9 2013-08-22 5841
354 [책읽는부모] <아빠와 함께 하는 하루 10분 생활놀이> 아직은 어렵지만... imagefile mosuyoung 2013-02-01 5834
353 [책읽는부모] 두려움 없이 엄마되기^^ 624beatles 2012-04-03 5830
352 [책읽는부모] 스마트 브레인을 읽고 corean2 2012-06-30 5827
351 [책읽는부모] 기다림의 미학.. 그 어려움 [4] guibadr 2012-05-08 5821
350 [책읽는부모] 그림책 후기 <아모스 할아버지가 아픈 날> imagefile [1] fjrql 2013-08-26 5801
349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오늘 만드는 내일의 학교 후기/[그림책] 네모 네모 빼꼼! 후기 imagefile [1] cider9 2013-10-15 5798
348 [책읽는부모] 33년째 연애중..그리고 5년째 연애중 [5] ahrghk2334 2012-12-05 5796
347 [책읽는부모] <엄마, 아들을 이해하기 시작하다> 도전! 재미있는 엄마 imagefile [7] 강모씨 2013-01-30 5792
346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부모>를 읽고... 그리고 그 밖의 소소한 이야기들 [1] jsbyul 2012-10-02 5790
345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 육아의 비밀'을 읽고.. [11] cider9 2012-10-26 5783
344 [책읽는부모] 아이의 공부두뇌는 결국 생활두뇌! [2] btmind 2012-05-27 5771
343 [책읽는부모] 엄마도 사람이니까~ imagefile [5] 분홍구름 2012-12-04 5768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