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와' 글쓰기라는 윤영희님의 글을 보는 순간, 참말 마음이 따뜻했어요.

엄마라서 쓰고싶은 글, 엄마라서 쓸 수 있는 글, 엄마들과 함께 쓰는 글 모두를 아우르는 말이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난 엄마다'님처럼 저도 얼마 전부터 시 쓰고 싶은 마음이 불쑥 불쑥 일어나 떠오를 때마다 아무 생각도 않고 핸드폰이든 종이 위든 어디든 쓰기 시작했어요. 시도 시지만, '시 쓰고 싶은 마음' 그 마음이 들었다는게 참 소중하게 다가와서 놓치지 않고 이어나가려 합니다.

 

 

 오늘 감기로 며칠째 집에만 있던 아이가 밖에 나가자고 졸라대어 아이와 함께 찬바람을 피해 긴 버스여행을 했어요. 창밖 풍경을 아이랑 둘이 멍하니 바라보는데, 길가에 사람들이 모여 있더라구요. 늘 사람들이 바삐 지나가는 길인데, 그리 모여있는게 궁금해 버스가 잠깐 멈춘 동안 목을 뺴고 보니, 흐뭇한 광경이 펼쳐져 있어 순간 폰을 꺼내 급히 적었습니다.

 

절로 싹트는 마음

 

바삐 지나가던 사람들이

길가 모종 파는 곳에

걸음을 멈추고 기웃댄다

 

무얼 심어볼까

무얼 키워볼까

 

따로 심지 않아도

봄만 되면

절로 싹트는 마음

 

무얼 심어볼까

무얼 키워볼까

 

 

아이랑 살면서, 아니 사람이라면 세상 모든 '아가'들에 마음이 가는 건 애쓰지 않아도 모두 절로 드는 마음인 거 같아요. 새순, 씨앗, 모종, 강아지, 아기 고양이, 사람 아가 모두 봄이라서 더 돋보이는 요즘이에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236 [자유글] 간이의자라도 두어 앉게 해 주세요 [1] sybelle 2017-05-04 2112
1235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작은 행복, 작은 사치 imagefile [2] 윤영희 2017-05-01 2491
»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절로 싹트는 마음 [4] 살구 2017-04-26 2461
1233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인천 배다리 놀이터 이야기 image [3] 케이티 2017-04-25 3110
1232 [자유글] [시쓰는엄마] 새벽 [6] 난엄마다 2017-04-25 2961
1231 [자유글] 아이들과 마주이야기 [10] 푸르메 2017-04-24 2447
1230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숲체험, 너마저 [5] 윤영희 2017-04-23 2505
1229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시작해 볼까요? imagefile [7] 윤영희 2017-04-17 2808
1228 [자유글] 만화주제가 [1] 난엄마다 2017-04-13 3176
1227 [자유글] 인디고 서원에서 2017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1기를 모집합니다^^ indigo2828 2017-04-08 2496
1226 [자유글] [시쓰는엄마] 먼 훗날에 서서 [5] 난엄마다 2017-04-05 2296
1225 [자유글] 고구마 [6] 난엄마다 2017-04-03 2463
1224 [자유글] [시쓰는엄마] 혼밥 난엄마다 2017-03-29 1667
1223 [자유글] 장염걸렸네요 ..ㅠㅠ bupaman 2017-03-28 1724
1222 [자유글] 1학년 학부모 총회 이후... imagefile [4] 푸르메 2017-03-27 2458
1221 [자유글] 잊을 수 없는 장소 난엄마다 2017-03-26 2014
1220 [자유글] 여러분 하늘에 세월호 리본 보셨어요? bupaman 2017-03-24 1896
1219 [자유글] 반가워요~~ [3] ?????? 2017-03-23 2010
1218 [자유글] 아구..ㅠㅠ bupaman 2017-03-23 1761
1217 [자유글] 다들 탄산수 드실때 조심하세요. bupaman 2017-03-22 1788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