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사이 어린이집 친구들이 하나 둘씩 열감기로 결석하는 일이 잦다 했는데,

우리 아이도 드디어 열감기에 걸렸나봅니다.

이번에 열감기를 앓게 되면,

아이의 면역력을 위해서라도 한번 제대로 앓고 넘어가볼까 했었더랬습니다.

 

잘놀던 아이가 힘이 없어지고 열을 재어보니 39도.

아이는 어느순간 시름시름 앓고 춥다며 이불을 뒤집어씁니다.

남편은 아이의 열이 37.5도가 넘어가기 시작할때부터 30분에 한번씩 해열제를 먹이자며

저를 채근했습니다. 아니 뭔 37도에 해열제를 먹인단 말입니까.. --;;

매번 해열제로 감기를 넘겨버리지 말고 시현이 건강을 위해서도 이번 한번은 열감기 잘 앓고 넘어가보자 했던 엄마의 마음은 전혀 이해못하는 아이 아빠.

그저 아픈 아이가 안타까워 그러는 것인지, 아니면 이런 생각을 하고 있는 내가 이상해보였던 것인지.

평소에 한의학, 양의학 통털어서 불신감을 가지고 있으면서 이럴때는 또 제깍제깍 해열제를 먹이랍니다.  40도 가까이 열이 오르자 더이상 참지 못하는 남편..

신순화 님의 책을 읽으면서 얻었던 엄마로서의 소신과 용기는 남편과의 언쟁을 피하기 위해서 결국 무너집니다. 해열제를 먹이고 편하게 잠든 아이를 보니 남편이 '괜한 엄마의 객기'로 치부해버린 나의 생각은 부질없었나..싶기도 했구요..

다른 가족의 비난을 견디면서 나의 소신대로 아이의 열감기를 앓아보려던 결심은 이렇게 조각나버렸네요.. ^^;..

 

오늘은 아이를 어린이집에 보내지 않았습니다.

아직은 새벽에 먹은 해열제의 효과가 남아있는지 열도 없고 잘 놀고 있지만,

저녁에 또 열이 펄펄 오르겠죠. 전에 그랬던 것처럼..

그럼 전 다시 어떻게 해주어야 할까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5 [자유글] “아이와 함께 출퇴근” 기업 어린이집 늘어 [한겨레 3월31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7665
14 [자유글] 아이돌보미 지원 축소…맞벌이부부 ‘한숨’ [한겨레 3월31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23508
13 [자유글] 드라마 찍느라 힘들지만 ‘나눔약속’ 떠올리면 힘나 [한겨레 3월17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1639
12 [자유글] 국격 높아진다는데 복지수준 ‘바닥’ [한겨레 3월15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20299
11 [자유글] 지방재정 악화 복지사업 직격탄 [한겨레 3월2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1063
10 [자유글] 보육시설 95% 사설…돈없는 부모는 괴로워 [한겨레 2월23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5541
9 [자유글] 두살 미만 아이, 감기약 함부로 먹였다간 imagefile 김미영 2010-04-21 21845
8 [자유글] 24시간 가까이…다른 방법은 없었다. 대한민국 3% ‘모유 만세’ image 양선아 2010-04-20 16083
7 [자유글] 밥상머리 자녀 교육, 매우 중요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7340
6 [자유글] 아이들 편에 서서 아이를 보라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3039
5 [자유글] 제때 잘 먹인 이유식, 비만·알레르기 예방 image 김미영 2010-04-20 19965
4 [자유글] `안절부절 아이 버릇’ 더 많이 안아주세요 imagefile 양선아 2010-04-20 21390
3 [자유글] 적기 교육이 중요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5114
2 [자유글] 나이들어 엄마되기 `걱정이 병' imagefile 양선아 2010-04-20 20215
1 [자유글] 아빠와 몸놀이, 키 쑥쑥 좌뇌 쑥쑥 imagefile 양선아 2010-04-19 19154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