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에 있어서 엄마의 역할이 얼마나 중요한지는 모두 아는 사실이지요.

그런데 그 엄마의 마음이 이랬다 저랬다 갈팡질팡, 불안불안하다면 어떨까요?

(요즘 제가 그랬어요..)

 

책을 읽기 시작하고 몇 장 넘기지 않아서 덮고 말았어요.

아이가 3세가 되기까지 엄마가 아이한테 주어야 하는 헌신적인 사랑에 대한 이야기를 읽고는 한 장도 더 넘길 수가 없었어요.

 

1328760262428.jpg

 

저는 두 아이의 엄마입니다. 그런데 아이들을 주말에만 만납니다.

친정 엄마가 두 아이를 키워주시는데 친정이 집에서도 멀고 회사에서도 멀어서 이사도 가지 못하고 평일에는 두 아이를 친청에 두고 있습니다.

금욜 저녁에 친정으로 퇴근을 해서 아이를 데리고 집으로 와서 일욜까지 데리고 있다가 일욜 밤에 다시 친정으로 가는 생활을 한지가 꽤 오래되었습니다.

 

어떻게든 아이들은 자라고, 이 시간은 지나가고 아이들과 함께 생활하면서 회사 생활도 해낼 수 있는 시간이 곧 오리라고 생각하고 있지만 긴 터널을 지나는 마음은 힘들기만 합니다.

 

그러던 중에 읽게 된 이 책에서 서두부터 이렇게 찔러주시니 정말 눈물이 펑펑 나더라구요.

때마침 지난주에는 두 아이가 열이 40도를 오르락 내리락하며 아프고 아이들 돌보다가 엄마도 병이 나서 아프니, 심란한 마음은 더하여지고 고민에 고민을 하던 저도 덩달아 병이 나버렸습니다.

 

회사를 그만두어야 하나, 내가 너무 욕심을 부렸나, 내가 잘 할 수 있을까? 매번 하던 고민이지만 상황이 이러하니 고민이 메가톤 급이 되어 저의 어깨를 누르는 듯 했습니다.

(회사를 다닌다고 큰 경력을 쌓거나, 큰 돈을 버는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일을 놓을 수 없는 이유는 제가 소심하고 결단력이 없어서이기 때문만은 아닌데지금 회사를 그만두고 아이를 잘 키우다가 나중에 다시 회사에 들어와서 내가 원하는 일을 할 수 있는 사회적인 구조, 또는 저의 실력이 되면 얼마나 좋을까요? )

 

그러면서 처음부터 신랑이랑 의논하고 결심했던 부분을 다시 생각했습니다.

지금은 여러 상황이 여의치 않아서 아이들과 떨어져 있지만 아이들은 덕분에 더 큰 사랑안에서 자라고 있고 설령 빈 부분이 생기더라도 이후에 부족함이 없도록 더 노력하자는 것.

그러기 위해서 행복한 엄마가 되는게 너무 중요하다는 것.

시작부터가 이 책의 저자인 스님의 이야기와는 다르지만 100점이 아니면 90점이라도 되어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어렵게 다시 책장을 넘기면서 마음이 여전히 불편하기는 하지만 저자의 옳을 말씀들에 하나하나 고개가 끄덕여집니다.

아기 때는 어떻게든 꼭 품어주고, 아이가 배움이 시작하는 나이가 되면 자연스럽게 좋은 것들을 흡수할 수 있도록 화목한 가정 분위기를 만들어주면서 아이가 하는 일을 곁에서 같은 마음으로 지켜봐주고, 성인이 된 자식은 독립을 시키라는 이야기.

맞습니다 맞아요.

엄마인 저 또한 아이들에게 속죄하는 마음으로 남은 인생에서는 잘 지켜봐주고 더 사랑해주고 아이를 존중하며 키워야겠구나 하는 생각을 합니다.

 

모든 부모가 최선을 다해서 아이를 키웁니다.

저 또한 지금 상황에서 최선을 다해서 두 아이를 키우려고 합니다.

그 최선이 아이에게 해가 되지 않도록 말씀해주신 것처럼 적절한 사랑의 형태로 아이에게 다가서야겠죠?

책을 읽기 시작했을 때는 파헤쳐진 듯 마음이 아팠지만 책을 다 읽고 나니 좀더 단단해진 듯  합니다.

 

지금까지 부족했던 부분은 앞으로는 좀더 채울 수 있도록 노력 고민 하면서 또한 가장 중요한 내 자신의 평안함과 행복을 바탕으로 아이에게 편안한 안식처가 되도록 해야겠습니다.

 

 

1328759915049.jpg

 

** 읽으면서 가장 공감하는 부분 중에 한 부분이어요.

굳건한 엄마의 마음... 이거 엄마가 되면 그냥 생기는 건지 알았는데... 아닌것 같아요.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708 [자유글] 모태반말 가설, 말은 청산유수 imagefile [6] rins 2012-02-12 5633
707 [자유글] 아빠의 무리수 imagefile [4] yahori 2012-02-10 8728
» [책읽는부모] 목에 가시가 걸린 듯 넘기기 힘들었던 책 - 엄마 수업을 읽고 imagefile [8] jsbyul 2012-02-09 14847
705 [직장맘] [육아카툰] 이럴려면 차라리 남편 되지 말아라 imagefile [25] heihei76 2012-02-08 46017
704 [자유글] 세 살짜리 우리 아들의 어록, 배꼽이 데굴데굴 imagefile [17] blue029 2012-02-07 30515
703 [자유글] 뒷담화에 대한 후회..^^ [2] sejk03 2012-02-03 6149
702 [자유글] 공연 정보...어린이 점프/ 2월12일까지 할인 [3] 양선아 2012-02-02 5512
701 [나들이] 옥신각신 토끼, 자라 보고 왔어요 imagefile [2] yahori 2012-02-02 16900
700 [자유글] 식사할때만은 제발 틀지 말아요 TV~! [2] sejk03 2012-01-30 6678
699 [직장맘] [육아카툰] 엄마는 왜 고추가 없어? imagefile [10] heihei76 2012-01-30 40431
698 [자유글] 우리딸돌잔치장소 image [2] skdbsaka 2012-01-30 5324
697 [자유글] 아들아 남자가 되어가느냐? [2] sejk03 2012-01-20 5608
696 [직장맘] 어린이집 명절 선물 이렇게 했어요 [7] yahori 2012-01-19 16481
695 [자유글] 아랫층 주인장의 민폐를 어찌할까요 [8] guk8415 2012-01-18 6563
694 [나들이] '구름빵' 보고 구름빵 먹고 구름빵이랑 자요 imagefile [4] yahori 2012-01-17 18201
693 [직장맘] "법제처, 육아휴직 경력으로 불인정 한다"? yahori 2012-01-13 15707
692 [직장맘] [육아카툰 ^^] 어린이집 보육료 지원, 정확히 알고 있는 사람 도대체 누구 없소? imagefile [11] heihei76 2012-01-12 10469
691 [자유글] 기대와 욕심의 차이 [1] sejk03 2012-01-12 5091
690 [자유글] 남편, 아내를 인터뷰 하다 - 오마이뉴스 퍼옴 image [2] anna8078 2012-01-12 12951
689 [직장맘] 어린이집에서 보내온 아이 생일 선물 imagefile [6] yahori 2012-01-11 127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