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07380-2.JPG




일요일에 혼자 서울에 다녀오게 되었다.

보고 싶었던 친구가 있었는데 그 친구가 마침 시간이 되어서 만나기로 했다.

그런데 그 친구는 남자다.

게다가 잘생기고 키 크고 미혼이다.

요즘 내 주변에 ‘바람’사건이 좀 있어서인지 왠지

남편한테 말을 하기가 어려워서 한참 뜸을 들이다가 말을 했다.

허락을 구하는 것도 좀 우습지만 또 왠지 그래야할 것 같아서

만나기로 했는데 만나도 되냐고 물어봤다.

호탕하게 웃으면서 만나란다.

그러고는, “너 그래서 아침 비행기 끊었구나!” 라는 말로 시작해서 약간의 웃긴 이야기가 오고갔고

대화는 이렇게 마무리 되었다.


“여보, 나 그럼 기분 좋게 성원이 만나고 올게. 재밌잖아~ 살면서 이런 재미를 누려야지~”

“당연하지~ 당~연하지~!”

우린 말이 통했고 마음이 통했다. 캬, 시원~하다!

 

성원이와는 고등학교 1학년, 열일곱 살 때 부터 친구인데

서로의 찌질하고도 화려한 과거를 잘 알고

“미친놈아!” 같은 욕을 하며 놀면서도 

서로를 무척 지지하고 아낀다.

그런 친구가 가게를 크게 열었고 오래 만난 여자 친구와 헤어졌단다.

아, 궁금해.

아, 보고 싶어.

 

예전부터 그림 하나 그려주겠다고 했는데, 그게 바다 낳고 얼마 안 됐을 때였는데

아이를 하나 더 낳고 그 아이가 돌이 한참 지나서야 그 녀석에게 줄 그림을 그렸다.

거창하게 그리기도 뭐 해서 요즘 제일 좋아한다는 참외를 그렸다.

노란 줄 서너 개 죽죽 그어서 줘야겠다 했는데 그리다 보니 섬세해졌고 

이것이 우리의 우정을 닮았다는 생각을 했다.

되게 단순한 것 같지만 속은 아주 섬세한 마음의 층이 한겹 한겹 쌓인 우리의 오랜 우정을.


고맙다.

여전히 나의 친구인 성원이가.

그리고 성원이를 마음 편하게 만나게 해주는 나의 멋진 남편이.


 

 +

오래간만이지요? 

이 날은 제주의 야생, ‘용눈이 오름’을 만나고 감동해서 울먹인 날이었어요.

정말이지 제주의 자연은 살!아!있답니다.

건강히 지내다 또 만나요~




DSC06111.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83218/960/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172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나잇값을 생각하다 imagefile 신순화 2016-11-04 50426
1724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58편] 다리에 깁스를 하고 보니~ imagefile 지호엄마 2016-11-02 11684
1723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춤은 나의 밥, 춤바람 났다 imagefile 최형주 2016-10-31 12080
1722 [박수진 기자의 둘째엄마의 대차대조표] 둘째가 태어났다 imagefile [2] 박수진 2016-10-31 13227
1721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나쁜 시대의 대물림은 이제 그만 윤영희 2016-10-27 9113
1720 [송채경화 기자의 모성애 탐구생활] 불꽃 워킹맘이 되라고? imagefile [2] 송채경화 2016-10-26 14527
171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싸우는 부모, 아이들 눈엔 imagefile [8] 신순화 2016-10-26 22593
171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지진 때 놀이터의 변신 imagefile [3] 윤영희 2016-10-23 14017
171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엄마도 아이도 신나는 장터!! imagefile [4] 신순화 2016-10-21 11639
1716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빨강머리 앤’ 교장선생님∙∙∙눈맞춤의 마법 imagefile [6] 강남구 2016-10-18 14605
1715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우울증은 육아의 동반자?! imagefile [2] 윤영희 2016-10-17 11031
1714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이제 진짜 베이비시터 imagefile [2] 최형주 2016-10-17 10389
1713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엄마 생의 기록, 그 두 번째 이야기-딸들에게 할 이야기가 없다? imagefile [2] 홍창욱 2016-10-16 10853
171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나는 편리함이 불편하다 imagefile [2] 신순화 2016-10-14 13995
1711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몬테소리 실전편] 2. 교구가 아니라 철학 imagefile [1] 케이티 2016-10-12 11057
171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덕후가 된 아이의 도전 imagefile [2] 윤영희 2016-10-12 10107
1709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아이들의 성장을 확인하는 순간 imagefile [6] 양선아 2016-10-10 10148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엄마의 남자사람친구 imagefile [3] 최형주 2016-10-08 18667
170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엄마도 배우는 사람일 뿐.. imagefile [2] 신순화 2016-10-06 12521
1706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중학생 아이를 둔 엄마를 위한 '나무 한 그루' imagefile [1] 강남구 2016-10-06 136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