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F0257.JPG

 

드디어!

이삿짐을 모두 보내고 제주도 집으로 가는 비행기에 탔다.

아, 설렌다!

이런 설레임 정말 오래간만이다. 기분 좋다.

그리고 왠지 편안한다.

“내일부터 아침 산책 할 수 있겠다! 그게 내가 제주도에 가는 이유야.”

큰산이 말한다.

그래, 그렇지. 바로 그거지.

재미있고 신선하고 그냥 가볍고 기분 좋은 이 시작을 기억해야지.

아마 제주의 삶이 쭉- 이럴 것 같은 예감!

좋다. 지금이!

 

2015. 11. 4

 

+

가볍고 기분 좋게 시작한 제주 라이프는 지금도 여전히 참 좋아요.

일단 조용하고 밤엔 어둡고 앞 뒤 베란다에서 산과 들과 바다가 보이고

집을 나서면 바로 흙 냄새, 풀 냄새, 새소리, 꽃과 나무와 풀이 있고

가까운 곳에 말들이 있고

비가 올 때도 가볍게 산책할 수 있고

집이 넓고

매일 만나는 공동체 이웃이 있어요.

더 뭘 바라겠냐 싶은데 차로 15분 거리에 정말이지 믿기지 않게 아름다운 바다가 있고요.

미안합니다.

저만 이렇게 누리고 사는 것 같아서 미안합니다.

놀러오세요. 살다 가세요.

 

마치 장기 여행을 하는 기분이에요.

“어디 갈까? 바다 갈까?” 하면서 매일 놀 궁리를 하고

낯선 곳에서 조금씩 익숙한 것들을 늘려가는.

20대에 여행에 미쳐 살았던 방랑 영혼인 제가 딱 좋아할만한 야생의 낯선 땅, 제주도예요.

큰산, 고맙습니다.

서울로 출퇴근 하느라 고생이 많습니다.

아무쪼록 체력을 유지하여 잘 놉시다! 히힛.

 

DSCF0226.JPG

 

DSCF0225.JPG

 

궁금하셨죠? 저희 집 거실과 베란다예요.

이런 곳에 앉아 그림을 그릴 거라고 저라고 상상을 했겠습니까?

바다가 들고 있는 귤은 큰 아버지가 하시는 유기농 귤 농장에서 따온 귤인데

맛이~ 아우~ ㅋㅋㅋㅋ

베란다 풍경과 바다 사진은 다음에 보여드릴게요.

약 올리는 게 아니고 사진이 들어있는 전화기를 큰산이 가지고 있어서요.

최대한 친절하고 싶습니다.

저는 제주도에서 띵까 띵까 놀면서 살고 있으니까요. ^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21945/2f1/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16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다짜고짜 아슬아슬 성교육, 아들 답이 걸작 imagefile [29] 신순화 2012-03-04 238914
2163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남편이 본 아내의 임신 - (5)성(性)의 도구화 image [1] 김외현 2012-05-14 171218
216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40대 유부녀가 제대로 바람나면? imagefile [11] 신순화 2012-04-10 142563
216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자, 생각해 볼까? imagefile 신순화 2019-04-12 138992
216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도끼질 하는 남편 imagefile [12] 신순화 2011-10-21 130941
215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이와 무슨 이야기를 나눌까? imagefile [2] 신순화 2019-03-25 128487
215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방탄 소년 VS 방탕 소년 imagefile [3] 신순화 2019-03-22 126770
2157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79편] 엄마도 봄! imagefile [9] 지호엄마 2019-03-12 123097
2156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내가 사는 제주도 집에 가족들이 왔다 imagefile 최형주 2019-05-27 118905
215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엄마, 나...... 좋아하는 사람 생겼어요!' imagefile [11] 신순화 2012-04-03 115862
2154 [김연희의 태평육아] 노브라 외출, 사회도 나도 준비가 안됐다 imagefile 김연희 2011-08-19 105330
2153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33편] 왜 이제야 나타난거야? 베이비트리 앱 imagefile [1] 지호엄마 2014-02-20 102270
2152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4.19kg의 거대아(?) 출산후기 1 imagefile [7] 김미영 2012-03-27 99689
2151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엄마 따라 3년째 싱싱한 자연감성 쑥쑥 imagefile 빈진향 2014-07-15 96792
2150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28편] 추석 연휴, 엄마와의 힐링 여행 imagefile [20] 지호엄마 2013-09-25 95993
214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엄마, 딸딸이가 뭐예요?" 엄마와 아들의 `성문답' imagefile [9] 신순화 2013-04-09 94122
2148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미안하다 딸아, 겁부터 가르쳐야하는 엄마가 imagefile 양선아 2010-07-23 93440
2147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19편] 엄마의 선택, 아~ 발도르프여! imagefile [10] 지호엄마 2012-12-27 85488
2146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25편] 엄만 김혜수가 아니여~ imagefile [6] 지호엄마 2013-05-31 854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