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01-1.JPG

 

엄마, 이 젖은 나뭇잎 냄새 좀 맡아봐.”

세상에, 무지개 조개야.”

풀 미끄럼틀 타러 가자!”

 

집 밖을 나서자마자 아이들은 흙으로, 나무로, 풀로 달려간다.

와산리에 살 때는 자연에 폭 들어가 살아서 달리 갈 곳이 없었다지만

서귀포 신도시로 이사를 온 지금은

집 주변에 알록달록 예쁜 놀이터도 있고

도서관도 있고 마트도 있는데 말이다.

 

아이들은 놀이터를 옆에 두고 풀 미끄럼틀을 타고

빌라 건물 사이의 작은 화단이나 공터에서 몇 시간이고 논다.

 

처음 이 집에 왔을 때부터

집 앞 화단에서 작은 도토리를 땅에 엎드려 줍기 시작하더니

요즘은 여러 모양의 돌, 나뭇가지, 열매, 나뭇잎, 조개 같은 것들을

찾아서 자세히 들여다본다.

 

신기하게도 아이들은 그 때 마다 눈을 크게 뜨고 입을 딱 벌린 채로

~!”하고 탄성을 지른다.

 

그리고 아이들은 예쁘고 깨끗한 것만 고르지 않는다.

썩은 나뭇잎, 깨진 돌, 벌어지고 흠이 난 열매 같은 것들을 들여다보며

더 즐거워하고 모양을 찾아내며 예쁘다고 말한다.

 

예전에는 자연의 품 안에 들어가 노는 아이들이 참 작아보였는데

지금은 오히려 아이들이 자연보다 더 커 보이고

그 자연에 생명력을 불어넣어주는 것 같은 생각이 든다.

 

아마도 아이들은 크고 건강한 자연에게 받은 어마어마한 사랑을

여기서 힘을 잃어가는 작은 자연에게 나누어 주고 있는 것일지도 모르겠다.

 

한 가지 아쉬운 것은

예전에 살던 마을에서 아이들이 한 주먹씩 뜯어서 들고 먹던 괭이밥이

여기 빌라 화단에도 있는데

도로가 옆에 있고 애완동물들이 있으니 먹으려고 하는 것을 말려야하는 것이다.

하지만 이것을 기회로 상자텃밭에서 먹을 수 있는 풀을 잔뜩 키워 볼 생각이다.

 

작년 말에 관절염 치료를 받기 위해 더 따뜻하고 편리한 서귀포로 이사를 오면서

자연과 멀어지는 것이 가장 아쉽고 아이들에게 미안했는데

 

웬걸,

아이들은 작은 자연에서 더 집중적으로 놀며

관심과 감탄으로 그 자연에게 사랑을 표현하고 있고

나도 아이들 틈에 끼어 더 자세히 자연을 들여다보며 만나고 있다.

 

결국은 눈에 더 많이 보이는 건물들과 만들어진 것들에 익숙해져서

자연과 멀어지지 않을까?’,

 

지금 이렇게 반짝이는 호기심의 눈빛과 감탄과 즐거움이

시들어 버리면 어쩌지?’ 하고 걱정이 될 때도 있다.

 

그래서 관절염이 낫고 상황이 되면

빨리 더 살아있는 자연으로 돌아가야지 하는 조바심이 슬쩍 올라오기도 한다.

 

하지만 충분히 좋은 지금을 있는 그대로 즐기고 싶다.

작은 자연을 더 크게 즐기고 있는 아이들과 함께.

 

 

 

+ 잘 지내셨어요? 오래간만이지요?

저는 류마티스 관절염 때문에 작업을 한동안 못하다가 요즘 치료를 받고 몸이 회복되어서

이번 이야기를 들려드릴 수 있게 되었습니다.

올 해는 몸이 나아져서 '빛나는 지금'을 더 많이 발견하고 여러분과 나누고 싶어요.

새해 복 가~득 받으시길 바래요!    

 

001.JPG

 

002.JPG

                                        <놀이터 옆에서 풀 미끄럼틀을 타는 아이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20대를 아낌없이 방황하며, 여행하며 보냈다. 딱 30세가 되던 해 충북 금산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지금은 여섯 살 바다와 네 살 하늘과 함께 네 식구가 제주도에서 살고 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으로 표현한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plug.hani.co.kr/jamjamlife
홈페이지 : jamjamlife.blog.m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63344/9b1/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10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다짜고짜 아슬아슬 성교육, 아들 답이 걸작 imagefile [29] 신순화 2012-03-04 231898
2106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남편이 본 아내의 임신 - (5)성(性)의 도구화 image [1] 김외현 2012-05-14 152507
210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도끼질 하는 남편 imagefile [12] 신순화 2011-10-21 125769
210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40대 유부녀가 제대로 바람나면? imagefile [11] 신순화 2012-04-10 122690
2103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4.19kg의 거대아(?) 출산후기 1 imagefile [7] 김미영 2012-03-27 91612
2102 [김연희의 태평육아] 노브라 외출, 사회도 나도 준비가 안됐다 imagefile 김연희 2011-08-19 91473
210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엄마, 나...... 좋아하는 사람 생겼어요!' imagefile [11] 신순화 2012-04-03 90470
2100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미안하다 딸아, 겁부터 가르쳐야하는 엄마가 imagefile 양선아 2010-07-23 83925
2099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둘째 만들기 작전, 밤이나 새벽이나 불만 꺼지면 imagefile [15] 홍창욱 2012-02-13 72769
209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엄마, 딸딸이가 뭐예요?" 엄마와 아들의 `성문답' imagefile [9] 신순화 2013-04-09 69862
2097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나는 멋진 아내다 imagefile [24] 양선아 2012-05-18 65766
2096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어느날 남편이 말했다, 나를 사랑하지 않는다고. [23] 빈진향 2013-11-25 62616
2095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캐리비안베이의 로망과 실망 imagefile 김미영 2010-08-31 60597
2094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일본에서 며느리살이,이보다 더 가벼울 수 없다 imagefile [7] 윤영희 2013-03-18 58328
209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여섯 살 둘째, 잠자리 독립하다!! imagefile [5] 신순화 2012-08-28 57306
2092 [김연희의 태평육아] 대충 키우는 ‘태평육아’, 대충 잘 큰다 imagefile [9] 김연희 2011-10-13 55039
209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10년만의 가족 여행, 여친때문에 안 간다고?? imagefile [11] 신순화 2012-06-11 54081
2090 [김연희의 태평육아] 어머...나는 변태인가? imagefile [3] 김연희 2011-10-20 53381
2089 [최형주의 젖 이야기] 지글지글 끓는 젖 imagefile [5] 최형주 2013-10-25 53380

Q.마음이 여린아이,,,

올해 만 4세, 6세인 남자아이입니다, 다른 학습적인 부분이나 친구관계, 유치원 생활은 문제없이 잘 하는편이나...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