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여느 때와 달리 바지가 너무 크다는 느낌이 든다. 지난 봄 큰맘 먹고 남색과 베이지색 9부 면바지를 샀는데,(허리사이즈 32. 당시만 해도 이 바지가 꽉 죄었다.) 이제 이 바지가 너무 크다. 벨트를 채우지 않으면 엉덩이 밑으로 바지가 흘러내릴 정도다. 1차 다이어트가 끝났을 때만 해도 이 정도는 아니었다. 그냥 좀 커고 넉넉하게 입을 수준이었다.

한 2주 남짓 반바지와 치마만 입다가 오늘 오전에 중요한 약속이 있어서 이 바지를 오랫만에 꺼내 입었더니 그새 그 차이가 느껴진 것. 이제는 정말 벨트 없이는 이 바지를 입지 못할 것 같다. 아니면 바지 품을 전반적으로 줄이거나, 새로 바지를 사야할 것 같다.(구입비용을 따졌을 때,바지 품을 줄이면 배보다 배꼽이 더 큰 격이 아닐까?)    

여튼 다이어트로 뺀 10kg 남짓의 체중의 변화를 오늘에서야 느끼고 있다고 봐도 될 것 같다. 내가 봐도 이제는 ‘뚱뚱하다’(자만 아니에요~)는 느낌은 별로 들지 않는다. 애교로 봐줄 수 있을 정도의, 조금 통통한 수준이라고 보면 적당할 듯하다. 날씬한 건 절대 아니고... 이럴 때일수록 긴장감을 풀지 말고, 더욱 분발하자.

<9월13일 식사>

아침 : 생식, 우유

점심 : 밥 2/3공기, 순두부찌개

간식 : 아이스아메리카노 1잔

저녁 : 고구마 2개

<9월13일 운동>

줄넘기 1500번, 윗몸일으키기 50번, 자전거타기 40분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388 [다이어트2-26화] 오랫만의 회식, 그리고... 김미영 2010-09-15 4245
387 [자유글] [한겨레프리즘] 이러고도, 아이 낳으라고요? imagefile 김미영 2010-09-15 9945
386 [요리] 지지고 볶는 한가위 ‘건강 부침개’ imagefile babytree 2010-09-14 15116
385 성묘·차례 때 전염병·식중독 ‘비상’ babytree 2010-09-14 9179
384 바르게 앉아 ‘안전운전 지름길’ 가세요 imagefile babytree 2010-09-14 11144
383 명절증후군 목욕·매실차로 싹~ babytree 2010-09-14 7729
382 엄마와 딸, 제주 할망 품에 안겨 ‘치유’ imagefile babytree 2010-09-14 17708
» [다이어트2-25화] 분발하자 김미영 2010-09-13 7736
380 [다이어트2-24화] 다이어트 실패한 한 주 김미영 2010-09-13 7501
379 [자유글] 워킹맘 사직서엔…“인사불이익·야근 힘들어” imagefile babytree 2010-09-10 20051
378 [다이어트2-23화] 삼겹살의 유혹을 뿌리치다 김미영 2010-09-09 7922
377 [자유글] 어린이 목욕용품서 발암물질 검출되었대요 yahori 2010-09-08 6790
376 [자유글] 홍대와 파주, 어디로 튈까요 ^^ imagefile sano2 2010-09-08 8523
375 [자유글] 육아휴직 급여, 임금의 40% 준대요 babytree 2010-09-08 10784
374 [다이어트2-22화] 오랫만의 출장, 그럼에도... 김미영 2010-09-08 7921
373 내몸에 꼭 맞는 ‘술궁합’ imagefile babytree 2010-09-07 12127
372 50살부터는 대장암 정기검진 필요 imagefile babytree 2010-09-07 15039
371 무릎·척추수술 급증 ‘과잉진료’ 논란 imagefile babytree 2010-09-07 9737
370 [다이어트2-21화] 1주일 전 체중 회복! 김미영 2010-09-07 8322
369 [다이어트2-20화] 중간점검: 얼마나 빠지셨어요? 김미영 2010-09-06 74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