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한 세상]



한의학에서는 잠을 자는 동안에 우리 몸의 기운이 오장으로 들어가 장기를 튼튼하게 한다고 본다. 낮이 아닌 밤에 잠을 자는 이로움에 대해서는 경락의 운행으로 설명을 한다. 우리 몸은 시간에 따라 활성화되는 경락이 서로 다른데 밤 11시부터 새벽 3시까지는 담과 간의 경락이 활성화된다. 간과 담의 기능은 피로해소·해독작용과 관련이 많다. 이때 잠을 자야 낮 동안에 쌓인 피로물질과 독소가 잘 처리된다.



서양의학에서도 밤 10시에서 새벽 2시 사이에 성장호르몬 분비가 왕성해진다고 한다. 자녀의 키가 크기를 바란다면 일찍 재우는 게 중요하다. 성장호르몬은 지방 분해와 단백질 합성을 촉진하는 작용도 한다. 살을 빼려면 잠을 잘 자야 한다. 성장호르몬은 근력을 늘려주고 척추의 골밀도를 높여서 골다공증을 예방해주기도 한다.



이처럼 잠은 우리가 살아가는 데 매우 중요한 활동이다. 하지만, 요즘 들어서 불면을 호소하는 환자들이 부쩍 늘고 있다. 하긴 요즘 같은 세상에 잠이 잘 온다는 것이 이상하다. 얼마 전까지 귓전을 울리던 선거후보자들의 확성기 소리가 아니더라도 직장일로 가정일로 신경 쓰이는 일이 한두 가지가 아닐 터이기 때문이다.



불면증이라 할 정도면 자주 잠을 못 이루거나 오랜 기간 잠을 못 자는 것이 습관이 된 것을 말한다. 물론 환자들도 처음에는 시간이 약이라 생각해 기다린다. 그러나 불면증은 저절로 호전되는 경우가 없다. 불면증의 원인은 여러 가지다. 고령층에서는 중풍 등 뇌 혈류장애가 원인이 되어 오는 경우가 많고 중장년층에서는 과도한 스트레스로 인한 화병에서 기인한 경우를 많이 볼 수 있다. 젊은 층부터 노년층까지 우울증에서 나타나는 불면증도 실제 임상에서 많이 볼 수 있다.



불면증의 원인을 찾는 것도 중요하지만 환자 처지에서는 증세 개선이 더 급하고 중요한 일이다. 달걀 먼저인지 닭이 먼저인지가 중요할 수도 있지만 우선 잠을 자게 해주어야 불면 이후에 나타나는 전신증상, 특히 피로감이나 식욕부진, 무력감, 우울감 등이 오지 않는 것이다. 불면증환자가 우울증이 올 확률이 높다 하니 더욱더 치료에 적극적으로 임해야 한다. 불면증의 민간요법은 다양하게 알려져 있어서 부작용이 없는 것은 한두 번 해볼 필요가 있지만 맹신하는 것은 곤란하다. 사람마다 원인이 수십 가지이고 치험례도 수백 수천 가지이기 때문이다.



집에서 해볼 수 있는 것을 권한다면, 저녁에 땀이 살짝 날 정도의 적당한 운동을 하고 미지근한 물로 샤워나 목욕을 한 후에 잠들면 수면의 질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된다. 이때 따뜻한 물을 마시는 것도 좋다. 운동이 힘들면 15분 정도 따뜻한 물에 발을 담그는 족욕이 좋다. 한방에서는 심화(心火)를 내려주거나 보혈안신(補血安神: 혈을 보하고 신경을 안정시킴)하는 약물을 체질과 원인에 따라 다양하게 응용하지만 침 치료에서도 효과를 보는 경우가 많이 있다. 약물복용에 부담을 느끼는 경우 침 치료를 권해보고 싶다.



임장신/부천 중앙경희한의원 원장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348 [자유글] 속닥속닥 게시판에 사진 올릴 때 크기 조정하는 법 imagefile 양선아 2011-11-22 314327
3347 [자유글] 속닥속닥은 어렵고 힘들기만한 우리들의 육아 이야기를 나누는 곳입니다. 마음껏, 편히 놀다 가세요. imagefile babytree 2011-10-11 242264
3346 [자유글] 서천석-조선미 특강, 영상으로 만나다 베이비트리 2012-07-11 164557
3345 [책읽는부모] [이벤트] 책 읽는 부모 발표! 축하합니다~ imagefile [33] 베이비트리 2014-12-15 48307
3344 [건강] [베이비트리가 콕콕 짚어줘요] ② 우리 아이 수면교육 어떻게?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2-11-21 46874
3343 [직장맘] [육아카툰] 이럴려면 차라리 남편 되지 말아라 imagefile [25] heihei76 2012-02-08 46208
3342 [직장맘] [육아카툰] 엄마는 왜 고추가 없어? imagefile [10] heihei76 2012-01-30 40670
3341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를 모십니다 imagefile [17] 베이비트리 2014-07-01 39103
3340 [책읽는부모] 당신을 '책 읽는 부모'로 초대합니다 imagefile [9] 베이비트리 2014-05-27 37541
3339 [건강] 우리 아이 올 겨울 감기 예방법 imagefile [4] 베이비트리 2012-10-17 33557
3338 [살림] 화초 키우기 초보자를 위한 화초의 겨울나기 비법 image 베이비트리 2011-12-20 32048
3337 [건강] [베이비트리 콕콕 짚어줘요] ⑮ 봄철, 우리 아이 면역력 높이기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6-04-04 31845
3336 설사, 섣부른 지사제 복용금물…수분섭취 충분히 imagefile babytree 2010-08-10 31444
3335 [자유글] [발표] 잘가~ 무더위 이벤트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15 31339
3334 [나들이] [이벤트공지] 봄나들이 어디로 갈까요? imagefile babytree 2011-03-30 30918
3333 [자유글] 세 살짜리 우리 아들의 어록, 배꼽이 데굴데굴 imagefile [17] blue029 2012-02-07 30646
3332 [자유글] 돌잔치 정보, 이거 하나면 끝나겠네요. jihee323 2013-04-28 30449
3331 [자유글] 아들의 첫 파마 imagefile [3] akohanna 2012-01-06 29099
3330 [나들이] [딸과 함께한 별이야기 1]천체망원경을 지르다 imagefile [3] i29i29 2013-07-28 29094
3329 [직장맘] 어린이집 수족구에 비상! 우리집도... imagefile yahori 2010-07-14 280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