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81048849638.jpg

 

지난 밤, 아이를 재우고 늦은 저녁을 먹으면서 한참 생각에 빠졌습니다.

 

식탁위에 올려진 것 중 내가 직접 요리한 것이라고는 한 가지도 없더군요.

시어머니의 김치, 엄마의 파김치와 깍두기와 나물.

시어머니 친구가 보내주신 사골과 견과가 잔뜩들어간 쥐포볶음과 장조림.

그 옆에는 성당 교우분이 주신 삶은 땅콩과 신선한 대추가 있고,

근처 동네에 사는 지인에게서 받아온 싱싱한 열무를

역시 지난번에 엄마가 만들어 두고간 쌈장에 맛있게 찍어 먹었습니다.

 

열심히 풀을 메고 다듬고 무치고 볶았을 그들을 생각하니

이렇게 받기만 해도 되나 가슴이 찡한 순간이었습니다.

하긴, 이 세상에 제 스스로 해낸 것이 뭐가 있을까요.

모두 하늘이, 햇빛과 바람과 비와 땅과 당신들이 일궈주신 것들이지요.

 

누군가에게 빚을 지고 다른 이에게 베풀고.


저 혼자 잘난 줄 착각하던 저는 이제야 조금씩 알아갑니다.

세상의 커다란 보살핌으로 지금까지 살아왔다는 것을.

 

젖꼭지가 너덜너덜 해지고

열이 오르는 아이를 보며 정신이 혼미해지고

입을 쩍쩍 벌리며 이유식을 받아먹는 아이를 보며

내가 내민 손가락에 제 손가락을 갖다대는 아이를 보며

이제야 알아갑니다.

이 아이를 위해 내가 태어났다는 것을.

 

그러니 얼마나 다행인지요.

 

엄마가 되지 않았더라면 이 아름답고 고귀하고 감사한 삶의 원리를

절대 알 수 없었을 테니까요.

쌍용차나 밀양 송전탑 같은 사태에 대해

가슴으로 대화하는 법을 몰랐을 테니까요.

그래서, 하루하루 올바르게 가치있게 살아야 한다

다짐할 일도 없었을 테니까요.

 

오늘은 아이의 첫 생일을 일주일 앞두고

부모님께 드릴 감사 편지를 쓰는 걸로 하루를 시작합니다.

 

다들 명절 잘 보내셨나요?

밀려있던 글들을 한참 시간을 들여가며 읽었습니다.

 

이사에 명절에 어느덧 저희식구가 서울을 떠난 지도 한 달이 되었네요.

동물 식구들 이야기, 돌이 다 된 딸아이 이야기,

누렇게 변해가는 가을들판도 보여드리고 싶은데

마음만 바쁘고 속절없이 시간은 잘도 흘러만 갑니다.

 

어쨌든 아이의 첫 생일을 앞두고

이래저래 특별한 한 주가 될 것 같아요^^

 

모두들 기분 좋게 한주 시작하고 계시길 바라며!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안정숙
2012년 첫째 아이 임신, 출산과 함께 경력단절녀-프리랜서-계약직 워킹맘-전업주부라는 다양한 정체성을 경험 중이다. 남편과 1인 출판사를 꾸리고 서울을 떠나 화순에 거주했던 2년 간 한겨레 베이비트리에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를 연재했다.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를 통해 아이와 부모가 함께 성장하는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 2017년 겨울, 세 아이 엄마가 된다. 저서로는 <호주와 나 때때로 남편>이 있다.
이메일 : elisabethahn@naver.com      
블로그 : http://blog.naver.com/elisabethahn
홈페이지 : http://plug.hani.co.kr/heroajs81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31701/f85/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348 [자유글] 속닥속닥 게시판에 사진 올릴 때 크기 조정하는 법 imagefile 양선아 2011-11-22 314618
3347 [자유글] 속닥속닥은 어렵고 힘들기만한 우리들의 육아 이야기를 나누는 곳입니다. 마음껏, 편히 놀다 가세요. imagefile babytree 2011-10-11 242565
3346 [자유글] 서천석-조선미 특강, 영상으로 만나다 베이비트리 2012-07-11 165025
3345 [건강] [베이비트리 콕콕 짚어줘요] ⑮ 봄철, 우리 아이 면역력 높이기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6-04-04 63691
3344 [건강] [베이비트리가 콕콕 짚어줘요] ② 우리 아이 수면교육 어떻게?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2-11-21 54459
3343 [책읽는부모] [이벤트] 책 읽는 부모 발표! 축하합니다~ imagefile [33] 베이비트리 2014-12-15 48743
3342 [직장맘] [육아카툰] 이럴려면 차라리 남편 되지 말아라 imagefile [25] heihei76 2012-02-08 46728
3341 [직장맘] [육아카툰] 엄마는 왜 고추가 없어? imagefile [10] heihei76 2012-01-30 41361
3340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를 모십니다 imagefile [17] 베이비트리 2014-07-01 39496
3339 [자유글] 5월 7일, 입양부모들이 국회에 모이는 이유 imagefile 정은주 2019-04-29 38164
3338 [책읽는부모] 당신을 '책 읽는 부모'로 초대합니다 imagefile [9] 베이비트리 2014-05-27 37913
3337 [자유글] ◎ 용돈벌이? 쉬우면 다 사기 인가요. ◎ wnsrb903 2019-06-12 35749
3336 [건강] 우리 아이 올 겨울 감기 예방법 imagefile [4] 베이비트리 2012-10-17 35697
3335 [자유글] [가톨릭 대학교 아동발달연구소] 인공지능 스피커 관련 연구 참여자(유아용)를 모집합니다. imagefile oht315 2019-07-01 34811
3334 [자유글] [가톨릭 대학교 아동발달연구소] 인공지능 스피커 관련 연구 참여자(초등용)를 모집합니다 imagefile oht315 2019-07-01 34722
3333 [건강] 2019년 가족사랑건강캠프]휴가계획이 있으시다구요?여긴어때요?나와 가족을 살리는 몸살림캠프! file kkebi33 2019-07-08 34510
3332 [살림] 화초 키우기 초보자를 위한 화초의 겨울나기 비법 image 베이비트리 2011-12-20 33071
3331 [자유글] 돌잔치 정보, 이거 하나면 끝나겠네요. jihee323 2013-04-28 32978
3330 설사, 섣부른 지사제 복용금물…수분섭취 충분히 imagefile babytree 2010-08-10 31918
3329 [자유글] [발표] 잘가~ 무더위 이벤트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15 31813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