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웹~1.GIF






어느날 지호가





한겨레베이비트리티라노01.jpg  





느닷없이 공룡 이름을 물어보더라.


다섯살 즈음되면 공룡에 관심이 많아진다더니

지호도 그런건가?

 

ㅎ ㅎ 짜식 벌써 다 컸군.



그런데


이름이 생각이 나지 않는다. 



베이비트리생생육아티라노02.jpg





티라노 사루스, 티라노 사에스, 티라노 사우니스...


티라노는 정확히 알겠는데

끝이름은 자신이 없더라.



생생육아베이비트리티라노03.jpg









육아카툰베이비트리티라노04.jpg








                                               .

                   .

                   .



전구불티라노사우르스.jpg




저 지호야~ ㅋㅋ





육아웹툰베이비트리티라노055.jpg




고개를 갸우뚱하는 지호를 뒤로한 채

잽싸게 화장실에 가서 검색질을 한 결과,


다섯살아이질문티라노사우르스06.jpg





아~ 티라노 사우르스!

정확하게는 티라노 사우르스 렉스란다.





티라노사우르스다섯살아이질문07.jpg




티라노는 폭군의 뜻,

사우르스는 도마뱀, 렉스는 왕이라는 의미로



워킹맘카툰다섯살아이질문08.jpg



그만큼 티라노 사우르스는

육식동물 중에 가장 포악하고 무서운 동물이란다.


걸을 땐 시속 7km, 뛸때는 50km! 헉...

거의 전기 자동차 수준이며 ㅋㅋ

이빨도 매우 크고 날카로워

한번 물면 뼈까지 부서질 정도래. 무섭지? 지호야~




카툰웹툰다섯살아이질문09.jpg







어휴... 이 정도로 이해하며 지호앞에서 아는 척,

그림도 대강 그려주며 설명을 해 주긴 했는데


담엔 또 무엇을 물어볼지.

아들래미가 다섯살이 되니 질문의 난이도가 점점 높아지네.


휴~ 지호야! 

엄마는 <직장의 신> 김혜수가 아니거든!

엄마도 모르는 것이 많거든.

이해해 줄 수 있겠니? ^^;












<즐거운 아줌마> 블로그에 놀러오셔요~ ^^;

http://heihei9999.blog.me/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태그
첨부
지호엄마
직장다니며 아기키우기 참~ 힘든 세상에서 그 짓거리를 하고 있습니다. 그래도 신기하게 커가는 아들래미의 모습을 보며 삶의 의미를 찾고, 틈틈이 블로그 운영을 하면서 그림과 카툰을 통해 삶의 즐거움을 같이 나누고자하는 아줌마입니다. 자주 찾아 뵐께용~ 꾸벅
이메일 : heihei9999@naver.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heihei9999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14309/a5c/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16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다짜고짜 아슬아슬 성교육, 아들 답이 걸작 imagefile [29] 신순화 2012-03-04 234023
2163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남편이 본 아내의 임신 - (5)성(性)의 도구화 image [1] 김외현 2012-05-14 156319
216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40대 유부녀가 제대로 바람나면? imagefile [11] 신순화 2012-04-10 128964
216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도끼질 하는 남편 imagefile [12] 신순화 2011-10-21 127016
216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엄마, 나...... 좋아하는 사람 생겼어요!' imagefile [11] 신순화 2012-04-03 94574
2159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4.19kg의 거대아(?) 출산후기 1 imagefile [7] 김미영 2012-03-27 94258
2158 [김연희의 태평육아] 노브라 외출, 사회도 나도 준비가 안됐다 imagefile 김연희 2011-08-19 93553
2157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미안하다 딸아, 겁부터 가르쳐야하는 엄마가 imagefile 양선아 2010-07-23 85386
215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엄마, 딸딸이가 뭐예요?" 엄마와 아들의 `성문답' imagefile [9] 신순화 2013-04-09 81027
2155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둘째 만들기 작전, 밤이나 새벽이나 불만 꺼지면 imagefile [15] 홍창욱 2012-02-13 73894
2154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나는 멋진 아내다 imagefile [24] 양선아 2012-05-18 68647
2153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어느날 남편이 말했다, 나를 사랑하지 않는다고. [24] 빈진향 2013-11-25 66351
2152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캐리비안베이의 로망과 실망 imagefile 김미영 2010-08-31 62354
2151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일본에서 며느리살이,이보다 더 가벼울 수 없다 imagefile [7] 윤영희 2013-03-18 60146
215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여섯 살 둘째, 잠자리 독립하다!! imagefile [5] 신순화 2012-08-28 58784
2149 [김연희의 태평육아] 대충 키우는 ‘태평육아’, 대충 잘 큰다 imagefile [9] 김연희 2011-10-13 57059
2148 [김연희의 태평육아] 어머...나는 변태인가? imagefile [3] 김연희 2011-10-20 55991
214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10년만의 가족 여행, 여친때문에 안 간다고?? imagefile [11] 신순화 2012-06-11 55943
2146 [최형주의 젖 이야기] 지글지글 끓는 젖 imagefile [5] 최형주 2013-10-25 559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