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교육

추억을 담은 유리병

권지영 2014. 09. 24
조회수 9033 추천수 1

늦여름, 온가족이 가까운 서해안의 바닷가로 여행을 떠났습니다.

가을을 닮은,

해질녘의 벌겋게 달아오른 해를 보고 싶어서 가게 된 그 바닷가에서

아이들은 끊임없이 갔다가 다가오는 파도와 물장구놀이를 하고,

예쁜 조개껍질과 돌멩이 줍기를 하고,

나뭇가지로 바닷물에 흥건히 젖은 모래사장 위에 그림을 그립니다.

 

 

4X3A0936.jpg

 

 

바다의 춤추듯 넘실대는 물결 위로

햇살이 가득 비추어내려

온통 반짝이는 그 곳에 서 있는 것만으로도

가슴이 뭉클해지는 순간이었습니다.

 

 

 4X3A0890.jpg

 

 

가지고 간 봉투 안에

바닷가에서 담은 고운 모래 조금과

작고 예쁜, 저마다의 색을 가진 돌멩이들,

그리고 조개껍질들을 담아왔습니다.

 

 

 

4X3A1845.jpg

 

 

 

유리병 안에 우리의 추억들을 담아봅니다.

우리가 보았던 것들,

우리가 느꼈던 느낌들을 담은 특별한 추억유리병을 만듭니다.

 

 

 

 4X3A1856.jpg

 

 

아이가 바닷가에서 본 색깔의 아크릴물감을 선택하고

그 물감을 풀어 붓으로 유리병 표면에 그림을 그립니다.

넘실대는 푸른 바다,

하얗게 부서지는 파도,

그리고 햇빛이 반사되어 눈부시던 그 바다의 금빛도...

 

 

 

4X3A1880.jpg

 

 

 

4X3A1900.jpg

 

 

 

유리병 안에 바닷가에서 담아온 모래와

작은 돌멩이들, 조개껍질을 넣습니다.

 

 

4X3A1911.jpg

 

 

두꺼운 도화지 위에 작은 배도 하나 그립니다.

그리고 배 모양을 따라 오려

유리병 속의 모래 위에 꽂아둡니다.

 

 

 

 4X3A1951.jpg

 

 

 

그리고 종이를 작은 태그 모양으로 오려

유리병의 목부분에 끈을 연결하여 달아줍니다.

우리가 여행했던 그곳, 그날에 대한 기록을 남깁니다.

 

 

 

4X3A2146.jpg

 

 

 

두 아이가 남긴 예쁜 추억유리병 두 개.

바라보기만 해도 그날의 그 추억들이 생생하게 떠오를 것 같습니다.

우리의 추억과 그날의 그 기쁨, 그 날의 그 이야기들이

고스란히 담겨있는 아이들의 추억유리병...

 

 

 

 4X3A1276.jpg

 

 

 

 

 

지는 해는 그윽함과 열정을 모두 가졌습니다.

그 앞에 서 있는 아이들을 보는 것만으로도 가슴이 벅차게 느껴집니다.

 

이 가을에는 어떤 추억들로

우리의 삶을 색칠해갈지,

어떻게 가득 채워갈지를 생각하며

가슴이 설레는 9월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권지영
의대를 졸업하고 의사가 되었으나, 아이를 낳아 기르며 엄마로서의 삶에 집중하기로 했다. 현재 7세 여자 쌍둥이의 엄마로, 아이들이 그림그리기를 좋아하고 엄마는 미술과 인테리어에 관심이 많아 집안에 아이들 그림을 걸며 갤러리로 꾸미고 있다. 지은 책으로 아이와 함께하는 미술 놀이 방법과 아이의 그림을 멋진 작품으로 만들어주는 아이디어를 담은 <창의력과 표현력이 반짝이는 우리집 미술놀이> 가 있다.
이메일 : gogksk@naver.com      
블로그 : http://gogksk.blog.me

최신글




  • 엄마와 함께 즐기는 점토 만들기엄마와 함께 즐기는 점토 만들기

    권지영 | 2015. 01. 16

    가끔씩은 아이가 미술놀이를 할 때, 엄마도 옆에서 같은 재료로 엄마만의 미술작품을 만들어보세요. 아이도 엄마 작품을 감상하는 것을 좋아합니다.

  • 나만의 크리스마스 오너먼트나만의 크리스마스 오너먼트

    권지영 | 2014. 12. 23

    크리스마스가 다가왔습니다. 누구에게나 크리스마스의 따뜻한 추억들이 있지요. 가족들과 함께 했던 좋은 곳에서의 저녁식사, 사랑하는 사람과 조곤조곤 나눈 이야기들, 아버지가 사온 케이크에 작은 초를 꽂고 서로를 마주보며 미소지었던 시간들... &nb...

  • 아름다운 겨울밤을 밝혀줄 따뜻한 등불 하나아름다운 겨울밤을 밝혀줄 따뜻한 등불 하나

    권지영 | 2014. 12. 02

    눈발이 휘날리는 겨울밤, 아이들이 정성껏 만든 등불 아래서 가족이 함께 모여 사랑을 전하는 시간을 가져볼까요?

  • 나만의 가을 향기를 담아요나만의 가을 향기를 담아요

    권지영 | 2014. 11. 12

    유치원에서 집에 오는 길에 아이들과 함께 노란 은행잎과 빨간 단풍잎을 주웠습니다. 그리고 햇살 좋은 창가에 두어 말려두었다가 낙엽주머니를 만들어 봤어요.

  • 가을이 가기 전에, 낙엽 리스를 만들어요가을이 가기 전에, 낙엽 리스를 만들어요

    권지영 | 2014. 10. 24

    비가 온 다음이면 낙엽이 많이 떨어져 있겠죠. 아이들과 함께 가을빛을 머금은 낙엽을 모아 리스를 만들어 보세요. 집 안에서도 가을을 느낄 수 있을 거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