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밤 11시 지나서야 겨우 눕는다…국민 80% “일상이 피곤해”

베이비트리 2015. 06. 30
조회수 1847 추천수 0
00534631201_20150630.JPG 일러스트레이션 김영훈 기자 kimyh@hani.co.kr
2014년 생활시간 조사결과 보니
일에 치이고 쉬는 시간은 ‘빠듯’…한국인은 피곤하다
10살 이상 한국인이 잠자리에 드는 시각은 평일 밤 11시24분, 토요일 밤 11시29분, 일요일 밤 11시15분으로 조사됐다. 10살 이상 국민의 59.4%는 “평소 시간이 부족하다”고 대답했고, 81.3%는 “일상이 피곤하다”고 대답했다. 특히 30대는 35.1%가 ‘매우 피곤하다’, 55.2%가 ‘조금 피곤하다’고 대답해 모두 90.3%가 피곤함을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29일 통계청은 ‘2014년 생활시간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1만2천가구의 만 10살 이상 가구원을 대상으로 5년 만에 다시 한 조사다.

이 조사에서 먼저 ‘20살 이상 한국인의 일과’를 보면, 하루 평균 7시간56분 잠을 자고, 식사 및 간식에 1시간58분을 쓰고, 개인 건강관리와 외모관리 등 개인유지에 1시간19분을 쓴다.

하루 평균 7시간56분 자고
먹는 데 1시간58분 써
5년전과 견줘 여가시간 6분 줄어
국민 열에 여덟 “일상이 피곤”
59%는 “시간이 부족해” 호소

수입 위해 일하는 시간 6시간32분 
가사노동 여성 3시간28분, 남성 47분 
학생들 공부시간은 6시간17분

143558109729_20150630.JPG
수입을 위해 노동을 하는 시간은 남자가 평균 4시간45분, 여자가 2시간44분이었다. 일하는 사람의 비율은 64.1%로, 이들의 하루 평균 수입노동 시간은 6시간32분으로 조사됐다. 가사노동 시간은 여자가 3시간28분, 남자가 47분이었다. 직장 등으로 이동하는 데 쓰는 시간은 하루 평균 1시간41분이었다.

통계청은 “5년 전인 2009년 조사(조사 대상 8100가구)에 견줘 필수시간(수면, 식사, 기타 개인유지)이 20분 늘어난 반면, 의무시간(수입노동, 가사노동, 학습, 이동)은 14분, 여가시간은 6분 감소했다”고 밝혔다. 여가시간은 하루 4시간52분으로, 미디어 이용에 2시간28분을 쓰고, 교제에 42분, 종교·문화·스포츠 활동에 47분을 쓰는 것으로 조사됐다. 텔레비전 보는 시간은 하루 평균 1시간55분으로 여가 활동 가운데 가장 길었는데, 평일엔 여자, 주말엔 남자의 텔레비전 보는 시간이 더 길었다.

10살 이상 조사 대상 전체로 보면, 하루 식사 시간은 합쳐서 1시간56분이었다. 이는 5년 전 조사에 견줘서는 11분 늘어난 것이다. 평균 식사 시각은 평일 아침이 7시43분, 점심이 12시32분, 저녁은 7시9분이었다. 공부 외에 하루 10분 이상 책을 읽는 사람은 10.0%로 5년 전보다 1.5%포인트 줄었다.

시간 부족을 느끼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전체의 24.3%가 ‘항상 부족하다’, 35.1%가 ‘가끔 부족하다’고 대답했다. 특히 30대는 35.8%가 항상 부족하다고 대답하는 등 전체의 77%가 시간 부족을 느끼고 있었다.

피곤함의 정도를 묻는 질문에는 전체의 27.2%가 ‘매우 피곤하다’, 54.1%가 ‘조금 피곤하다’고 대답했다. 연령대별로는 30대의 90.3%, 40대의 89.2%, 20대의 84.1%, 50대의 81.6%가 피곤하다고 대답했다. 10대의 74.1%, 60대 이상도 69.1%는 피곤하다고 대답했다.

수업을 포함한 학생의 공부 시간은 평균 6시간17분이었는데, 주5일 수업 제도의 영향으로 5년 전보다 32분 줄었다. 학생 단계별로는 고등학생이 8시간21분으로 가장 길었고, 대학생이 3시간15분으로 가장 짧았다. 중학생은 6시간1분, 초등학생은 4시간35분이었다. 평일 학교 수업 외 공부 시간은 중학생이 2시간40분으로 가장 길었고, 대학생이 1시간49분으로 가장 짧았다. 초등학생은 2시간14분, 고등학생은 1시간52분이었다. 고등학생은 공부 시간은 가장 길었으나, 학교 수업 외 공부 시간은 가장 짧았다.

학생들이 등하교에 쓰는 시간은 대학생이 1시간21분으로 가장 길었고, 고등학생 1시간12분, 중학생 1시간9분, 초등학생 59분이었다.

세종/김규원 기자 che@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수포자·영포자들 감긴 눈 뜨게 할수 있을까수포자·영포자들 감긴 눈 뜨게 할수 있을까

    양선아 | 2019. 04. 26

    [뉴스AS] 정부 ‘기초학력 보장 강화’ 정책지난해 국가 수준의 학업 성취도 결과에서 중·고등학교 학생들의 기초학력 미달 비율이 늘면서 기초학력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사진은 과거 일제고사 형태로 성취도 평가를 할 때 초등학생들이 시...

  • 키는 안 크고 몸무게는 늘고 식습관은 안 좋고…학생들 건강 ‘적신호’키는 안 크고 몸무게는 늘고 식습관은 안 좋고…학생들 건강 ‘적신호’

    양선아 | 2019. 03. 28

    국내 초·중·고등학생들의 키 성장세는 주춤한 반면 몸무게는 늘어 비만율이 높아지는 ‘적신호’가 켜졌다. 중·고등학생 다섯명 중 한명은 아침 식사를 거르는가 하면, 주 1회 이상 패스트푸드를 먹는다고 답한 고등학생이 무려 80.54%에 이르는 등...

  • 1월 출생아 4년 만에 1만명 줄어…범정부 인구정책 TF 구성1월 출생아 4년 만에 1만명 줄어…범정부 인구정책 TF 구성

    베이비트리 | 2019. 03. 27

    ‘1월 인구동향’ 1월 출생아수 3만3백명 기록2015년 4만1900명 뒤 해마다 역대 최저치인구 1천명당 출생아 6.9명으로 7명대 져통계청 장래인구 특별추계 발표 예정에 이어관계부처·연구기관 ‘태스크포스’ 구성하기로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영유아 자기조절력은 부모 양육방식에 좌우영유아 자기조절력은 부모 양육방식에 좌우

    베이비트리 | 2019. 03. 25

    아이 아빠가 2~3살 아이들에게 자꾸 스마트폰을 보여줘요Q. 3살과 2살 연년생 남매를 둔 가정주부입니다. 남편과 양육관이 달라 고민입니다. 특히 스마트폰 문제로 다툴 때가 많습니다. 남편에게 아이들과 놀아주라고 하면 주로 스마트폰을 보여줍니...

  • 한유총 차기 이사장 선거, ‘이덕선의 후예’ 김동렬 단독 출마한유총 차기 이사장 선거, ‘이덕선의 후예’ 김동렬 단독 출마

    양선아 | 2019. 03. 20

    동반사퇴 제안했다가 철회하고 단독출마 ‘유아교육법 시행령 반대’ 등 강성 기조 개학연기 투쟁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던 한유총의 차기 이사장 선거에 ‘이덕선 현 이사장의 후예’로 꼽히는 김동렬 수석부이사장이 단독 출마하기로 했...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