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교육

[서천석의 내가 사랑한 그림책] 깜박 잊고 자꾸만 갖다주는 도깨비

베이비트리 2014. 09. 22
조회수 6805 추천수 0
00513697401_20140922.JPG » 사계절 제공

서천석의 내가 사랑한 그림책

깜박깜박 도깨비
권문희 글·그림
사계절 펴냄(2014) 

아이들이 유난히 무서워하는 것은 귀신과 도깨비. 어두운 밤, 기괴한 몰골을 하고 나타나서, 자기를 해칠지 모르는데 무섭지 않을 도리가 없다. 아이가 겁을 내면 부모는 이야기한다. “그런 것은 세상에 없어. 다 거짓말이야.” 아이는 부모의 말이 옳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혹시나? 하루에도 몇 개씩이나 모르던 것을 알아가는 아이 입장에서는 세상사 무슨 일이든 확신을 갖기 어렵다. 세상은 아이의 머릿속에선 아직 뒤죽박죽이다. 현실을 충분히 알지 못하기에 아이는 자기 눈으로 확인하지 못한 공간을 상상을 통해 채워둔다. 그 공간에서 도깨비는 조금도 이상한 존재가 아니다. 더 엉뚱하고, 황당한 것도 아이들의 상상 속에는 존재한다.

권문희의 <깜박깜박 도깨비>는 우리 전통 도깨비의 모습을 유쾌하게 그린 그림책이다. 부모도 없이 남의 집 일을 거들며 사는 소년에게 도깨비가 나타난다. 산길에서 마주친 도깨비는 소년이 하루 일을 해서 번 돈 서 푼을 빌려달라고 한다. 소년은 겁이 나서 할 수 없이 돈을 빌려줬고 이게 운명을 바꾼다. 도깨비는 매일 와서 돈 서 푼을 갚는다. 어제 이미 갚았다고 해도, 어제 빌렸는데 어떻게 어제 갚을 수 있냐고 하며 매일같이 돈을 갖다 준다. 돈만 갖다 주는 것이 아니다. 소년의 집에 있는 낡은 가재도구를 보더니 냄비도 갖다 주고 방망이도 갖다 준다. 맛난 음식을 뭐든 지어내는 요술냄비이고, 두드리면 뭐든 나오는 요술방망이다. 가난한 소년은 큰 부자가 된다.

우리 도깨비는 못된 사람은 욕보이지만 딱한 사람은 도와주는 괴물이다. 어리석고 멍청하지만 착하고 순수하다. 아이들이 좋아하지 않을 수 없다. 여백을 충분히 두고 담백하게 그려낸 권문희의 그림은 익살스럽고 귀엽다. 반복 어구가 흥겨운 도깨비의 대사는 내용뿐 아니라 글씨체도 재미나다. 아이들은 이 책을 읽고 즐거워하고, 또 읽으며 즐거워한다. 그러면서 모든 낯선 것이 두려운 것은 아니라는 생각을 갖게 된다.

서천석.JPG » 서천석 소아정신과 의사 귀신과 도깨비는 둘 다 요괴이지만 다른 존재다. 귀신은 우리에게 두려움을 준다. 반면 도깨비는 우리를 미소 짓게 한다. 귀신은 나의 잘못을 벌하고 가르치는 부모의 상징이다. 도깨비는 우리 내면에 남아 있는 어린아이의 상징이다. 장난꾸러기이고 어리석지만 생명력이 넘치고 순수한 모습이다. 그렇다고 두 가지 중 도깨비만 좋은 것은 아니다. 두 가지 모두 필요하다. 우리 내면에는 부모와 아이, 그리고 현재를 살아가는 내가 함께 있어야 한다.

그래서 역설적으로 아이에게도 도깨비가 필요하다. 부모에 비해 아이는 약하다. 언제나 눌릴 수 있다. 계속 눌리면 스스로 귀신이 된 듯 생명력을 잃고 잔인해진다. 잠시 눌릴 때도 필요하지만 언제든 튀어 오르는 생명력이 아이에게 필요하다. 어리석은 도깨비를 비웃지만 아이도 안다. 자신 역시 아직 어리석은 것을. 그래서 부모는 말해줘야 한다. 어리석지만 그 안에 엄청난 힘이 있음을. 그렇게 자기를 믿어야 아이는 쑥쑥 자라 비로소 진짜 어른이 될 수 있다.

서천석 소아정신과 의사, 그림 사계절 제공

(*한겨레 신문 2014년 9월 22일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끝말잇기만 알아? 첫말잇기의 말맛을 느껴봐끝말잇기만 알아? 첫말잇기의 말맛을 느껴봐

    베이비트리 | 2019. 03. 29

    ‘가구-가족사진’, ‘안경-안녕’ 등첫말이 같은 단어가 빚어내는재밌고 따뜻한 40편의 놀이 박성우 시인의 첫말 잇기 동시집박성우 시, 서현 그림/비룡소·1만1000원끝말잇기는 남녀노소 누구나 즐기는 ‘스테디셀러’ 놀이다. 아무 것도 필요 없이 어깨를...

  • 당신에겐 진짜 이웃이 있나요?당신에겐 진짜 이웃이 있나요?

    베이비트리 | 2019. 03. 29

     이웃집 공룡 볼리바르숀 루빈 지음, 황세림 옮김/위즈덤하우스·1만9000원지구에 남은 마지막 공룡 볼리바르는 뉴욕 웨스트 78번가에 산다. 볼리바르는 아침에 신문가판대에서 <뉴요커>를 사서 읽고, 미술관에서 예술작품을 감상하며, 오후에...

  • 초록숲으로 떠나자, 보물을 찾으러초록숲으로 떠나자, 보물을 찾으러

    권귀순 | 2019. 03. 29

      보물을 품은 숲으로불을 뿜는 화산으로에릭 바튀 지음, 이희정 옮김/한울림어린이·각 권 1만3000원세계적 작가 반열에 오른 에릭 바튀지만, 그의 작품은 얼핏 보면 썰렁하다. 은유 뒤에 숨은 절제된 언어 때문일까? 빨강, 파랑, 검정, 초록을...

  • [3월 15일 어린이 청소년 새 책] 둘리틀 박사의 퍼들비 모험 외[3월 15일 어린이 청소년 새 책] 둘리틀 박사의 퍼들비 모험 외

    베이비트리 | 2019. 03. 15

     둘리틀 박사의 퍼들비 모험 <둘리틀 박사와 초록 카나리아>(11권) <둘리틀 박사의 퍼들비 모험>(12권)이 나와 둘리틀 박사의 모험 시리즈가 완간됐다. 1차 대전에 참전한 휴 로프팅이 동물의 말을 알아듣는 둘리틀 박사 이야...

  • 선과 색이 그려낸 나만의 멋진 개성선과 색이 그려낸 나만의 멋진 개성

    베이비트리 | 2019. 03. 15

    파랗고 빨갛고 투명한 나황성혜 지음/달그림·1만8000원사람은 모두 닮은 듯하면서 다르다. 하지만 이 단순한 사실을 진심으로 깨닫고, 다른 사람을 그렇게 인정하기는 의외로 쉬운 일이 아니다. 그래서 개성에 대한 이야기는 어린이 책에서 즐겨 이야...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