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칼럼

수유 패턴의 일관성, 신뢰의 기초

이승욱 2013. 02. 13
조회수 6462 추천수 0



20130213_02.jpg » 한겨레 자료 사진.


지난 시간에 신뢰의 출발이라는 주제로 했던 얘기를 계속 연결해서 하겠습니다. 발달심리학에서는 인간에게 내면의 신뢰감이 생기는 시기를 태어난 직후, 삶의 가장 최초의 시간이라고 말합니다. 더 정확히는 태어나서부터 12개월 무렵까지라고 하는데 좀 더 구체적으로는 수유기를 말합니다. 여기서 수유기라고 할 때, 모유를 먹이건 분유를 먹이건 상관은 없습니다.


주 양육자의 수유 태도에 따라 아이의 내적 신뢰감 형성은 아주 큰 영향을 받는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어떤 수유 방법이 아이의 내적 신뢰감이라는 덕목을 잘 쌓을 수 있도록 돕는 것일까요? 해답은 수유 원칙에 있습니다. 많은 어머니들에게 물어 보면 수유에 대한 원칙은 크게 두 가지로 나뉩니다. 하나는, 아이가 울 때 마다 주는 것입니다. 즉 아이가 배가 고파서 응애 응애 울 때 주는 것이지요. 또 다른 하나는 시간 간격을 딱딱 맞춰서 주는 방법이 있습니다. 대체로 신생아의 경우 2시간 내지 2시간 30분 정도의 간격으로 젖을 주죠.


두 가지 방법 중에서 어떤 것이 더 낳을 까요? 어떤 장단점이 있을까요? 배가 고파서 울 때 마다 주는 것이 더 좋다고 하는 엄마들의 의견을 들어 볼까요. 배가 고파서 신호를 보낼 때 젖을 준다면 아이들은 스스로 자기 몸의 감각을 느끼고 자기 몸에 대한 예민성을 기를 수 있지 않겠냐는 얘기를 합니다. 또 자기의 욕구를 드러내는 학습효과도 있을 것 같다는 추측도 합니다.


시간 간격에 맞춰서 젖을 주는 경우, 아이들의 생체리듬이 안정적일 수 있다는 의견을 냅니다. 그리고 수유하는 엄마 또는 주 양육자의 입장에서도 아이의 양육을 계획적이고 안정적으로 할 수 있다는 주장을 합니다. 아이가 더 자기 통제력이 생기지 않겠냐는 겁니다.

, 아이의 내적 신뢰감 형성에 가장 중요한 과제인 수유의 원칙. 어떤 방법이 좋을까요?


정답은… ‘둘 다 맞다입니다. 좀 싱겁죠? 하지만 더 중요한 얘기가 하나 더 있습니다. 둘 다 좋은 방법이지만 두 방법을 섞어서 수유하는 것은 최악입니다. 두 방법이 모두 괜찮다고 해서 두 방법을 함께 쓰는 것은 비교급으로 최악이 아니라 그 자체만으로 아이에게 가장 나쁜 수유방법이라는 겁니다.


우리가 어떤 관계에서 신뢰를 형성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덕목은 일관성’ ‘예측 가능성입니다. 거짓말하는 사람을 믿을 수 없는 것도 예측 가능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변덕이 죽 끓듯 하는 사람을 신뢰하기란 너무 어렵죠. 어린 아이의 입장에서 봅시다. 수유는 아이의 생명을 유지하는데 있어서 가장 치명적인 행위입니다. 그래서 아이에게 수유행위는 전 존재를 거는, 즉 목숨을 걸어서 획득해야 하는 것입니다. 어른들이 출출하다고 먹는 간식이 아니란 말입니다. 그런 수유행위가 이랬다, 저랬다 일관성이 없다면 아이들이 이 세상을 신뢰할 수 있을까요? 이 때 아이의 몸에 새겨진 불확실성과 불안함, 불신은 나중에 논리적으로 설득시킬 수 있는 문제가 아닙니다.


또 하나의 문제는 부모님들이 아이를 키우면서 어떻게 젖을 주었는지 그 패턴을 기억하거나 자각하지 못한다는 것입니다. 이 글을 읽는 어머님들도 친정 어머님이나 또는 키워주신 분에게 물어보세요, 그 분들이 정확하게 기억하시는지요. 아마 울면 물렸지라고 하실지 모르겠습니다만, 바쁜 집안일도 해야 하고, 행여 어린 오빠나 언니가 있으면 그 아이들도 돌봐야 했을 테니 얼마나 바로 아이 젖을 물릴 수 있었을 까요.


, 여러분들도 한 번 생각해 보세요. 자녀에게 어떤 수유패턴으로 젖을 주었는지요? 어떤 방법이던 상관이 없습니다만, 일관성 있게, 아이의 몸이 예측 가능하게 젖을 물렸는지요? 아시다시피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도 못 막는 것은 상황이 너무 오랫동안 방치되었기 때문입니다. 가능한 문제를 빨리 알고 교정하는 것이 두 번째로 좋은 치유법입니다.


다음 시간에 계속해서 수유에 대해 얘기하겠습니다. 혹시 궁금한 점이 있으시면 댓글로 질문해 주세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이승욱
영남대 심리학과 겸임교수. 대학생 딸과 고등학생 아들을 둔 아버지. 뉴질랜드에서 정신분석을 공부했고 10년간 현지에서 정신분석가로 일했다. 서울에서 클리닉 운영, 팟캐스트 <이승욱의 공공상담소>를 진행. 저서로는 <사랑에 서툰 아빠들에게>, <상처 떠나보내기>, <대한민국 부모(공저)>, <천 일의 눈맞춤> 등이 있다. 현장 경험 끝에 내린 결론은 ‘인생의 초기 경험이 나머지 생을 온전히 움직인다’이다. 발달심리학은 부모가 지혜롭게 아이를 양육할 수 있도록 돕는 교육이기에 가장 중요한 배움이라 확신하고 있다.
이메일 : imokutoo@gmail.com      

최신글




  • 3살 아이 사회성 놀이, 엄마가 걸림돌?3살 아이 사회성 놀이, 엄마가 걸림돌?

    이승욱 | 2015. 04. 22

    지난 호(폭력성의 갈림길은 2~4살, 놀이가 열쇠)에 이어 계속 놀이에 대한 이야기다.놀이는 가능한 도구를 최소화하고 몸을 사용하는 양이 많을 수록 좋다. 지금은 거의 아무도 하지 않는 전통적인 놀이들의 대부분은 이런 원칙에 아주 충실하다. ...

  • 폭력성의 갈림길은 2~4살, 놀이가 열쇠폭력성의 갈림길은 2~4살, 놀이가 열쇠

    이승욱 | 2015. 03. 10

    신년 벽두부터 여러 가지 형태의 충격적인 폭력 사건이 연이어 보도된다. 치과의사가 다른 의사를 병원에서 마구잡이로 때리는 영상이 지상파 뉴스에 보도되고, 70대 노인이 가족 여러 명을 총으로 살인한 사건도 있었다. 학교 폭력은 여전히 사회...

  • 말보다 감각, 아이는 안다말보다 감각, 아이는 안다

    이승욱 | 2015. 02. 11

      요즘 예능 프로그램의 대세가 여행과 육아인 것 같다. 특히 아버지가 아이들을 데리고 다니며 좌충우돌하는 프로그램이 큰 인기를 끄는 것 같은데, 내 눈에는 특히 사랑이라는 아이가 뜨인다. 무엇보다 표정이 살아 있다. 좀 무뚝뚝해 해 ...

  • '똥은 나다'...더럽다는 생각 떨치기"똥은 나다"...더럽다는 생각 떨치기

    이승욱 | 2014. 05. 15

      직립보행을 할 때 쯤 이유식을 하면서 젖떼기의 과제를 해결하고 나면, 양육자들에게는 또 하나의 과제가 기다린다. 쉽게 말해, 아이가 ‘똥 오줌 가리게 하기’라는 과제 즉, 이른바 ‘변 훈련’이다. 어떤 아이들은 쉽게 되기도 하고 또 ...

  • 호기심 천국 아이에게 이 말만은 참으세요호기심 천국 아이에게 이 말만은 참으세요

    이승욱 | 2014. 04. 01

      진화론적으로 모든 인간은 미숙아로 태어난다고 한다. 약 2년 정도는 태아 상태로 있어야 생존에 적합한 육체적 능력을 가지고 태어날 수 있다는 것이다. 그 증거를 들자면, 모든 영장류는 물론이고 포유류 동물들 중에서 태어나자 마자 ...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