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웹툰카툰_제목new.gif

 

 

 

 

 

 

내가 엄마로서 네살 지호를 키우며
참으로 미안하고 안타깝게 생각하는 것 중에 하나는

 

흙, 나무, 풀위에서 맘껏 뛸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지 못한 것.

 

 

 

 

121224엄마의선택1.jpg

 

 

 

 


그래도 지난 일년동안은
발도르프 교육의 철학을 표방한.. 그 어린이집 덕분에

 

 

지호가
봄엔 작은 화분이지만 파란 새싹의 푸릇푸릇함을 보았고
여름엔 마당에 대야에 물 떠놓고 물장난치며 보냈고
가을엔 뒷산에 도토리 주으러 뛰어다니며
겨울엔 옥상에 쌓인 눈싸움을 하며 놀았다.

 

 

그렇게 매주 두어번은 바깥놀이로
뒷산과 공원으로 나들이를 간 탓에

 

늘~ 시멘트 바닥과 자동차 매연 냄새를 맡고 사는 지호에겐
그나마 서울에 살면서도 산바람, 풀냄새를
살짝이나 느끼고 사는 구나...
나름 위안을 삼을 수 있었는데...

 

 

 

 

 

 

 

그런데, 그런데… 

 

일년 정도 지호가 잘~ 다니고 있는 어린이집이
내년 부터는 어린이집을 폐업하고
발도르프 킨더가든으로 전환하다는 것이다.

 

 

그래서 그곳에서 계속 다니려면
보증금 500만원과 월 60만원 보육비를 내야한다는…

 

 

 

121224엄마의선택2.jpg

 


 


아 … 이를 어쩌면 좋나.

 

 

발도르프 교육을 잘~은 모르나
그래도 요즘 세상에
나름 친환경적이고 아날로그방식의
보육 방법이 괜찮다 생각을 했었는데

 

이제 막 시작하는 발도르프 킨더가든이라는 이곳, 어린이집에
적지 않은 돈을 위탁하며 지호를 계속 보내야할지,
아니면 새로운 곳을 찾아야할지,
 


선택이 어렵다.

 

 

 

121224엄마의선택3.jpg

 

 

 

 

 

 

 

 


뭐  지호가 사는 곳이 바로 옆에 흙이 있고 나무가 있는 곳이라면
이런 고민도 하지 않았을것이고,

즐거움을 나눌 형제가 지호에게 있었으면
이렇게 까지 며칠을 고민하지 않았을 것이고,

내가 집에서 지호가 필요로 할때 옆에 있는 엄마였으면
이런 걱정도 하지 않았을 것이다.

 

 

121224엄마의선택4.jpg

 

 


계속 고민해도 답이 안나오고

 

요즘 지호엄마 머릿속이
이 생각, 저 생각 한 가득이다.

 

 

 

 

 

 

121224엄마의선택5.jpg

 

 

 

 

 

 

 

 

 

 

 

 

 

 

<즐거운 아줌마> 블로그에 놀러오셔요~ ^^;

http://heihei9999.blog.me/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태그
첨부
지호엄마
직장다니며 아기키우기 참~ 힘든 세상에서 그 짓거리를 하고 있습니다. 그래도 신기하게 커가는 아들래미의 모습을 보며 삶의 의미를 찾고, 틈틈이 블로그 운영을 하면서 그림과 카툰을 통해 삶의 즐거움을 같이 나누고자하는 아줌마입니다. 자주 찾아 뵐께용~ 꾸벅
이메일 : heihei9999@naver.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heihei9999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92615/602/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68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세월따라 달라지는 신정 풍경 imagefile [2] 신순화 2013-01-02 15080
68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공중파 방송출연 뒷담화, 뽀뇨네가 살아가는 방법 imagefile [2] 홍창욱 2013-01-02 14772
683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놀이도, 아이도, 부모도 진화한다 imagefile [9] 양선아 2012-12-27 16622
»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19편] 엄마의 선택, 아~ 발도르프여! imagefile [10] 지호엄마 2012-12-27 36952
68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산타 부모님들... 고생하셨어요. imagefile [4] 신순화 2012-12-26 14497
680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처음으로 매를 들다 imagefile [4] 홍창욱 2012-12-26 15917
679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마법이 일어나는 아침 imagefile [5] 윤영희 2012-12-25 15699
67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직도 멍-하네요. imagefile [3] 윤영희 2012-12-21 13508
677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아들 2호야, 미안. 아! 미안 imagefile [6] 김외현 2012-12-21 34963
67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나는야, 1박 2일의 달인!! imagefile [1] 신순화 2012-12-19 17675
675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의 다이어트 비법 imagefile 홍창욱 2012-12-17 16956
674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딸아, 우정이 너를 무럭무럭 키우는구나 imagefile [2] 양선아 2012-12-17 18507
67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공동부엌에서 송년회[2] - 엄마들이 준비한 놀이들 imagefile [2] 윤영희 2012-12-17 17821
672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18편] 이 아줌마가 내년 대통령께 바라는 점~ imagefile [3] 지호엄마 2012-12-17 31069
671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애엄마 가슴에 살랑 바람이 분다 imagefile 임지선 2012-12-17 14589
67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12월, 아파트 공동부엌의 대활약[1] imagefile 윤영희 2012-12-17 20605
669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연말모임에 강추! 초간단 <스키야키>요리법 imagefile [3] 윤영희 2012-12-14 27731
66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이불터널놀이와 <브리콜라주> imagefile [2] 윤영희 2012-12-12 18434
66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눈, 보는 건 낭만, 겪는 건 개고생 imagefile [2] 신순화 2012-12-12 15766
666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바다건너 도착한 아빠와 아들에 관한 두 권의 책 [4] 윤영희 2012-12-10 133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