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어린이책이 꽂힌 서가와

<구름빵>이란 이름의 북카페가 있고

서점과 카페의 문을 열고 나가면 넓은 마당이 있고

그 마당에는 일명 '마당을 나온 암탉'들과 기러기부부, 토끼들이 사는

그런 어린이서점에 대해 들어보신 적이 있나요?

 

바로 부산 교대앞의 어린이전문서점 <책과아이들>이란 곳입니다.

 

 

서점과 마당에서 나는 과실들로 직접 담은 차와 유기농 간식을 제공하는 북카페와

원화를 전시하는 갤러리까지 갖춘 이곳은

할머니가 들려주는 옛이야기

큰 화면으로 보는 그림책 빛그림이야기

독서와 교육강좌, 청소년인문강좌, 독서캠프 등의 행사까지

아이와 어른이 책을 통한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는 가족문화공간입니다.

 

저의 친정이 있는 부산을 다니러 갈 때면

두 아이를 데리고 꼭 찾는 곳이 바로 이곳입니다.

책도 실컷 보고 간단한 식사와 차도 마시고

아이들은 마당에서 놀 수 있으니,

1년에 거의 한번 만날까 말까 하는 고향 친구들과

한동안 쌓인 이야기를 편하게 나눌 수 있으니까요.

 

이 서점을 운영하고 계신 분은

제가 20대 때 어린이책 분야에서 일을 하다 만나게 된 선배인데요.

대학생부터 초등학생까지 아이 네명!!의 육아를 경험하셨고

어린이서점을 운영하면서도 공동육아나 대안학교에 아이를 보내고 있는

육아내공이 장난이 아닌 엄마랍니다^^

 

 

우리에 갖히지않은 작은 동물들을 만날 수 있는 곳,

관광지는 아니지만 아이들과 부산을 여행하시게 된다면

한번 들러보시는 건 어떨까요.

 

참고로 해운대는 여름보다 겨울이 좋아요^^

겨울바다, 시원하고 멋있거든요..

아.. 해운대 바다 위로 떠오르던 아침해를 보며 등교했던 고딩 때가

문득 그리워지는 주말입니다ㅎㅎ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지금은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며 배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일본의 ‘어린이식당’ 활동가로 일하며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마을육아>(공저) 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90061/ef9/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665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나에게 주는 크리스마스 선물^^ imagefile [4] 윤영희 2012-12-07 17157
664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악역을 맡은 천사 imagefile [5] 김외현 2012-12-06 12498
663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돌잔치, 그걸 꼭 해야 하나요? imagefile [8] 임지선 2012-12-06 24138
662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추첨인생, 나도 국기에 대한 맹세 좀 해보고 싶다. imagefile [19] 전병희 2012-12-06 28516
66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애엄마에게 문화생활은 너무 먼 이야기..ㅠㅠ imagefile [10] 신순화 2012-12-05 14297
66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가족문화공간으로 진화하는 어린이서점 - 한국 / 일본 imagefile [1] 윤영희 2012-12-04 15165
659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30개월 아이, 어린이집에 보내야 할까 imagefile [8] 홍창욱 2012-12-03 13341
658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폴리 젓가락 찾아 삼만리 imagefile [10] 양선아 2012-12-03 14902
»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북카페와 마당과 동물이 있는 어린이서점을 아시나요? imagefile [12] 윤영희 2012-11-30 25764
656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17편] 뒤늦은 가을 소풍, 악어야! 입이라도 쩍 벌려줄래? 플리즈~ ㅠ..ㅠ imagefile [3] 지호엄마 2012-11-29 33296
655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일본의 어린이의료환경] 아이들이 아프면 지갑없이도 병원간다. [2] 윤영희 2012-11-29 15399
654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아이에게 제안하는 거래 imagefile [1] 김외현 2012-11-28 24450
65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들과 나는 '만화'로 통한다!! imagefile [3] 신순화 2012-11-28 20793
652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사과한알 먹으면서도 방사능 걱정.. imagefile [3] 윤영희 2012-11-27 17258
651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손자 천재 만들기, 외할머니의 작업 imagefile [3] 홍창욱 2012-11-27 23094
65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이중언어환경에 대한 환상 - 조기영어교육 반대! imagefile [16] 윤영희 2012-11-22 22112
649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찬바람 쌩쌩, 아기 안고 승차거부 당한 날 imagefile [5] 임지선 2012-11-21 12082
64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애들 부려먹기.. 생각보다 힘들구나.. imagefile [3] 신순화 2012-11-21 13819
647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랑 광합성 할래요 imagefile [2] 홍창욱 2012-11-20 12889
646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세 가족이 함께 사과따고 왔어요! imagefile [3] 윤영희 2012-11-19 180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