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칼럼

땀띠가 너무 심해요

2011. 08. 23
조회수 20957 추천수 0

 

●  ●  ● 
엄마가 알아야 할 
태어나서  백일까지 
자연주의 육아법
●  ●  ● 



전에는 습기가 많고 더운 여름철에 땀띠가 잘 생겼는데,

실내 온도가 높은 요즘에는 겨울철에도 땀띠가 잘 생깁니다.

신생아는 어른보다 체온 조절 기능이 미숙하고 양기가 충만하여

같은 환경에서도 땀을 더 많이 흘립니다.

또한 땀을 식히는 피부 기능이 미숙하고 피부 자체가 연약해서 땀띠가 잘 생깁니다.

그래서 아기는 너무 덥지 않게 키우는 것이 좋습니다.


 

신생아는 당연히 땀을 많이 흘립니다

신생아는 생후 얼마 동안은 땀이 나지 않습니다. 만산아는 생후 2~18일, 조산아는 2~4주가 되어야 땀이 나기 시작합니다. 앞서 말했듯 아이는 어른보다 땀을 많이 흘립니다. 땀은 자율신경계에서 조절하는데, 자율신경계가 성숙하는 시기는 보통 만 2세 전후입니다. 그전까지는 자율신경계가 땀을 제대로 조절하지 못해 유난히 땀을 많이 흘리게 되지요. 아기가 땀을 많이 흘리면 혹시 허약한 체질이 아닐까 생각하는 엄마들이 있는데 꼭 그렇지는 않습니다. 대개 몸이 허할 때 땀을 많이 흘리기는 합니다. 감기를 심하게 앓고 난 뒤 아기가 땀을 더 많이 흘리는 것은 몸이 허약해졌기 때문으로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 시기에는 꼭 몸이 허약하지 않더라도 땀을 많이 흘립니다. 생체적으로 체온 조절 능력이 떨어지기 때문이기도 하고, 다른 아이에 비해 속열이 많아서일 수도 있습니다.

아기가 평소보다 땀을 많이 흘린다면 우선 원인을 살펴보세요. 실내 온도가 높지는 않은지, 다른 질병은 없는지, 옷을 너무 두껍게 입힌 건 아닌지 하나하나 짚어보시길 바랍니다. 아기가 별다른 이상 없이 잘 자라고 있다면 땀 흘리는 자체는 큰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땀을 많이 흘리는 만큼 땀띠도 잘 생깁니다

땀띠는 땀구멍이 막혀 땀이 잘 나오지 못해 생긴 염증입니다. 어른보다 땀을 많이 흘리는 아기에게 땀띠가 더 잘 나는 것은 당연합니다. 목이나 이마 등에 특히 잘 생기는데, 심할 때는 등 전체가 땀띠로 가득 차기도 합니다. 땀띠는 몸에 열이 오르기 쉬운 여름철에 특히 많이 생깁니다. 그러나 요즘 아기 키우는 집을 보면 사시사철 방안 온도를 높여 두기 때문에 시기와 상관없이 아무 때나 잘 생깁니다. 옷을 두껍게 입히고 이불로 꽁꽁 싸고 키우는 까닭에 외부 온도와 상관없이 생기기도 합니다. 땀띠는 처음에 하얗다가 염증이 생기면서 점차 붉게 변합니다. 이쯤 되면 아기는 가려워서 울어댑니다. 가렵다고 자꾸 긁으니 세균에 감염되어 염증이 심해지는 악순환이 반복됩니다. 너무 심하게 긁어 고름이 잡히기도 하지요. 땀띠는 한번 생기면 잘 낫지 않으니만큼 땀이 유독 많이 맺히는 부위를 평소에 잘 관리해야 합니다. 물로 깨끗이 씻어주고 습기가 차지 않도록 잘 말려주세요. 신생아에게 땀띠가 생길 요인이 큰 만큼, 치료보다 예방하는 것이 더 중요합니다.

 

땀띠분 함부로 쓰지 마세요

처음에 생기는 흰 땀띠는 땀구멍에 수포가 생긴 것입니다. 별로 가렵지 않기 때문에 치료까지 할 필요는 없습니다. 하루에 몇 번 따뜻한 물로 가볍게 씻어주고 보송보송하게 말려주는 것만으로도 증상이 호전됩니다. 비누를 사용하면 땀띠가 심해질 수도 있으니 맹물로 씻기는 것이 좋습니다.

그런데 걱정이 지나쳐 땀띠분을 바르는 엄마들이 있습니다. 땀띠분은 약이 아닙니다. 이미 생긴 땀띠에 분을 발라봤자 별 효과는 없습니다. 오히려 분에 들어 있는 화학 성분이 피부를 자극하여 땀띠가 더 심해질 수 있습니다. 특히 땀띠용 연고나 보습 로션을 쓰면서 분을 바르면 피부에 달라붙어서 상태가 더 나빠집니다. 땀띠분은 치료가 아니라 예방 차원에서 사용해야 합니다. 목욕을 시키거나 기저귀를 간 후 땀이 차지 말라고 사용하는 것이 땀띠분입니다. 땀띠분의 효과는 살이 접힌 부분에 땀이 차는 것을 막아주고 피부의 마른 상태를 유지하는 것입니다. 쉽게 설명하자면 어떤 형태든 피부 질환이 있을 때에는 사용해서는 안 됩니다. 특히 땀이 난 상태에서 쓰면 곤란합니다. 땀과 분이 뒤섞여 피부에 들러붙으면 피부가 숨을 쉬지 못할뿐더러, 세균이 자랄 위험도 있습니다.

 

땀띠를 예방하는 생활 습관

아기 키우는 내내 땀띠와 전쟁을 하며 살 수는 없는 노릇입니다. 그래서 평소에 땀띠를 예방하는 환경을 만들어줘야 합니다. 우선 집안이 너무 덥지 않아야 합니다. 그래도 아기가 땀을 흘릴 때 바로바로 닦아주고 옷을 갈아입혀 주세요. 겨울이더라도 두꺼운 옷을 입히기보다는 얇은 옷을 여러 겹 입혔다가 온도에 따라 벗겨가며 체온을 조절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이 정도만 해주어도 땀띠를 예방할 수 있습니다.

“그럼 여름에는 그냥 벗겨 키우는 게 좋을까요?”

체온 조절을 한다고 여름에 아기 옷을 홀랑 벗겨두는 분도 있는데, 덥다고 옷을 벗겨두면 땀이 흡수되지 않습니다. 얇은 면 옷을 입혀서 땀이 흡수되게 해야 합니다. 바람이 잘 통하는 천연섬유의 옷이 좋겠지요. 기저귀를 너무 꽉 채우지 말고 가끔 통풍이 되게 벗겨 놓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간혹 땀을 흡수한다고 살이 접히는 부분에 가제 손수건을 둘러주는 엄마도 있는데 그래선 안 됩니다. 가제 수건이 땀에 젖으면 땀띠가 더 잘생깁니다. 물로 닦아만 줘도 될 것을 이렇게 이상한 방법을 써서 땀띠를 빨갛게 악화시켜 병원에 오는 엄마들이 꽤 많습니다. 서늘하게 키우고, 흡수가 잘 되는 면 옷을 입히고, 땀이 날 때마다 닦아주고, 통풍에 신경 쓰는 정도로 땀띠는 충분히 예방됩니다.

 


땀띠에 효과적인 한방 자연 재료

 

1. 녹두가루 = 녹두는 열을 내려주는 작용을 한다. 녹두를 곱게 갈아서 분처럼 땀띠가 난 부위에 뿌리면 상당한 효과가 있다. 단 녹두를 분쇄기에 간 다음 체에 내려 곱게 거른 가루만 이용해야 한다.

 

2. 복숭아 잎 끓인 물 = 복숭아 잎이 진한 푸른색이 될 때까지 물에 넣고 오래 끓인다. 충분히 우러나면 이파리를 건져낸 다음 끓인 물을 솜에 묻혀 땀띠가 난 부위에 발라준다. 아기를 목욕시킬 때 이 물을 연하게 타도 효과가 있다.

 

3. 오이즙 = 오이는 성질이 차서 열을 식혀주는 작용을 한다. 여름철에 각종 피부질환에 사용하면 효과가 있다. 싱싱한 오이 한 개를 강판에 갈아 즙을 낸 후, 그 즙을 솜이나 가제 수건에 묻혀 땀띠 부위에 대주면 열도 식고 피부도 진정된다.

 

4. 우엉즙 = 우엉의 떫은 맛을 내는 타닌 성분은 소염, 해독, 수렴 작용을 한다. 우엉을 끓여 식힌 물을 땀띠가 난 부위에 발라주면 피부가 진정된다. 우엉 뿌리나 잎 20g에 물 500mL를 붓고 충분히 삶는다. 목욕한 후에 충분히 우러난 물을 땀띠 부위에 발라준다.

 

5. 대황, 황기, 사상자 = 대황과 황기, 사상자를 각각 10g씩 준비하여 물 500mL 정도에 넣고 끓인다. 끓인 물을 탈지면에 적셔 환부에 하루 2~3번씩 발라준다.

 

6. 알로에 = 건강식품으로 알려진 알로에는 열을 빼는 작용을 하여, 각종 피부 질환에 많이 쓰이고 있다. 아기 땀띠에도 상당한 효과가 있으므로 알로에를 얇게 잘라 땀띠가 난 부위에 살짝 붙여준다.

 


출처 : 자연주의육아백과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 한의사가 알려주는 집에서 만드는 한방 감기약한의사가 알려주는 집에서 만드는 한방 감기약

    전찬일 | 2015. 10. 26

    근래 들어 아이들의 체력이 약해지고 항생제 등 약물의 내성이 높아지면서 감기가 오래가고 잘 떨어지지 않아 이로 인해 호흡기 계통이 약해지고 전반적인 허약 체질로 옮겨 가는 아이들이 많이 있습니다. 한의학의 경전이라고 불리우는 내경(內經)...

  • 아이들의 가을 환절기 건강관리 어떻게?아이들의 가을 환절기 건강관리 어떻게?

    전찬일 | 2015. 10. 13

    화려하고 뜨거웠던 여름이 가면 메마르고 차가운 가을이 나뭇가지 끝에 걸리며 갈대처럼 밀려 옵니다. 한방적으로 가을은 여름에 번성했던 자연이 갈무리되는 시기입니다. 한 여름 무성했던 식물들은 잎과 꽃에 퍼진 에너지를 모아 열매로 맺습니다....

  • [건아법⑤] 간기능 및 운동기계 허약한아이  건강하게 하는 법[건아법⑤] 간기능 및 운동기계 허약한아이 건강하게 하는 법

    전찬일 | 2015. 03. 27

    간기능 및 운동기계가 허약한 아이는 식욕부진과 함께 안색이 윤택하지 않은 황색으로 피로를 잘 느끼고, 특히 계절을 심하게 타는 편이다. 간은 혈액과 근육을 주관함으로 혈허(血虛)증상이 따르게 된다. 즉 자주 어지러워하며 코피가 자주 나...

  • [건아법④] 비뇨생식기 및 골격계 허약한아이 건강하게 하는 법[건아법④] 비뇨생식기 및 골격계 허약한아이 건강하게 하는 법

    전찬일 | 2015. 03. 24

    신허(腎虛)하다는 것은 신장 및 방광 자체의 기질적 장애와 함께 비뇨생식기와 관계되는 개념을 모두 포함합니다. 즉 소변과 배뇨의 이상과 함께 생식기와 관련된 문제 및 정기(精氣)가 허약한 상태, 호르몬의 부조화 그리고 뇌척수와 골수, 골격계의...

  • [건아법③] 순환기 및 정신신경계가 허약한 아이 건강하게 하는 법[건아법③] 순환기 및 정신신경계가 허약한 아이 건강하게 하는 법

    전찬일 | 2015. 03. 06

    심장 자체의 기질적 장애를 수반하는 경우에 증상은 우선 안색이 창백하며 다소 푸른 색을 띠기도 하며 손과 발 끝이 굵고 짧습니다. 가슴이 두근거리고 부정맥이나 빈맥 등 맥이 고르지 못하며 잘 먹지 않고 특히 체중이 늘지 않고 수척하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