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교육

열을 넘은 수 세기, 쉽지 않아요.

조영미 2012. 10. 03
조회수 5006 추천수 0

“엄마, 달님이는 수를 이렇게 센다. 하나, 둘, 셋, 넷, 다섯, 여섯, 일곱, 여덟, 아홉, 열, 열하나, 열다섯, 열둘!”

달님이는 다섯 살인 사촌동생이다. 일곱 살이 된 해님이는 이제 약간의 도움만 받으면 백까지 셀 수 있다. 사촌동생 수 세기가 영 마음에 들지 않는 모양이다. 해님이의 말을 옆에서 듣고 있던 열 살 누나가 한 마디 한다.

“너도 걔 만할 때는 그랬거든”


해님이가 만 4년 1개월경의 일이다. 해님이가 두꺼운 책을 방바닥에 놓고 앉아서 뒤적인다. 멀찌감치 떨어져서 보고 있던 누나가

“몇 장이야?”

하고 묻는다. 해님이가 그 책장을 한 장 한 장 넘기면서 헤아린다.

“한 장, 두 장, 세 장, 네 장, 다섯 장, …, 열 장”

제법 잘 한다. 이어서

열두 장, 열다섯 장, 열일곱 장, 스무 장

옆에서 누나가 까르르 웃는다.

“열두 장, 열다섯 장, 스무 장이래, 낄낄낄.”

엄마는 속으로 말한다. “너도 동생만할 때는 그랬거든!”


엄마가 보기에는, 한 장 한 장을 제대로 넘겨가면서 수를 세는 것, 열까지는 틀리지 않는다는 점, ‘스무 장’이라는 말을 사용한 점 등이 인상적이다. 무엇보다 수말 사이의 규칙이 몸에 배어, 열을 넘은 수를 말할 때, 수말을 건너뛰기는 해도, 하나, 둘, 셋 등이 나름 크기 순서대로 등장한다. “열두 장, 열다섯 장, 열일곱 장”처럼.


4년 5개월 경, 집근처 소방서를 지나칠 때의 대화이다.


해님: (소방서의 소방차를 보고) 소방차가 불 끄러 안 갔네.

누나: 엄마, 소방서는 얼마나 많을까?

해님: 소방서는 몇 대야?

누나: 몇 대가 아니라 몇 개겠지.

해님: 엄마, 소방서는 몇 개야?


해님: 스물아홉 개야?

누나: 그보다 많겠지.

해님: 열두 개야?

누나: 그럼 더 작아지는 거지.

해님: 그럼, 다섯 개야?

누나: 너는 숫자도 모르냐?

(잠시 침묵이 흐른다.)

해님: 엄마, 그럼 지구만큼 많아?



해님이의 마지막 말, ‘지구만큼 많아?’라는 말을 듣는 순간, 엄마 머릿속이 복잡하다. 아이는 자신이 생각한 양을 적절하게 나타내고 싶어 여러 수말을 끄집어내는데 자꾸 옆에서 그게 아니라고 한다. 결국 수말을 포기한다. 그래도 마음속에서는 여전히 ‘뭔가’로 자신의 생각을 표현해야 할 것 같다. 잠시 침묵이 흐르는 사이, 아이에게 ‘지구’가 떠오른다. 자신이 상상할 수 있는 가장 큰 구체물인 ‘지구만큼’을 사용하여 수말을 대신한다. 누나도 그 말에 토를 달지 않는다.


4년 7개월경. 저녁에 밥을 짓는데 여덟 살 누나가 엄마를 도와준다고 하자, 해님이가 더 나선다. 밥솥을 가스레인지 위에 올려놓고 불을 켜려는 순간 누나가 자신이 켜고 싶단다. 그래서 하라고 했더니, 해님이도 해보고 싶단다. 누나가 불을 켜면서

“너는 일곱 살 되어야 할 수 있어”

라면서 못하게 한다. 해님이가 묻는다.

 

해님: “그럼, 여덟 살 되면?”

누나: “당연히 할 수 있지.”

해님: “그럼, 아홉 살 되면?”

누나: “그것도 당연히 할 수 있지.”

해님: “그럼, 열 살 되면?”

누나: “그것도 당연하지.”



엄마는 해님이에게서 그 다음 질문으로 “열한 살”이 나올까 궁금하다.


해님: “그럼, 한 살 되면?”

누나: “그때는 안 되지. 애기가 할 수 있냐?”

해님: “그럼, 백 살 되면?”

누나: “그때도 안 되지. 할아버지 돼서 누워 있어야 하니까.”


열을 넘는 건 아직 자연스럽지 않다. ‘현재 다섯 살. 다섯을 두 번 합하면 손가락 수인 열인 된다. 그래서 열까지만 잘 하는 걸까?’ 다소 논리가 서지 않는 생각을 하면서, ‘여섯 살이 되면 열을 넘은 수들을 세는 것이 자연스러워질까?’ 기대를 가져본다.


13_사진.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 반복 속에 아이의 수의 세계가 영글어 간다반복 속에 아이의 수의 세계가 영글어 간다

    조영미 | 2014. 10. 22

    아이가 똑같은 책을 매일 들고 와서 읽어달라고 한다. 책을 읽어줄 때마다 새로 읽는 것 마냥 늘 진지하다. 똑같은 것을 늘 새롭게 받아들이는 그 힘은 어디서 오는 걸까? 어느 날 아이가 수수께끼를 낸다. “엄마, 아침에는 네 발, 점심...

  • 아이들의 백을 넘은 수 세기

    조영미 | 2014. 04. 01

    아이들이 어느 순간 ‘수는 끝이 있나요, 없나요?’라는 질문을 갖는다. 그러다가 수는 계속해서 셀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된다. 그러면서도 가장 큰 것을 말하고 싶을 때는 ‘무한’이라는 단어를 사용한다.“나는 너보다 무한 개 더 많거든.” “...

  • 엄마표 수학이야기엄마표 수학이야기

    조영미 | 2013. 12. 24

    아이가 다니는 유치원에서는 생일날이 되면 그 아이의 탄생 이야기를 듣는다. 아이들이 낮잠 자기 전에 잠깐 옛날이야기를 듣는 시간이 늘 있는데, 그 시간에 가급적이면 부모가 직접 와서 아이들에게 생일 맞은 아이의 탄생 이야기를 들려주도록 ...

  • 십십이 백, 십천이 만?십십이 백, 십천이 만?

    조영미 | 2013. 12. 04

    큰아이는 작은아이보다 좀더 빠르게 수를 알아갔다. 만 다섯 살 즈음, 아이는 자연수에 담겨져 있는 리듬을 즐겨 놀이로 삼았다. 길을 걸어가면서, 아이가 "하나 둘 셋 넷…"하고 센다. 엄마는 어디까지 세나 궁금하다. 열 다음에 다시 열하나, 열둘...

  • 아이가 일상에서 만나는 사칙계산아이가 일상에서 만나는 사칙계산

    조영미 | 2013. 05. 23

    아이들의 일상에서 사칙계산, 즉 더하기, 빼기, 곱하기, 나누기로 볼 수 있는 상황들이 적지 않게 나타난다. 가장 먼저, 그리고 쉽게 나타나는 계산은 ‘더하기’이다.  •4년 7개월  모처럼 할머니가 오셨다.  “여자가 셋, 남자가 둘이...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