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끔 개똥이를 재울때.
불끄고 누워서 남편은 옛날 이야기를 해 줍니다.
 
그런데, 그 옛날 이야기라는 것이 좀 특이합니다.
언제나 '옛날 옛날에... 로 시작하는 이야기 한토막을 소개하면 대략 이렇습니다.
 
옛날 옛날에.
곰이 살고 있었어.
그 곰은 사람이 되고 싶었어.
곰 친구 중에는 호랑이가 있었는데, 호랑이도 사람이 되고 싶다고 했지.
 
그래서 둘은 하늘님이 계신 하늘나라로 찾아 갔어.
비행기를 타고 말이야.
하늘님은 마늘과 쑥을 주시면서 돌아가 백일동안 이것만 먹고 살라고 했어.
 
곰과 호랑이는 들떠서 집으로 가려 했지.
그런데, 비행기에 기름이 떨어진거야.
둘은 하는 수 없이 낙하산을 타고 내려왔어.
그건 목숨을 건 상당히 위험한 모험이었어.
 
곰은 하늘님 말씀대로 마늘과 쑥과 먹고 지냈지만,
호랑이는 '난 이렇게 못살아'하고 포기했지.
 
포기하지 않은 곰은 정말로 사람이 되었어.
사람이 된 곰은 동물원에 놀러 갔어.
그런데 동물원에 그 호랑이 친구가 있지 뭐야.
 
사람이 된 곰은 호랑이에게 아는 척을 했어, 호랑이는 슬피 울면서 말했어.
"너는 정말 사람이 되었구나. 부럽다.
 어디든 마음대로 돌아 다닐 수 있는 네가 정말 부럽다"
 
곰은 호랑이가 너무 너무 불쌍해서 동물원에서 나오자 마자
호랑이를 주려고 한우 두근과 토종닭 세마리를 사서 사식으로 넣어줬어...
 
개똥아~ 자니?
잘자.
 
IMG_0916.jpg 
- 6개월된 개똥이에게 책 읽어주던 남편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988 [직장맘] 개똥아, 내게 거짓말을 해봐 imagefile [8] 강모씨 2012-07-22 4837
987 [자유글] 안타, 도루 그거 빼고 다! [4] 강모씨 2012-07-22 4317
986 [자유글] 엄마는 아들바보, 아들은 엄마바보 imagefile [2] blue029 2012-07-22 7953
985 [요리] 사랑은 언니 손맛을 타고 image 베이비트리 2012-07-19 6715
984 [살림] 꽃보다 탐스러운 꽃받침 접시의 세계 image 베이비트리 2012-07-19 10240
983 [자유글] 처녀인 친구들과의 만남... --'' imagefile [6] 나일맘 2012-07-19 4754
982 [자유글] 관계를 극복하는 연습 [4] 분홍구름 2012-07-18 4588
981 [자유글] 엄마가 밥 먹으래 image wonibros 2012-07-18 4150
980 [요리] 옥수수 삶기 비법? imagefile [5] yahori 2012-07-17 11868
979 [가족] 외로운 아빠는 운전석에 앉아 가족에게 편지를… image 베이비트리 2012-07-16 4809
978 [자유글] 쇼핑이 가능한 나이 만 46개월 [4] 분홍구름 2012-07-16 4221
977 [가족] 세 아이가 노니는 집 - 어떻게 점심 준비하나? imagefile [7] 리디아 2012-07-16 5050
» [가족] 개똥이 아빠가 들려주는 이상한 옛날 옛날 이야기 imagefile [7] 강모씨 2012-07-14 12742
975 [책읽는부모] <야누슈 코르착의 아이들> 내 아이를 존중하자. imagefile [9] 나일맘 2012-07-14 8914
974 [요리] 삼계탕·훈제오리…초복맞이 보양식 대전 ‘후끈’ image 베이비트리 2012-07-13 5000
973 [건강] 아, 무서운 수족구의 계절이 성큼성큼 guk8415 2012-07-13 5700
972 [자유글] 동물들의 자식사랑? 엄마사랑? 집착? image wonibros 2012-07-13 4686
971 치렁치렁은 NG 뱅글로 원포인트 멋내기 image 베이비트리 2012-07-12 3976
970 [요리] [야(野)한 밥상] 말랑말랑 새콤달콤 image 베이비트리 2012-07-12 4628
969 [책읽는부모] 두번째 책 도착!! [3] mosuyoung 2012-07-11 47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