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를 보니

33개월 아이가 수족구로 인해 하늘나라로 갔다는군요.


꼭 이 맘 때쯤 찾아오는 수족구.

특히 3,4,5살 아이들에게 많이 걸리는 여름철 질병이지요.

약도 없어서 그냥 집에서 일주일 가량 푹 쉬면 된다고 하지만

열나고 토하고 머리 아프고 탈수까지 오면 집에서 쉬고만 있기엔 ㅠㅠ 


더듬어보니

저희 아이도 매년 수족구에 걸렸었어요.

손, 발이 아니라 대부분 입안이 헐어서 아무것도 먹지 못한채

몇날 며칠을 끙끙 댔던 기억이 납니다. 

엔테로바이러스,라는 말만 들어도 어휴~


그런데 참 이상하게도

6살이 되는 해부터 수족구가 찾아오지 않더라고요.


우리 아이들, 올 여름 무탈하게 보냈으면 합니다.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988 [직장맘] 개똥아, 내게 거짓말을 해봐 imagefile [8] 강모씨 2012-07-22 4802
987 [자유글] 안타, 도루 그거 빼고 다! [4] 강모씨 2012-07-22 4280
986 [자유글] 엄마는 아들바보, 아들은 엄마바보 imagefile [2] blue029 2012-07-22 7911
985 [요리] 사랑은 언니 손맛을 타고 image 베이비트리 2012-07-19 6689
984 [살림] 꽃보다 탐스러운 꽃받침 접시의 세계 image 베이비트리 2012-07-19 10148
983 [자유글] 처녀인 친구들과의 만남... --'' imagefile [6] 나일맘 2012-07-19 4727
982 [자유글] 관계를 극복하는 연습 [4] 분홍구름 2012-07-18 4562
981 [자유글] 엄마가 밥 먹으래 image wonibros 2012-07-18 4111
980 [요리] 옥수수 삶기 비법? imagefile [5] yahori 2012-07-17 11778
979 [가족] 외로운 아빠는 운전석에 앉아 가족에게 편지를… image 베이비트리 2012-07-16 4763
978 [자유글] 쇼핑이 가능한 나이 만 46개월 [4] 분홍구름 2012-07-16 4182
977 [가족] 세 아이가 노니는 집 - 어떻게 점심 준비하나? imagefile [7] 리디아 2012-07-16 5019
976 [가족] 개똥이 아빠가 들려주는 이상한 옛날 옛날 이야기 imagefile [7] 강모씨 2012-07-14 12641
975 [책읽는부모] <야누슈 코르착의 아이들> 내 아이를 존중하자. imagefile [9] 나일맘 2012-07-14 8825
974 [요리] 삼계탕·훈제오리…초복맞이 보양식 대전 ‘후끈’ image 베이비트리 2012-07-13 4936
» [건강] 아, 무서운 수족구의 계절이 성큼성큼 guk8415 2012-07-13 5626
972 [자유글] 동물들의 자식사랑? 엄마사랑? 집착? image wonibros 2012-07-13 4651
971 치렁치렁은 NG 뱅글로 원포인트 멋내기 image 베이비트리 2012-07-12 3940
970 [요리] [야(野)한 밥상] 말랑말랑 새콤달콤 image 베이비트리 2012-07-12 4599
969 [책읽는부모] 두번째 책 도착!! [3] mosuyoung 2012-07-11 4751